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백에서 본 스타일 크리에이터 777 라프. 그렇게 눈씻고 찾아봐도 안보이던걸 여기서야 보네요 +_+
한때 많은 사람들이 GM대우의 스타일 777 행사에 응모를 하고, 당첨자 발표일을 손꼽아 기다리는 때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당첨자 발표가 모두 끝나고 당첨자들이 한창 1년간의 시승기회를 누리고 있을텐데요. 777대의 시승차가 돌아다니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첨자들의 소식은 커녕 시승차량의 모습도 구경하기 힘드네요. 물론 저 뿐만 아니라 제 주위 사람들도 본적이 없다고 하는데요.

발표 전에만 여기저기 소문이 무성했던 스타일 777. 발표가 끝나고 차량 수령이 끝난 지금은 간간히 동호회에서만 소식을 접할수 있는 정도입니다.
이런 추세라면 엄청난 비용을 들인 마케팅 치고는 실패한게 아닌가 싶은데요. 이 777대의 차량을 다른 방향으로 사용했으면 어땠을까요?

현재 라세티 프리미어는 물론 마티즈 크리에이티브까지 계약부터 출고까지 대략 한달 이상의 시간이 걸리는걸로 알고있는데요. 차량 출고후 까지 차량을 유지하는 분들은 모르겠지만 신차를 계약하면서 기존에 타던차량을 미리 처분했거나 이전에 차량이 없던 분들은 계약일로부터 한달가량은 차량이 필요해도 참고 기다려야 하는거겠죠?

그래서 마티즈나 라프를 계약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차량 출고 전까지 시승을 할수있도록 한다면 어떨까요? 물론, 이런 기회를 악용하는 사람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 몇가지 제약은 해야겠지만, 현재 진행중인 777 이벤트 보다 더욱 마케팅 효과를 볼수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계약부터 출고까지 계약한 차종으로 시승. 이런 마케팅 어떻게 생각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