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아버지와는 다르게 수염이 그리 많이나지 않는 체질이라 그동안 면도기에 별 욕심없이 일회용 면도기만 사용해 왔었는데요.
(면도 주기가 긴편이라 일회용 면도기로도 꽤 오래 사용했습니다) 
시간이 흘러가면서 점점 수염도 굵어지고 수염도 빨리 자라기 시작합니다 -ㅁ-;;;
그에따라 면도 주기도 짧아지면서 일회용 면도기를 벗어날 때가 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면도기를 하나 장만해야겠다는 뽐뿌를 받는 또다른 이유는 최근들어 욕실에 걸려있는 아버지의 면도기... 어머니께서 선물로 사줬다면서 면도도 깨끗하게 되고, 전혀 자극없이 부드럽다고 자랑까지 하시는데 지름신이 점점 힘을 받는듯 하군요. ㅜㅡ

게다가 적절하게 쟁여둔 저 면도날들... 같은 면도기를 쓰면 앞으로 면도날 걱정은 없겠다 라는 생각이 들어 같은 면도기를 사기만을 벼르고 있던 어느날....

두둥... 제 사정을 어떻게 알았는지 느닷없이 날아온 레뷰의 핫핑크 박스 안에 질레트 퓨전이 들어있네요 -ㅁ-;;;


지성이횽이 "써보세요" 라고 이야기하는 그것. 질레트 퓨젼!!!

생각지도 않게 필요한 물건을 적절한 시기에 받게되니 마치 생일선물이라도 받은 느낌이네요 ^^;;

새 장난감을 선물받은 어린애 마냥 질레트 퓨전을 여기저기 살펴봤는데요. 자세히 보기 전까지는 그냥 5중날인줄 알았는데 윗면에 날이 하나 더 달려있네요. (그래서 5+1 이었군요) 5중날 쪽을 손가락으로 슬쩍 눌러보니 마치 요철을 지나갈때 자동차의 서스펜션이 눌려지며 완충을 해주는것 같이 면도날이 안쪽으로 살짝 들어가네요. 자극없는 면도의 비밀은 바로 이것인듯?
면도기를 여기저기 살펴보고 나서 3일쯤 면도도 안했겠다 당장 개시를 한번 해보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이왕 써보는 김에 전에 쓰던 일회용 면도기와 얼마나 차이가 나는지 확인해 보려고 반씩만 면도를 했답니다 -ㅅ-;;;

명암조절 이외의 다른 뽀샵질은 하지 않았습니다 -ㅁ-

어때요? 차이가 좀 나나요? 눈에 확 띄는건 면도의 상태겠지만 자세히 보시면 1회용 면도기 쪽은 살갖이 살짝 일어난 부분이 군데군데 보이실 겁니다. 사실 귀찮아서 물만 묻히고 면도했거든요;;;;;
어쨌든 생각지도 않은 득템으로 인해 앞으로 즐거운 면도생활이 되겠군요 ㅎㅎㅎ (물론 면도날은 아버지걸 슬쩍...;;;)



어느날 집에 들어가보니 덜컥 날아와 있는 분홍색 박스

처음 열어봤을땐 헤어젤 인줄 알았습니다 -_-


미쟝센 스타일그린을 아시나요? 사실 미쟝센 이라는 이름은 익히 들어서 알고있었지만 스타일그린이라는 제품군은 이번 체험을 통해 처음으로 알게 됐는데요. 평소 집에있는 샴푸를 종류도 모르고 쓴다거나 없으면 비누로 머리를 감는 스타일과는 거리가 먼 생활을 하는 저에게 덜컥 날아온 체험기회... 어렵게 생긴 기회이니 만큼 제대로 한번 체험을 해봐야겠습니다. 

일단 체험을 하게된 제품이 어떤건지는 알고 사용해야할것 같아 검색해 봤습니다. 미쟝센 스타일 그린이라는 검색어로 검색을 하니 신민아 샴푸 라는 제목의 글들이 자주 보이네요. 메인모델이 신민아씨라서 그런가요?
제품 컨셉을 보니 100% 식물추출 성분과 4무 처방으로 민감한 피부에도 자극을 주지 않는다는 웰빙컨셉을 가지고 나온 제품인듯 합니다.
아... 웰빙컨셉의 효능을 그린 마일드 힐링 콤플렉스 라는 이름으로 3가지로 정리해 놓았군요. 거품 잘나고, 비듬 가려움증상만 완화시키면 되는줄 알았는데 요즘 샴푸들은 뭔가 많은 효과들을 가지고 있군요.

모자이크 센스? -ㅁ-

뭐... 처음에도 말씀드렸다 시피 이런쪽에는 담을 쌓고 살아온지라 효능이니 효과니 읽어봐도 별로 와닿는게 없어 그냥 사용해보기로 했습니다.
집에서 사용하는 샴푸용기를 한번 눌렀을때 나오는 양의 반 정도를 짜서 사용을 해봤는데요. 머리에 기름기가 좔좔 흐르는 상태에서도 거품이 잘 일어나는게 머리감는 맛이 나서 좋습니다. 


갑자기 좀 쌩뚱맞겠지만 위 사진 상태가 아무리 보정을 해봐도 그다지 호전되질 않네요. 글을 쓰면서도 자꾸 눈에 거슬려서 스타일그린 CF로 살짝 안구정화를 하고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

거품이 일기 시작하며 약간 상쾌한 향이 나길래 쿨샴푸인가 싶었는데 머리에 느껴지는 강렬한 시원함은 없네요. 하지만 산뜻한 느낌이랄까요? 코로 느껴지는 향만큼 상쾌한 느낌이 두피에 퍼져서 정말 머리를 감았다는 느낌이 개운하게 듭니다.

하지만... 이 상쾌함도 한시간 정도 후면 사라지겠죠? ㅜㅡ. 머리에 기름이 좔좔 흐르는 지성두피의 비애.... 7시간동안 산뜻함이 사라지지않는다는 저 멘트, 절대 믿지 않...았습니다만. 머리를 감고나서 근 12시간이 지난 지금 산뜻함이 남아있지는 않지만, 적어도 평소처럼 윤기가 흐르는(?) 상태가 아니네요. 처음겪는 이런 상황에 살짤 놀랍습니다. 알고보니 일반샴푸 대비 피지 분비량 30% 감소 효과가 있다고 하네요. 임상실험 완료라고 하는데 굳이 저런 문구없이 직접 임상실험한 결과 효과는 확실하네요 ^^

체험으로 처음 접한 미쟝센 스타일그린 샴푸... 이미 좋은걸 알아버렸으니 앞으로 아무 샴푸나 막 쓰긴 그른것 같군요 ㅜㅡ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