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만큼 차를 사랑하는 분들이 아니면 물을 뿌리자 마자 얼어붙는 겨울철에는 다들 세차를 자제(?) 하는 모습을 보이셨을 텐데요.

어느덧 추운 겨울이 지나가고 슬슬 날씨가 풀려가는 요즘 그동안 흙투성이로 내버려뒀던 애마를 다시 때빼고 광내줄 준비를 하고계실 겁니다.

저 역시도 겨울 내내 아방이를 세차해준건 손으로 꼽을 정도라 '이제 한번쯤 해줘야할텐데~' 라는 생각을 하고있을때쯔음…. 불스원의 외장 케어 제품들을 체험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오늘은 그중 세차의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휠&타이어 크리너와 타이어 광택제를 함께 소개해 드리려고 하는데…. 왜 시작과 끝이냐구요?

보통 처음 물을 뿌리기 전에 휠&타이어 크리너를 미리 뿌려서 휠/타이어에 눌어붙은 땟국물을 충분히 불려준 뒤에 세차를 시작하고,

타이어 광택제는 바디에 왁스질까지 다 끝낸 후에 뿌려주니… 처음과 끝 맞죠? ㅎㅎㅎ

 

우선 세차의 시작 휠&타이어 크리너~ 보통은 이런 전용크리너 보다 ㅍㅂ원 같은 강력세정제를 사용하시는데(저도 예전에는….)

다른 것 보다 그 냄새가 너무 싫어서 어느샌가 전용 크리너를 사용하게 되네요 ^^;;;

 

오늘 간만에 묵은때를 벗기게 될 아방이의 휠…. 때가 끼긴 꼈는데 은색이라 티가 잘 안나네요 ㅜㅡ

 

어쨌건 간에… 구석구석 분사!!!! 대충대충 뿌리고 나서 '이거 별로 효과없네~' 하지말고 구석까지 꼼꼼히 뿌려주는게 포인트!

세정제 향을 맡아봤자 별로 몸에 좋을건 없겠지만…. 그래도 역한 냄새보다는 상큼한 어린~쥐(응? 본토발음 몰라요? 본토발음?)향이 나는게 마음에 드네요.

 

별로 드러워 보이지 않았는데도 은근히 땟국물이 줄줄 흐르네요 –0-;;;

 

이제 고압 세차기로 물만 한번 쫘~악 뿜어주면

 

아…..씁 분명 눈으로 볼떈 티가 났는데 사진으로 왜이리 티가 안나지…..

 

그래서 긴급 투입된 목동 디테일링 광 황 모 군의 나서른!!!

 

대충 물만 뿌려봐도 평소에 얼마나 열심히 닦아대는지 알만합니다. 겨울의 추위도 이녀석이 세차하는덴 걸림돌이 아니었어요.…….독한녀석…..

 

어쨌거나… 황군의 나서른이 신발도 때를 한번 벗겨 봅니다~

흐익…. 평소에 그렇게 닦아대도 휠에 끼는 때는 어쩔수 없구나 –ㅅ-

워…. 그래도 흰색이라고 물을 뿌리자 마자 티가 확 나네요. 그쵸?

자….. 그다음 카샴푸질이라거나 물기제거라거나 기타등등의 과정은 생략하고~

 

세차계의 마무리 투수 타이어광택제의 차례인데요. 일반적으로는 '타이어 빛나서 뭐해?' 라는 생각으로 사용빈도가 낮은편이긴 합니다만…

타이어 광택제는 블링블링하고 깔끔해 보이는 비쥬얼 효과뿐만 아니라 타이어 고무의 경화를 지연시켜주는 기능성 까지 겸비하고 있어

타이어수명 연장과 안전운행에도 도움을 주는 제품이라고 할수 있겠습니다.

뭐…. 필수는 아니지만 해주면 좋다! 이정도?

사실 체험하기로 한 제품은 이 깡통스프레이 제품이 아니라 투명한 플라스틱 용기에 담긴 좀더 고급 제품이었는데요. 워낙 인기가 좋아 물건을 확보하지 못해 결국 이녀석으로 대체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녀석이 사용하기도 더 편하고 좋네요 -ㅅ-

 

사실 세차가 끝난 직후에 이녀석을 뿌려보려고 했는데…. 물 때문에 번들거리니까 별로 티가 안날 것 같아서 사용을 몇일뒤로 미뤘습니다.

아흑…. 그사이 더러워진거 봐 ㅜㅜ

 

타이어를 향하여 과감히 분사!!! 이것 역시도 세정제 처럼 상큼한 어린~쥐 향이 나네요. 차 문을 살짝 열어둔 상태로 도포하면 실내에도 냄새가 들어와 10분 방향제 같은 역할도… ( --)

사실 예전에 타사의 플라스틱용기형 타이어광택 제품을 사용해 봤었는데, 뿌릴 때 막 흘러서 손에 묻고 분사 범위가 너무 넓어 휠과 로터는 물론 휀다에도 묻어서 타이어 광택제에 대해 별로 좋지 않은 인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캔스프레이형 제품은 분사 범위가 좀더 정밀(?)한 편이어서 원하는곳에만 분사하기 훨씬 수월했습니다.

 

군시절 후끼(에어 연결해서 쓰는 페인트건을 그렇게 불렀습니다 –ㅅ-)에 침좀 뱉어본 경험치로 번짐없이 깔끔하게 도포 완료!!!

하지만 당장 뿌려놨을 때 블링블링한건 당연지사… 그래서 2~30km 정도를 주행하고 5~6시간정도를 더 방치해둔 결과….

 

 

두둥…. 주행해서 노면에 닿은 바닥은 어쩔수 없지만, 사이드월은 블링블링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네요.

하루정도가 지나면 블링블링한건 사라지긴 하지만 색이 짙어보이는 상태는 4~5일이 지난 지금도 유지되더군요.

대략 일주일에 한번쯤 뿌려주면 될 듯 싶습니다.

 

오늘 이렇게 세차의 시작과 끝을 책임지는 불스원의 두 제품을 소개해 드려 봤는데요.

사실 세차를 대충 더러워 보이지많 않게 하려는 목적으로 하시는 분들이라면 크게 필요한 제품이 아닐테지만,

얼음이 어는 날씨에도 과감히 셀프세차를 선택한 분들이라면 세차의 필수요소겠죠.

뭐… 체험의 기회까지 준 불스원에는 살짝 미안한 발언이지만 '다른 제품들보다 눈에 띄게 좋아요!!!' 라고는 말 못하겠습니다.

그런게 눈에 확 띌 정도로 열심히 디테일링을 하지도 않았구요 ^^;;;

하지만 사용이 편하고 방향제로 사용하고 싶을정도의 상큼한 오렌지 향이 난다는건 강점으로 느껴지는군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