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기아차는 지난 26일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로 각광받는 전기자동차의 본격적인 개발을 위해 한국전력과 「전기자동차 및 충전기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양사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력 본사에서 갖고, 전기차 개발을 위한 협력체제에 시동을 걸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현대ㆍ기아차와 한국전력은 향후 전기자동차 및 전기자동차용 충전기 개발, 전기자동차 충전 인터페이스 개발 및 표준화, 전기자동차 조기보급을 위한 협조 등, 전기차의 개발 및 보급에 양사의 경쟁력을 공유하면서 상호 협력하게 된다.

이현순 현대ㆍ기아차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세계 각국에서는 저탄소 녹색성장의 큰 축으로 전기차를 꼽고 관련 산업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국내 자동차 및 전력 산업분야의 리더인 현대ㆍ기아차와 한국전력의 긴밀한 협력은 미래 성장 동력인 전기차의 개발과 보급이라는 국가적 과업 달성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 전했다.

김쌍수 한국전력 사장도 “세계 최고 수준인 전력 및 IT 기술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를 조기에 구축, 전기 자동차 보급 촉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 밝히며, 전기차 조기 보급에 의욕을 보였다.

한국전력은 2010년을 목표로 전기차 충전기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전기차의 보급 기반 확충을 위한 충전 인프라의 핵심 기술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현대ㆍ기아차는 2010년 8월 전기차 시범보급을 시작으로, 2011년에는 일반 고객에게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제휴로 현대ㆍ기아차와 한국전력 양사는 전기차 및 충전 시설의 공동 개발에 역량을 집결시켜, 국제적인 전기차 개발 전쟁에서 한층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전기차 보급은 커녕 관련 법이 없어 공도에서 전기차가 돌아다닐 수 조차 없었는데, 현/기 가 나서면 뭐든지 OK 인가 보군요. 분명 반갑고 좋은 소식이긴 하지만 한 기업에만 혜택을 주는듯한 찜찜한 기분은 지울수가 없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