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세일즈 서비스 코리아는 10월 19일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포드의 신형 대형 세단인 ‘2010년 뉴 토러스’ 를 출시했다.

 

2010년 뉴 토러스는 스포티한 외관과 ‘젠 스타일’로 다듬어 세련미와 함께 품격과 안락함이 느껴지는 실내가 돋보인다. 또한 럭셔리 세단에서 볼 수 있는 첨단 옵션과 안전 장비가 대거 포함되어 있다.

신형 토러스에 들어가는 V6 3.5리터 듀라텍 엔진은 최고출력은 6,250rpm에서 267ps, 최대토크는 4,500rpm에서 34.4kg·m에 이른다. 신형 토러스의 연비 효율은 2단 연료 펌프와 적극적 감속 연료차단(ADFSO) 기술을 통해 개선되었다. 토러스는 포드의 모든 차종이 최고 수준 또는 우수한 연비가 나올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

 

토러스의 센터페시아는 38도로 기울어져 있다. 이는 포드 디자이너들이 운전자의 반복적인 동작을 연구해 얻어낸 결과다. 냉난방 컨트롤, 오디오 컴포넌트 및 내비게이션용 스크린이 달려 있는 센터페시아가 38도의 기울기로 콘솔까지 매끈한 형태로 흐르고 있다. 38도 기울어진 센터 스택 덕분에 실내 공간은 넓어지고, 운전자 중심의 버튼 조작성도 용이해 졌다. 또한 실용성과 함께 고급스러운 품질과 섬세한 마무리를 매끈한 라인으로 나타내고자 하는 의도가 담겨 있다. 비주얼적으로 실내를 가로지르는 새로운 센터 스택 디자인은 앞 두 좌석이 자연스럽게 분리하고, 매끄러운 선과 유연한 형태로 세련미를 드러낸다.

 

미국에서 ‘테크 토러스’로 명명된 2010년 신형 토러스 리미티드에는 동급 최고 수준의 첨단 편의· 안전 기능을 갖췄다. 포드자동차의 독점적인 기술인 멀티 컨투어 시트는 7개의 공기 쿠션으로 맛사지할 수 있는 기능으로 운전자의 근육 피로를 덜어주며, 레이더 기술을 채택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충돌 경고 시스템이 채용되어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도와준다.

2010년 신형 토러스의 가격은 리미티드 4,400만 원, SEL 3,800만 원(부가세 포함)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