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빌어먹을 아이튠즈와의 동기화 후 몇몇 앱이 날아가 버리는 바람에 MyCar Driving을 다시 설치하고 차량정보를 입력했더니 다음날 정비 알람이 뜨더군요.

무심결에 보기를 눌렀더니 정비항목에 죄다 빨간불이;;;;

아마도 기존 정비항목이 없는상태에서 18Km 라는 주행거리가 들어가서 나온 현상이겠지 하고 무시하려다가 최근들어 거칠어진 엔진음에 생각이 미쳤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벌써 엔진오일 교환 시기가 다가왔군요 --

기왕 이렇게 된건 생각난김에 엔진오일을 교환하기로 했습니다. 어차피 교환할 오일과 오일필터는 준비해뒀으니까요.

 


휴일(3.1)이라 평소 다니던 카센터는 문을 닫았을것 같고, 문을 연 정비소를 찾아보려고 어플에 있는 티스테이션 검색을 이용해봤습니다.

바로 집근처에 있는 카센터들도 많이 나왔지만 우선은 가장 가까운 티스테이션을 먼저 선택해봤습니다. 어플에서 바로 전화연결이 되는건 초큼 편하네요.

전화연결 후 혹시나 싶은 마음에 오일교환 공임을 물어봤는데 의외로 착한 가격이라 바로 출발~

 

골목에 짱박혀있으면 어쩌나 싶었는데 대로변에 있는곳이라 쉽게 찾아왔네요. 티스테이션 건물이 눈에 띄는것도 한몫 하긴 했습니다 ㅎㅎㅎ

 

미리 준비해둔 캐스트롤 마그네틱 디젤 5리터와 오일필터. 캐스트롤 제품은 처음써보는데 이름값 하려나 모르겠어요

 

오일필터를 먼저 교환한 후 엔진오일을 빼려고하는데 드레인코크가 잘 안빠지네요 -;;;

 

낑낑거리며 탈거해놓은 드레인코크를 보니 이런상태 이상태로라면 제대로 조여지지도 않을것 같네요

 

저렴한 가격 2000원에 구매한 드레인코크 주위는 쩔어있는데 드레인코크만 빛나는게 영 어색하네요.

.뭐 어때 안보이는곳인데 ( --)

 

새 오일 투입!!!

제원상 아방이XD 디젤 엔진에는 5.3리터의 엔진오일이 들어가지만, 어디까지나 제원상의 이야기고

오버홀을 하지 않는 이상은 기존 엔진오일이 약간은 남아있어서 실제로는 5리터도 안들어간답니다.

다른곳에서는 F 선을 넘어가던 말던간에 5리터를 다 부어버리던데 여기서는 F 선에만 맞추고 200ml 가량을 남겨주네요.

터빈이 들어간 엔진은 F선을 넘어가면 터빈 수명에 별 도움이 안된다고, 오일이 순환하면서 필터에서 어느정도 흡수되고 F 선에서 약간 밑으로 내려오게 맞췄다네요

 



오일 교환을 끝내고 잠시 공회전을 시켜주면서 차계부에 오일 교환 내역을 입력했습니다.

보통 엔진오일 교환 공임이 만원 ~ 만오천원 정도 하는데 반 뚝~ 잘라서 5천원에 _

이번에 엔진오일만큼은 정비내역을 갱신했으니(녹색불 들어온거 보이시죠? ㅎㅎ) 적어도 엔진오일 교환주기를 따로 신경쓸 일은 없어졌네요.

교환할때쯤 되면 알아서 푸쉬알람 오겠죠 뭐 ^^;;; 이런걸 보면 예상했던 것처럼 MyCar Driving 이 차량관리면에 있어서는 편리하긴 하네요. 하지만 주유나 평균연비 같은 유지비 관리쪽은 하루빨리 업데이트를 해야할듯 하군요.

차계부 하나는 좀 지워버리게 업데이트좀 해달라고!!!


이번에 캐스트롤 마그네틱으로 오일을 교환하고 대략 보름정도가 지났는데(주행거리는 1000km 좀 넘은듯)
솔직히 오일교환 전에 까칠해진 엔진음이 사라진것 말고는 크게 조용해졌다거나 부드러워졌다거나 하는 느낌은 없네요.
이 오일이 어떻다 라는 느낌을 받을때는 다음 오일교환때나 되서일것 같습니다 ^^;;;


아... 한국타이어 마이크로사이트(http://kr.hankooktire.com/event0228/index.asp) MyCar Driving 어플 출시 기념으로 이벤트를 진행중이더군요. 

어플 다운로드 이벤트와 스크랩 이벤트 두가지가 있는데 제 글도 스크랩 컨텐츠중에 있네요 ㅎㅎㅎ
기간이 일주일 밖에 안남았습니다. 서둘러서 응모하세용 ㅎㅎ ('꼭' 제껄로 스크랩 해달라고 '강요'는 하지 않겠습니다  ㅡㅅ ㅡ)


이 포스팅은 티스토리/파란/야후 블로그에 함께 송고되고 있으며,
사진이나 영상이 깨질때는 티스토리 블로그에서 확인 바랍니다.
여러분의 추천과 댓글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되고 있습니다. 추천 꽝~ 댓글 슥~(?)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