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스파워의 체험 후기를 작성한 후, 체험단의 오프모임이 있었습니다.

다른 체험단 분들은 이미 1차 오프모임을 가졌었는데, 당시에 전 선약이 있어서 참여를 못한지라

불스원 사무실은 처음 와봤는데요.

입구에서부터 수근이횽이 불스원샷을 비롯한 불스원의 제품들을 맛깔나게 권하고 있습니다.

"맛있게 드소~" 하는 소리가 들리는듯 –ㅅ-;;;

 

모임시간보다 1~20분 정도 이른 시간에 도착했더니 아직 준비가 한창이네요.

각 자리에 이름표를 놓는걸 보고 제 이름표를 찾아 낼름 명당자리에 갖다 놨습니다 -ㅅ-v

 

훗…. 일찍와서 자리 선점에서는 이겼지만 주차요금을 낼때는 루져 ( __)

준비해주신 샌드위치와 커피를 쳐묵쳐묵 하고있다보니 어느덧 사람들이 모이고…

 

본격적인 간담회가 시작됐습니다. 사실 기업과 체험단 간의 간담회 라는 걸 몇 번 경험해 보면서 느끼는 건데

체험단은 체험단 대로 기업 담당자들은 담당자들 대로 흥미진진한 시간이 되기 좋습니다.

한가지 주제를 놓고 입장이 반대인 두 그룹이 대화를 하는 거니까요. 이미 체험까지 해봤기에 할말이 더 많았겠죠?

사실 불스원 측에서는 체험하면서 궁금했던 사항들을 물어보는 Q&A 를 의도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지만

Q&A 라기보다는 자문단의 느낌이 더 강한 대화가 오고 갔습니다 ^^;;;;;;

일단 불스원에서는 불스원샷의 존재가 너무 컸고, 불스파워는 별로 알려지지 않았기에 불스파워를 불스원샷으로 알고있는 분들이 많다라는거…

불스원샷 CF에서 "맛있게드소~" 와 "문제는 엔진때~" 를 세뇌시키던 수근이횽이 불스파워 CF에서도 나오기 때문에 그냥 불스원샷 광고로 보인다는 의견도 있었고

어쨌건 간에 불스파워는 지금으로써는 매우 존재감이 없다라는 결론이 나오더군요.

 

뾰족한 대책을 세우지는 않았지만 이날 저희가 툭툭 던진 말들이 아마 불스파워 담당자분들에게는 숙제가 되지 않았을까요? ㅎㅎㅎ

대부분의 이야기는 불스파워의 존재감에 대한 이야기였지만, 그와중에 Q&A의 본질에 맞게 저의 호기심도 해결을 했는데요.

'엔진오일 첨가제를 지속적으로 사용하다 보면 오히려 카본이 축적돼서 엔진에 좋지 않다' 라는 이야기를 최근에 들어서

이에 대한 질문을 했었는데요. 위와 같은 현상은 초기에 국내에 출시된 엔진오일 첨가제 제품들이 극압코팅제에 쓰이는 염소계 파라핀 을 주 원료로 사용했는데

원래 용도가 산업용 기계를 보호하는데 쓰던 원료이던 만큼 코팅력이나 내마모성이 뛰어나긴 하지만 온도에 취약해서 슬러지와 함께 눌어붙어 코팅이 누적되는

현상이 있다고 하더군요. 그에대한 방비책으로 원료를 몰리브덴 이라는 물질을 썼는데, 오일에 잘 녹지 않는 성분이다보니

초기 시동시의 보호력이 많이 떨어졌다고 하네요. 그래서 결국 프리미엄 엔진오일첨가제품들이 사용하게 된 것이 몰리브덴에 오일성분을 첨가해 오일에 녹아들어갈수

있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물론 불스파워 역시 이 몰리브덴+오일성분 을 주 원료로 하고있다고 하네요.

더 좋은 원료를 찾기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하고있다고 하니… 언젠간 극압코팅제만큼의 보호력과 몰리브덴만큼 찌꺼기가 남지 않는 원료가 나오지 않을까요? ㅎㅎㅎ

이날 이것저것 이야기는 꽤 오랫동안 한 것 같은데 막상 생각해보면 같은 주제로 몇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눴던 것 같네요.

오프모임의 이야기는 이정도로 끝내기로 하고, 막간을 이용한 광고 한번?

지금 불스파워 체험후기 포스팅(http://pollar.tistory.com/1457) 에서 8분께 불스파워를 드리는 스크랩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인기없는 블로그라 당첨확률이 100%이상…. 한번 참여해 보세요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