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랜드로버는 이번 파리모터쇼를 통해 슈퍼카 급의 2인승 4륜구동 전기차 C-X75와 레인지로버 역사상 가장 효율적인 연비를 실현한 올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를 통해 재규어 랜드로버의 친환경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특히 이번 파리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재규어 C-X75 컨셉카는 재규어 창립 75주년을 맞이해 제작된 슈퍼카 급의 전기차로, 차량에 장착된 2개의 마이크로 가스터빈과 플러그인 리튬이온 배터리가 전력을 발생시켜 각 휠에 장착되어있는 4개의 145kw(194 마럭)급 전기모터를 구동시킵니다. 이런 방식으로 6시간동안 충전된 전기만으로 109Km 주행이 가능하고, 1회 연료주입으로 900km의 주행이 가능하며, CO2 배출량은 28g/km 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또한 최대출력 780마력과 최대토크 1600Nm 으로 0-100km/h 에 도달하는시간이 3.4초에 불과하고 최고 330km/h 까지 주행할수 있어 슈퍼카 급의 성능을 자랑합니다.

또한 C-X75의 외관은 짧고 슬림하며 낮은 무게중심을 보여준다고 하는데요. 하부에 도입된 벤추리 터널과 지향성 배기가스 컨트롤을 통해 날렵하고 콤팩트한 외관과 낮은 무게중심을 함께 구현했다고 하는군요. 그리고 공기저항계수는 0.32Cd 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C-X75 컨셉카의 실내는
크림 세라믹 세미 아닐린 가죽이 계기판에 적용됐고 시트는 순수 아닐린의 스톰 그레이(Storm Grey) 가죽이 인테리어를 치장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선보일 또하나의 모델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150마력과 190마력의 2.2리터 TD4 디젤 터보엔진을 적용하여 CO2 배출량을 145g/km으로 낮췄으며 50mph(약 21.25km/l)의 연비를 실현했습니다.
또한 2리터 Si4 가솔린 직분사 엔진은 터보차저, 트윈 가변밸브 타이밍 등의 기술을 적용하여 최대출력 240마력을 발휘한다고 합니다. 또한 스톱-스타트 기능으로 파워트레인의 효율을 높이는 동시에 감속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이용한 스마트 재생충전 시스템과 같은 기술로 친환경성을 더욱 높였습니다.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퓨어, 프레스티지, 다이나믹 의 3가지 테마 모델로 출시되어 2011년 하반기부터 160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레인지 로버 40주년 기념 행사에서 최초로 모습을 공개한 이보크(Evoque)는 지난 2008년 9월 공개되어 호평을 받은 컨셉트카 LRX의 디자인을 이어받은 레인지로버의 컴팩트 SUV로 레인지로버 역사상 가장 작고 가벼우며 가장 효율적인 연비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올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는 4륜구동과 2륜구동 모델로 출시되며, 올해 9월 파리 모터쇼에서 공식적으로 데뷔하고, 2011년 하반기부터 판매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레인지로버가 컴팩트 SUV를 내놓은건 좀 의외긴 하지만, 캐딜락이 CTS를 선보였던것 처럼 좀더 대중에게 다가서기 위한 모델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