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5의 시승은 이미 지난주에 끝났지만... 이제서야 시승기의 마무리를 지어보려고 합니다.

이전에는 The New K5의 디자인과 개선사항에 대해서 살펴봤는데요.

이번에는 운행시의 감성을 중점으로 시승기를 마무리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운전의 재미?

현대/기아 의 핸들은 가볍기로 유명하죠? 그 가벼움을 보완하기 위해 나온것이 '플랙스 스티어링' 이었는데요.

The New K5에는 이보다 한층 더 진화한 '주행모드 통합 제어 시스템' 이 적용되었습니다.

둘이 뭐가 다르냐구요?

플랙스 스티어링 은 단지 핸들의 무게(저항) 만 3단계로 조정해주었다고 한다면,

 

주행모드 통합 제어 시스템은 에코/노멀/스포츠 의 3가지 모드로

핸들의 무게는 물론 엔진의 반응과 변속시점까지 조정해 줍니다.

 

 

 

 엔진/미션

핸들 

 에코

에코

노멀

 노멀

노멀

노멀

 스포츠

스포츠 

스포츠

 

요렇게 표로 만들어놓으면 이해하기 편할까요?

에코 / 노멀 간에는 사실 제가 크게 느끼는 차이는 없었습니다. 원래 연비주행 습관이 들어있으니까요 -ㅅ-

다만 급가속을 했을때에는 차이가 좀 나긴 하죠. 이 부분은 액티브에코 와 같습니다.

하지만 스포츠모드 는 핸들이 확~ 무거워 지고 엔진 반응이 빨라지는데다가.

엔진회전수도 3000rpm 대에서 붕붕대도 변속을 안하는 모양은

그간의 현대/기아 의 중형세단을 봐 왔다면 깜짝놀랄만한 변화이긴 합니다.

그리고 그렇게 기름을 퍼부어 대는 만큼 나름대로의 운전하는 재미도 있습니다.

 

 

안정성?

파워트레인의 셋팅 만으로 스포티한 느낌만 준다고 하면 그건 느낌으로만 사기를 치거나, 운전자를 사지로 몰고가는 셋팅이라고 봐야겠죠?

The New K5는 하체는 물론 브레이크에도 약간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우선 브레이크는..... 초반에 브레이크 답력을 80%이상 몰아놓았던 예전의 피곤한 셋팅과는 달리 답력 분배를 많이 해 놓아서

시내주행시에도 피로가 줄어듬은 물론, 정말 스포티한 주행을 할 때에도 브레이크 컨트롤이 좀더 용이해졌습니다.

뭐..... 혹자는 밀리는 느낌이 난다고도 하지만, 그 전이 너무 발 냄새만 맡아도 껄떡거리면 섰을 뿐이지

디스크/캘리퍼/패드/타이어 는 같습니다. 즉..... 답력분배의 차이 이지 결국 제동력은 같다는 말입니다 -ㅅ-

 

 

또한가지..... 이전의 K5는 서스펜션에서 뭔가가 툭~툭~ 걸리는 느낌이 났다고 하는데요.

The New K5는 그런 느낌없이 부드~럽게 눌렸다가 올라오네요.

......다만 너무 부드러운데 신경쓴 탓인지 한템포 느린 눌림과 복원 덕분에 코너링시에 오히려 이질감이 생기는건 함정.

그래도 뭐 코너링 한계가 낮아졌다거나 하진 않은듯 조금 과감한 주행에도 잘 버텨주긴 합니다.

 

 

승차감?

뭐.... 승차감 쪽은 이미 이야기 한 부분이긴 한데요, 뒷좌석 하나만큼은 준대형급의 편안함을 보여줍니다.

막 앉았을때의 착좌감도 좋고 운행시에 진동이나 충격도 별로 안 올라와서 매우 쾌적했습니다.

하지만.... 1열은 많은 개선을 거쳤음애도 불구하고 몸무게가 많이나가는 사람을 고려해서 설계한것 같지는 않습니다.

다른사람들은 편하다고 하는데 전 별로 안편했거든요 ㅠㅠ

뭐.... 시승하는동안 조금씩 덜 불편해 지긴 했지만 몸이 완전히 적응하기에는 짧은 시간이었나 봅니다.

결국.... 마지막에 좀더 편하게 앉을수 있는 방법을 알아냈는데........

요추받침 조금만 빼고, 엉덩이를 끝까지 붙여서 앉는 정확한자세.... 그때는 1시간 이상 앉아있어도 불편하진 않았던듯....

 

 

 

마치며...

 

The New K5 시승단으로서 일주일간의 시승.... 그간의 시승기회를 비춰봤을때는 넉넉한 시간이었지만,

The New K5 라는 차를 다 알기엔 조금 부족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시승 전에는 큰 기대감으로, 처음에는 더 큰 배신감과 실망감으로....

그리고 마지막에는 헤어지기가 조금 아쉬워지는....

때문에 기아의 마케팅 관계자분들께 한마디 개드립을 던져봅니다.

"K5는 원래 일주일 이상 타봐야 아는겁니다.... 응?"

 

분명 홍보문구를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고 기대에 부풀어 있었다면 The New K5는 실망스러운 차 일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기대감을 조금만 접고 본다면, 쏘나타 보다 더 상품성 있는 차량이라고 말씀드리고 싶군요.

그리고 이런 The New K5가 반가운 이유는... 현대는 항상 기아가 치고 올라와야 뜨끔하고 잘만드니까 -_-

 

네... 이상의 헛소리로 이번 The New K5 시승단 포스팅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