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대우는 '사고성 재해 절반 줄이기 운동’ 선포식을 갖고, 무사고 사업장 달성을 위한 안전 최우선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GM대우는 27일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조건도 노사안전본부 본부장, 추영호 노동조합 지부장 등 GM대우 임직원과 노동부, 한국산업 안전공단, 협력업체 임직원 등 26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고성 재해 절반 줄이기 운동’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노동부 경인지방노동청 주관 ‘사고성 재해 절반 줄이기 운동’의 일환으로 열렸으며, 낮은 재해율을 자랑하는 GM대우가 협력업체와 함께 사고성 재해를 전년 대비 절반 이하로 줄이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실천하기 위해 마련된 것.


사고성 재해는 작업중 미끄러지거나 넘어지는 사고, 추락, 기계 오작동 및 부주의 등으로 인한 사고를 의미하며, 재해율은 전체 근로자 가운데 재해자수를 비율로 표시한 것.

GM대우는 2008년 0.38%, 2009년 0.13%의 매우 낮은 재해율을 기록, 타 사업장의 모범이 되고 있다. 이 수치는 10년 넘게 재해율 0.7% 대를 유지하고 있는 전국 평균 재해율은 물론, 선진국 수준인 0.5% 대보다 훨씬 낮은 재해율이다.


2002년 출범 이후 재해율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었던 것은 GM DAEWOO가 ‘안전 최우선’ 정책을 기본으로 한 GM의 선진 안전보건 시스템을 도입해 실행한 것이 주 요인.

GM대우는 각 생산본부별 공장장이 주관하는 공장안전점검위원회 등을 포함, 18개의 특화된 안전보건 분야를 관리/운영하며, 각 분야별 성과를 녹색, 황색, 적색으로 표시해 곧바로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눈에 보이는 관리를 지향하는 것이 특징.

또 안전보건정책 선언문을 주요 출입구와 사무실에 게시, 안전이 최우선임을 모든 임직원들에게 각인시키고 있다.

안전보건총괄책임자인 조건도 본부장은 “이번 정부와 기업이 함께하는 사고성 재해 반으로 줄이기 캠페인을 통해 GM대우와 협력업체 모두 사고 없는 사업장 구현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GM대우는 선진 안전보건 시스템을 협력업체들과도 공유해 사고율을 낮추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