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eView Space

벤틀리 바이오연료 슈퍼카를 선보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제네바 모터쇼의 막이 오르면,
벤틀리는 당신이 지금 보고있는 자동차로 많은 주목을 받을것이다. 그것은 아직 이름이 없고
(지금 그것은 단지 "Extreme Bentley"라고 불리워질 뿐이다)
기술적인 세부사항도 발표되지 않았지만, 벤틀리가 발표한 것은 이것이 현존하는 가장빠르고, 파워풀한
고급차의 생산이 될것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바이오연료를 사용한다.
외부 디자인을보면, 라디에이터를 감싸는 부분은 모두 블랙아웃 처리가 되었고  커다란 그릴이 세로로
앞범퍼의 양쪽끝을 차지하고있다.
본넷 또한 한쌍의 그릴을 가지고있는데 아마도 엔진열을 배출하는 것을 도와주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600마력, 토크 76.45Kg/m 의 "가장 파워풀한 벤틀리"의 타이틀을 가지고있는 컨티넨탈 GT Speed보다
더욱 Extream한 평가를 받을것으로보이는 이 모델은 아무리봐도 컨티넨탈 기반의 몬스터다.
50% 바이오에탄올을 연료로 사용하는 트윈터보 W12엔진은 컨티넨탈의 라인업으로 추진될것으로
예상된다. 어떤경우던간에 뉴 컨티넨탈은 더 커진 머플러를 달고 올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