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Space

햇빛으로 핸드폰을 충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LG전자 친환경 시제품 공개

햇빛을 이용해 휴대전화 배터리를 충전하는 시대가 열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6∼19일 스페인에서 열리는 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WC) 2009’에서 햇빛으로 배터리를 충전하는 휴대전화 시제품을 잇달아 공개한다.

두 제품은 휴대전화 뒷면 건전지 덮개에 태양광 패널이 붙어 있어 햇빛을 쬐기만 하면 배터리가 충전된다.

배터리 용량은 10분 충전하면 3분가량 음성통화를 할 수 있는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태양광 에너지폰 ‘블루어스(Blue Earth·사진)’는 소재와 생산 과정, 사용자환경(UI), 패키지도 친환경
컨셉을 유지했다.

LG전자는 제품명을 밝히진 않았으나 올해 안으로 에코 휴대전화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자원 낭비를
줄이기 위해 올해 내놓는 모든 휴대전화에 겉면의 비닐 코팅을 없앤 ‘그린 패키지’ 포장을 적용하기로 했다.
사용설명서도 콩기름 잉크와 재생용지로 제작한다.

또 대기전력 및 소비효율을 높인 고효율 휴대전화 충전기, 바이오 플라스틱, 재활용 플라스틱 등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휴대전화도 개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