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기술이 벌써 고성능 차량으로 써킷을 돌 수 있을정도로 발전하고 있다니 놀라운 소식입니다.

이러다가 곧 드라이버의 기량을 배제하고 순수하게 메이커의 기술만으로 경쟁 할 수 있는 자율주행 레이스도

생기는거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 (.....싸이버 포뮬러가 떠오르네요.......)

 

 

아우디는 세계에서 가장 스포티한 자율 주행 차량인아우디 RS 7 파일럿 드라이빙 컨셉카 ‘2014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 대회 마지막 레이스가 열린 10 19 독일 호켄하임링 서킷에 등장해, 17 커브로 구성된 4.574km 코스를 최고 240km/h 속도로 2분대로 돌며 완주를 마쳤다고 밝혔다.

 

DTM 서킷에서 성공적인 무인 레이스를 마친아우디 RS 7 파일럿 드라이빙 컨셉카 최대출력 560마력, 최고속도 305km/h 현재 국내 판매 중인아우디 RS 7’ 거의 유사한 성능을 지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자율 주행 차량이다. 차량 곳곳에 부착된 3D 카메라와 초정밀 GPS 통해 스티어링 휠과 브레이크, 스트롤 밸브, 자동변속기 등을 자율주행 시스템이 조작해 운전자 없이도 정교하면서도 역동적인 운행이 가능하다.

 

아우디는 이번 무인 자율 주행 레이스를 위해 호켄하임링 서킷에 맞도록 정확성이 cm 단위까지 향상된 별도의 GPS 사용했다. GPS 데이터와 함께 3D 카메라를 통해 입수된 주변 패턴 정보를 자율 주행 시스템이 처리해 운행한다. , 사람의 눈처럼 주변의 사물을 인식해 스티어링과 페달을 조작하기 때문에 자율 주행 시스템의 주행 안정성이 급격히 향상됐다. ‘아우디 RS 7 파일럿 드라이빙 컨셉카 호켄하임링 서킷에서 2014 DTM 피날레를 장식하는 모습은 인터넷 영상(https://audimedia.tv/en/vid/piloted-driving-footage) 통해서도 다시 확인할 있다.

 

아우디는파일럿 드라이빙(Piloted Driving)’이라 부르는 자체 무인 자율 주행 시스템에 많은 투자와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무인 주행 테스트에서 앞선 행보를 보이고 있다. 2009 가을 미국 유타주의 보네빌 소금사막에서 TTS 자율 주행 자동차로 210km/h 최고 속도를 기록한 아우디는 2010년에는 자율 주행 시스템을 탑재한 TTS 미국 로키산맥에서 가장 유명한 고봉인 파이크스 피크 코스를 주행했다. 이후 2012 미국 썬더힐 서킷 주행, 2013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라스베가스 일반 도로 주행, 2014 플로리다 일반 도로 주행 캘리포니아 무인자동차 테스트 면허 획득 많은 성과를 이뤄냈다.

 

아우디는 2020년까지 자율 주행과 관련한 주요 기술을 상용화 계획이다. 여기에는 교통체증과 주차 실생활에서 흔히 접하는 상황에 대응할 있는 기술들도 포함돼 있다. 가까운 시일 내에 상용화될 기술로는 TJP(Traffic Jam Pilot) 있다. TJP 0~60km/h 교통 체증 저속 구간에서 자동차가 가속과 제동을 스스로 진행하는 기능이다. 기능을 통해 운전자는 시스템에 운행을 맡기고 휴식을 취할 수도 있다. 이후 차량의 속도가 60km/h 넘게 되면 시스템은 운전자에게 다시 수동 전환 신호를 전달한다. 또한 운전자가 자동차의 또는 스마트 폰으로 자동차를 조종해 정확한 위치로 주차할 자동 주차 시스템도 상용화를 앞둔 기술이다.

 

 

 

 

볼보 자동차는 교통 정체 시 운전을 보다 편안하게 해주는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Traffic Jam Assistance System) 시스템을 공개하며 2014년 부터 상용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은 기존에 알고있던 액티브 크루즈컨트롤을 정체구간에 특화하여 발전시킨 기술이라고 보면 이해가 빠른데요.

50km/h 구간내에서 같은 차선에 있는 앞차와 일정간격을 유지하는 기본 액티브 크루즈컨트롤의 기능은 물론, 장애물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스티어링을 조절하여 안전하게 피해주기 까지 하는 기능입니다.

이 기능이 적용된 차량은 특히 서부간선도로 같이 일직선으로 뻗은 상습 정체구간에서

매우 유용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와 더불어 지난 9월 시험주행을 성공한 SARTRE(Safe Road Trains For The Environment) 기능까지 더해지면 여가생활이나 출퇴근 길 운행이 좀더 쾌적해 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아래는 보도자료 전문...

볼보자동차는 교통 정체 시 운전을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Traffic Jam Assistance System)’을 공개하며 2014년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은 차량에 장착된 카메라와 레이더 센서를 통해 전방 차량의 움직임을 감지하여 엔진과 제동장치, 스티어링 휠을 스스로 제어하는 자동주행 기술이다. 이 시스템은 50km/h 속도 구간 내에서 동일 차선에 있는 앞차와 일정 간격을 유지하면서 차량이 자동 주행하며 특히, 주행 중 장애물이 나타났을 경우에도 스티어링 휠이 자동으로 조정되어 장애물을 안전하게 피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때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으면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은 즉시 해제된다.

2014년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이 도입되면, 도심의 출퇴근길 정체구간에서 운전자들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국통계청의 커뮤니티 조사(U.S. Census Bureau's American Community Survey)에 따르면, 미국인들이 1년 동안 출퇴근에 소요하는 시간은 100시간 이상으로, 평균 휴가 기간(80시간)보다 긴 것으로 나타났다. 대도시의 운전자들은 이보다 더 많은 시간을 할애했으며 스트레스도 더욱 심했다. 이에 볼보자동차는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을 도입하면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도심속 출퇴근길에서 오는 운전자의 스트레스를 덜어줌은 물론, 잦은 페달 조작으로 인한 무릎이나 허리 통증까지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자사는 2011년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의 초기 개발 단계에서 고객들을 직접 초청해 테스트하는 자리를 가졌으며 참여 고객들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바 있다.

한편, 볼보자동차는 지난 9월 자동운전 프로젝트 SARTRE(Safe Road Trains For The Environment) 시험 주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SARTRE는 선발차량만 운전자가 직접 조정하고 그 뒤를 따르는 차량들은 무선 통신 장치, 레이더, 레이저 센서, 카메라 등을 이용하여 자율 주행하는 시스템이다. 로드 트레인에 합류한 차량의 운전자들은 편안하게 책을 보거나 스마트폰, 노트북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김철호 대표는 “교통정체 지원 시스템은 가까운 미래의 주행 환경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앞으로도 볼보자동차는 자동주행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 이 분야의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