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Space

Pretec, 세계 최초의 SD XC 발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동형 디지털 기기에 주로 채용되는 메모리 형식은 최근 들어 SD를 기준으로 서서히 정리가 되고 있는 느낌이다. 초기엔 각 제조사, 그리고 몇몇 표준이 난립했던 것이 사실이지만 현재엔 SD와, 대형의 디지털 기기에 CF 정도가 주로 사용되고 있다.

 CES 2009에서는 SD의 이후를 이끌 차세대 플래시 메모리의 스펙이 발표됐다. 소비자들의 디지털 라이프 스타일을 극적으로 향상시켜줄 것으로 기대되는 새로운 SD 메모리의 스펙은 최대 104MB/s의 전송률을 지원, 종래에는 이를 300MB/s까지 끌어올리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같은 스펙의 발표는 이미 케이벤치의 뉴스를 통해 알려드린 바 있는데, 미국 Pretec에서 마침내 32GB 용량의 SDXC 메모리를 발표했다. 속도는 최대 50MB/s에 달한다고 하며, 2009년 하순에는 64GB 버전의 제품도 출시될 것이라고 한다. 다만 아직까지 이를 지원하는 장비가 출시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현재로선는 충분히 활용하기 어려운 것도 사실.

 이 회사는 이와 함께 100GB의 CF 메모리도 함꼐 발표했는데, 그용량도 놀랍지만 속도 역시 97.6MB/s로(666배속)으로 대단히 빠르다고 한다.

출처 : 케이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