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세계 자동차시장, 내년부터는 회복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미국발 금융위기로 침체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는 세계 자동차산업이 내년부터는 점차 회복되고, 향후 시장재편과정에서 한국 자동차업계가 시장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트라(KOTRA)가 미국에 본사를 둔 세계적인 자동차시장예측 전문기관인 CSM월드와이드와 공동으로 10일 코트라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한 `2009 세계 자동차시장 대 전망' 설명회에서 전문가들은 이같이 내다봤다.

마이클 로비넷 CSM월드와이드 부사장은 "현재 미국 자동차시장은 판매부진과 재고조정으로 크게 위축돼 있지만, 매년 150만 신규 가구가 생기고 있고 매년 110만대가 폐차되고 있기 때문에 충분한 신차 수요가 발생할 것"이라며 "경기호전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초부터는 자동차시장도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세계 자동차 생산량이 올해 5천500만대를 저점으로 내년부터 회복세를 나타내 2015년에는 8천만대 수준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트라 김태호 부품소재산업팀장은 "CSM이 내놓은 향후 자동차시장의 키워드는 중소형차, 신흥시장 주도 성장, 친환경 및 연비개선, 저비용 기술, 업계간 통폐합 등으로 요약된다"고 설명했다.

김 팀장은 "한국은 중소형차 중심의 개발능력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고, 상대적으로 미국시장보다 브릭스 등 신흥시장 위주의 글로벌전략을 구사한 가운데 최근의 환율 상승으로 가격경쟁력까지 보유하고 있어, 향후 시장 재편이 한국 자동차 및 부품의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실제로 작년 하반기 이후 품질에다 가격경쟁력까지 보태지자 해외 완성차 및 부품업체들의 한국 제품 구매 문의가 부쩍 늘고 있다"고 말했다.

코트라는 이를 수출로 연결하기 위해 오는 6월 해외 완성차 및 글로벌 바이어 300여 명을 초청해 국제수송기계부품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이날 설명회는 북미 빅3의 파산위기, 유력 완성차들의 잇따른 감산이 한국을 포함한 북미, 유럽, 중국, 아시아 등 주요 자동차시장에 미칠 영향을 알아보고 우리 자동차업계의 대응책 마련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국내 자동차업계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