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벨로스터가 지난번 티저영상에 이어 이번에는 도어 형태와 실내를 살짝 엿볼수 있는 티저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트렁크가 2열 머리위부터 열리는게 마치 예전 투스카니의 모습을 보는듯 하네요. 아니... 그보다 더 앞쪽으로 와있는건가... 2열 폴딩후 짐을 싣기 편해보이네요.
안그래도 벨로스터에 관심이 모이고있는데, 이렇듯 보일듯 말듯한 정보만 살짝살짝 던져주니 더 궁금해 미치겠네요.
분명 현대가 의도한대로 홍보,마케팅 효과는 확실하지만.... 알면서도 얄밉네요 ㅜㅡ

대략 3년가량 저의 길잡이가 되어준 네비게이션... 운전중에 DMB를 시청할일은 없지만, TPEG때문에 DMB안테나를 본넷안쪽으로 매립해 보고, 둘둘 말아서 대시보드 위에도 얹어놔 보고, 실내 안테나를 사용해 보기도 했지만 지붕에 붙이고 다니는것과 비슷한 결과도 얻을수가 없었는데요.
그렇다고 안테나를 지붕위에 얹고 다니는건 왠지 하기가 싫어서 필름안테나를 써볼까, 샤크안테나를 써볼까 고민하던중...
모 네비게이션(and 맵) 제조업체에서 운영하는 쇼핑몰에서 공동구매에 관한 메일이 날아왔습니다.

바로 '7" DMB 햇빛가리개 안테나' 제품인데요 (정식 제품명은 SB-100이네요) 안그래도 햇빛이 강렬한 여름에 썬캡 일체형에 선정리를 할 필요도 없이 간편하게 붙이기만 하면 되는 이런 제품이 배송료까지 18000원이라니... 그냥 혹해서 질렀습니다 -ㅁ-;;;

박스를 열어보니 두툼하고 묵직한 네비게이션용 썬캡과 정체불명의 물건이 하나 들어있습니다.

썬캡은 요렇게 양면테잎과 빼꼼히 튀어나온 안테나 연결부가 보이는군요. 붙이고 결합만 하면 되니 예상대로 설치는 간편하겠습니다.

그런데... 동봉되어 있는 이건 무엇에 쓰는 물건인고?

뭐... 페라이트코어 라고 전원 노이즈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고 하는데 예전에 전화선에 둘둘 감았던 그녀석 같군요.
현재 사용하고 있는 네비게이션의 전원선 끝쪽에 약간 뭉툭한 부위가 있는데 아마도 같은 기능을 하는거겠죠? 일단 페라이트코어 설치는 패스~

좌우 균형을 잘 맞춰서 썬캡을 양면테잎으로 네비게이션에 꾹꾹 눌러 붙여준 다음...

요렇게 뒤쪽 단자에 안테나를 연결해 주면 설치 완료~ 선정리도 없이 깔끔하게 썬캡과 DMB 안테나의 설치가 끝났습니다.
사실... 약간의 애로사항이 있었는데, 바로 안테나의 선이 너무 짧아 간신히 연결할수 있었다는건데요. 이럴줄 알았으면 안테나 먼저 연결해 놓고 썬캡을 붙일걸 그랬습니다 -ㅁ-

자~ 이제 설치는 끝냈고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차에 시동을 걸고 테스트를 해봤는데요..........................!$^%#$&#%^@$^@#$^$
TPEG 수신률은 커녕 DMB 채널조차 안잡히네요 ㅜㅡ
다른 요소를 생각지도 않고 너무 성급한 판단일지는 모르겠지만 기대가 컸던 만큼 밀려오는 실망감을 주체할수가 없습니다.
휴... 몇일정도 더 테스트를 해보고 정 안되면 그냥 고급 썬캡하나 샀다라고 생각하는게 속편하겠군요.....
이 제품의 구매를 고민중인 분들은 다른분들의 성공사례가 올라올때까지는 잠시 보류하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단지 제가 받은게 불량품일수도 있으니 혹시나 같은 제품을 사용하고계신 분들은 제품 성능에 대한 제보를 좀 부탁드립니다. (__)

벤틀리 하면 모두가 인정하는 프리미엄 브랜드인데요. 무슨 생각에서인지 벤틀리에서 Mulsanne의 인테리어 수작업 영상을 공개했네요.

손으로 가죽을 재단하고 꿰매고, 우드그레인도 이런 과정을 통해 만들어 지는거였군요.
이렇게 손이 많이가니 보통 비싼차가 아니면 수제작은 엄두도 못내겠습니다 -ㅅ-;;;




  1. roen 2010.04.16 09:29

    괜히 프리미엄 브랜드가 아니군요. 흠.. 언제쯤 저런 시트에 앉아보려는지,,

GM대우 마티즈 크리에티브 1박2일간의 시승기 행사에 와서 처음으로 마티즈의 운전석에 앉아봤습니다. 일단 시트가 안락한편이고 그리 좁지도 않네요.

가장 큰 논란이 됐던 모터싸이클 형식의 클러스터.... 현재 마크리의 라인업이 전부 오토인지라 RPM을 그다지 신경쓸일이 없다보니 운행하는데 불편함은 없었습니다. 아니... 오히려 속도계가 더 잘보여서 눈이 편했습니다. 다만 한가지 아쉬운건 트립컴퓨터에서 남은 트립은 표시가 되는데 평균연비나 순간연비는 표기가 안된다는것 정도?

아웃사이드미러 조절버튼과 핸즈프리 버튼이 익숙지 않은곳에 달려있네요. 그래도 운전하는 자세에서 손만뻗으면 닿는지라 오히려시선이 분산되는걸 좀더 막아주는 느낌입니다.

운전석과 보조석 쪽에 처음보는 수납공간이 보이네요. 어중간한 위치라 보통 비워놓는데 악착같이 수납공간을 만들어넣은 대우의 배려가 보입니다 ㅎㅎㅎ

센터페시아쪽이깔끔하게 디자인되어있네요 오디오 버튼들이 중앙에 옹기종기 모여있고 그 양옆에는 LINE IN과 미니 USB 포트가 보입니다. 전체적으로 에어컨 상태표시화면이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을 한층 더돋궈주는듯 합니다. 근데 센터페시아 중앙 상단부의 저 수납공간은 아무리봐도 아니다 싶네요 -ㅅ-

센터페시아 하단에 보이는 수납공간과 컵홀더.... 그리고 특이하게 생긴 파워 아웃렛이(시거잭) 보입니다.


마지막으로 뒷문 안쪽 사진들.... 앞쪽에 비해 창문이 많이 작습니다. 디자인상의 이유겠죠?

오늘은 마크리의 내부를 잠시 둘러봤고, 다음번엔 전체적인 시승기로 찾아뵙겠습니다.

2009년 8월 19일 모두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있는 마티즈 크리에티브(이하 마티즈)가 공식 런칭을 했습니다.

하얏트호텔 그랜드볼룸에 마련된 런칭행사장 입구의 전경입니다.

01234567

역시 마티즈 하면 떠오르는건 트랜스포머의 스키즈형제 겠죠? 런칭이 시작되면서 천막뒤로 로봇의 그림자가 비추더니 마티즈로 변신합니다. (한참 변신중에 봐서 거의 막바지 과정밖에 못찍었네요 ;ㅁ;)

마티즈를 타고나온건 역시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며 "따봉~" 이라고 외칠듯한 모습의 마이클 그리말디 사장입니다. 모터쇼에서 한번 봐서 그런지 정이 좀 갑니다 ㅎㅎㅎ

그리말디 사장의 신차발표가 시작되는군요~ 저처럼 영어와는 친하지 않은 분들을 위해 친절하게 자막도 나옵니다 ㅎㅎ 그리말디사장의 마티즈 자랑 한번 들어볼까요?

해맑게 웃으며 정말 갖고싶게 마티즈 자랑을.... ㅎㅎㅎ (자막이 보이도록 찍힌사진만 올렸습니다.)

어제있었던 유감스러운 사건에도 불구하고 마티즈의 런칭에 이렇게 많은분들이 관심을....

그리말디 사장에 이어 수석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설명이 끝나고 쇼타임이 시작됐습니다.

공연에 정신이 팔린 사이 스크린이 스르륵 열리며 다양한 색상의 마티즈 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동전을 넣고 마음에 드는 색상의 마티즈를 선택하면 슥~ 나올듯한 느낌이 드네요 ㅎㅎ

앗;;;; 아직 선택도 안했는데....

쇼타임이 끝난 후 잽싸게 무대위로 올라가 실내를 촬영해보려 했지만 한발 늦어 디테일한 사진은 못찍었습니다 ;ㅁ;
대신 엔진룸 사진으로 아쉬움을 달래야 했습니다. 
성황속에 신고식을 마친 마티즈, 실제로 운전했을때는 어떤느낌일지 시승할 날이 기다려 집니다. ^^

  1. 익명 2009.08.20 08:46

    비밀댓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형에쿠스의 실체가 점점 드러나기 시작했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