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발표뒤 거래 끊겨, 가격하락 전망에 '수요대기'

(서울=연합뉴스) 권혁창 기자 = 정부가 노후차량을 신차로 교체하면 최대 70%의 세금 감면 혜택을 주기로 결정한 이후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매매가 사실상 전면 중단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정부 조치로 새 차 구입비용이 하락할 경우 중고차 가격도 수요 감소와 매물 증가로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중고차 가격 급락을 기다리는 '수요 대기' 현상이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것.

16일 업계에 따르면 SK엔카, 카즈, 스피드메이트 등 주요 중고차 쇼핑몰에서는 지난 12일 지식경제부가 자동차 산업 활성화 방안을 확정,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매매 성사 건수가 거의 전무한 상태다.

중고차 매매는 대부분의 중고차 시장에서 지난달 26일 정부가 차 업계 지원 방안을 1차 발표한 이후 종전에 비해 50%가량 감소했으며, 이런 추세는 정부안이 확정 발표된 이번 주부터 거래 '올스톱'으로 심화됐다고 중고차 딜러들은 입을 모았다.

10년째 중고차 매매업을 해온 금동익씨는 "3월 말부터 지난 주까지 중고차 거래가 종전의 절반 밑으로 떨어졌으며, 이번 주에는 아예 한 건도 성사되지 않고 있다"며 "가격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는 소비자들이 구매 시기를 미뤄놓고 있다"고 말했다.

카즈의 원희성 팀장은 "매달 20대 정도 성사되던 중고차 거래가 이번 달 들어 10건 밑으로 줄었고 정부 발표 뒤에는 상담 건수도 전무하다"면서 경차 매물은 다소 있지만, 신차 구매 시 혜택의 폭이 큰 중.대형차 거래는 완전히 사라졌다고 말했다.

딜러들은 중고차 판로가 막히고 자금회전이 안 되자 이미 사놓은 차량을 중고차 경매장에 내놓고 있다.

스피드메이트의 한 중고차 매매센터 관계자는 "최근 구매자들의 발길이 완전히 끊기면서 이번 주 들어 보유 차량의 30%를 경매장에 보냈다"고 호소했다.

중고차 업계에서는 신차와 '대체' 관계에 있는 3-4년 미만 중고차의 가격이 향후 100만-200만 원 가량 내려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함께 10년 이상 된 노후차량의 경우도 당초 예상보다는 큰 폭으로 가격이 내려갈 가능성이 커 이 경우 노후차량 보유자가 신차 구매 시 기대되는 세금 감면의 혜택 폭을 상당 부분 잠식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SK엔카 관계자는 "중고차 시장과 가격은 신차 시장과 맞물려 있기 때문에 신차 구매가 활발해지면 자연히 중고차 매물도 늘어나고 수요도 발생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중고차 구입 희망자들이 가격이 떨어지기를 무조건 기다리고 보자는 식으로 구매를 미루고 있다"며 언제쯤 시장이 정상화될지 현재로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