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가성비 쩌는 중국산 윈도우태블릿을 직구하고, 이것저것 장비(주변기기 -_-;;)를 맞추는 중인데,

그냥 가로세로 거치만 가능한 케이스(아이패드 에어 용으로 사서 구멍뚫어 쓰고있음 -ㅅ-)를 쓰고있다가 문득

키보드 일체형 케이스에 대한 욕구(꼭 필요한건 아님 -_-)가 치솟아 적당한 물건을 찾기 시작했다.

이건 두꺼워서 싫고, 이건 아이패드용 키배열이라 싫고, 이건 왜이렇게 비싸!!!

 

 

 

일련의 과정을 거치다 보니 결국 중국쪽 쇼핑몰까지 뒤져보기 시작했고, 그러다가 눈에띈 모델이 바로 이것....

http://item.taobao.com/item.htm?spm=a230r.1.14.141.dnO3FW&id=42791027974&ns=1&abbucket=16#detail

윈도우 태블릿을 붙여놓은걸로 봐서는 키배열은 윈도우 기준일...것으로 추측되고, 슬림하고 깔끔해 보이는데다가 터치패드까지!!

가격도 155위안(약 27000원) 정도로 상당히 괜찮았다. 근데 타오바오는 내수전용 몰이라 알리익스프레스처럼 직배송은 안해준다;;

배송대행지 서비스를 이용해볼까 하고 고민하고있다가 떠오른것이 중국 출장중인 친구(=에스군)였다.

 

 

 

"나 이거 사줘~" 뜬금없는 부탁에도 당황하지 않고 응해주는 에스군... 그렇게 1월 중순에 잡혀온 인질은 몇일전에 손에 들어왔다.

.....알리에서 차이나포스트 에어메일을 이용하면 2주정도 소요되는걸 생각하면 꽤 괜찮은 배송이다 -ㅅ-;;;;;

 

 

깔끔해보이는건 사진빨일거라는 예상을 뒤엎고 생각보다 훨씬 퀄리티가 좋다.

윗면에 보이는 테이프는 얼마전부터 차량용 거치대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끈끈이형 패드...

덕분에 10인치 이내 제품이면 웬만해서는 호환이 가능하다. 뭐... 요가(레노버) 같이 기형으로 생긴건 쓰기 힘들겠지만 -_-

 

태블릿 장착샷. 대충 붙였더니 막 떨어지고 그랬는데... 제대로 눌러놓고 하루정도 덮어놨더니 이젠 안떨어진다.

음.... 이렇게 구성해놓으니 나름 10인치 노트북 같은 느낌이 들어서 꽤 흐뭇하다 -ㅅ-b

 

 

태블릿을 결합한 상태로의 두께도 만족스러운편이다. 참고로 태블릿의 사이즈는 아이패드에어와 케이스가 호환될정도로 비슷하다.

 

 

 

 

태블릿이 9.7인치 사이즈라 덮어놓으면 옆으로 삐져나오는 부분이 전혀 없다. 덮개는 자석으로 고정되는데 꽤 강력함.

거치할때도 이 뚜껑(?) 부분의 자석을 이용해서 고정해야하기 때문에 좀더 강했으면 싶은 생각도 든다.

 

 

어... 제품설명 볼때는 몰랐는데 이거 키보드가 일체형이 아니다;;; 얇은 블루투스 키보드가 케이스에 자석으로 붙어있는 형태,

활용성이 더 높아지는 포인트라서 괜히 득템한 느낌이다.

 

 

그래... 여기까지는 다 좋았다. 하지만 키 배열이 내 예상과는 좀 달랐다... 왜 ESC 키랑 펑션키가 죄다 Fn 기능으로 들어가있는거냐!!!

이 거지같은 조합 덕분에 단일 키로는 사용이 가능하지만 alt 와 ctrl 키를 조합해서 사용을 못한다. alt+F4 가 안된다고!!!!

그리고 터치패드는.... 요즘 노트북들처럼 확대, 스크롤 뭐 이런기능은 전혀 없이 단지 포인터를 움직이고 좌클릭을 할수있는 정도다.

혹시나 싶어 더블탭을 한 상태로 쭉~ 끌어봤는데 드래그 따윈 안됨 ㄱ-

Fn+Ctlr 버튼(좌클릭)을 누른상태로 움직여봤는데, 그래도 드래그 따윈 안됨. 저 평션키는 그냥 단발성으로 클릭을 하기 위한 도구 ㅜㅜ

솔직히 마우스패드 제대로 작동하는것까지는 바라지 않는데, esc 와 펑션키는 Fn 이 아닌 기본키였으면 좋았을건데...

뭐 키맵핑? 그런걸로 쓰면 바꿀수있다는것 같긴 한데, Fn 없이 기본으로 쓰이는 키들이 죄다 기능키라 맵핑이 될지도 의문이다.

......그리고 그렇게 복잡하고 번거로운일을 할 자신도 없다 ㄱ-

어차피 사무실에서는 풀사이즈 블루투스 키보드와 블루투스 마우스를 따로 물려서 쓰고있는 상황이라. 아쉬운대로 외부에서 굳이 키보드가 필요한 상황에 대응할수 있는 기기 정도로만 사용해야 할것 같다. 뭐... 그정도로 쓰기에는 크기나 무게나 부담 없으니까.

 

....비록 개인적으로는 절반의 성공만을 느낀 제품이지만, 키 맵핑만 제대로 하고, 터치패드 기능을 좀더 노트북에 가깝게 개선해서 판매한다면, 윈도우 태블릿용 키보드 케이스로서는 최고의 제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러니까 누군가 좀 그렇게 해주세요 orz

 

 

 

 

 

 

 

 

  1.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개새꺄 2015.10.09 12:41

    개새꺄

베이징 모터쇼에 참가한 다음날, 설불란 이란 메이커의 딜러십 매장을 방문해 봤습니다. 설불란이 뭐하는 메이커냐구요?

GM대우 차량에서 자주 보이는 엠블럼이죠? 바로 시보레 의 중국식 표현이랍니다. '쉐부란' 이라고 읽더군요 ㅎㅎㅎ
중국에서는 영어로 된 이름이라도 한자에 맞춰 쓰고 있어서 이런 모습이 보이는건데요. 라세티 프리미어의 수출명인 크루즈 의 경우는 '구로자' GM의 다른 브랜드인 뷰익은 '베익' 이라고 쓴답니다. 그럼 중국 시보레 딜러십을 스케치한 영상을 잠시 감상해볼까요?



중국의 딜러십은 미국과 판매방식이 유사하여 딜러십에서 서비스센터를 함께 운영하고 있습니다. 전시되어있는 차량들을 보니 여기선 라프가 불티나게 팔려나가고 있는것 같아 물어봤는데, 처음 런칭하고 부터 올해 3월까지는 계속 주문이 밀려 색상이나 모델에 따라 2주~2개월정도 기다려야 차를 받을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4월달 부터는 좀 안정이 되서 2~3일 정도면 차를 받을수 있다고 하네요. 이외에도 딜러십 책임자와의 대화를 통해 경쟁차종이나 판매량, 브랜드 이미지 등 이것저것 많은 호기심을 해결하고 왔습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아마 질문을 가장 많이한 백미러님이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전 여기서 살짝 바톤을 터치하겠습니다 ㅎㅎㅎ

이 전시장에서 또한가지 반가운녀석을 볼수 있는데 바로 '범블비' 카마로 SS 였습니다. 한화로 약 2억 5천 정도의 가격을 가지고도 거의 한달에 한대 꼴로 판매가 되고있다는데 국내에서 판매를 시작한다면 어느정도의 가격대를 형성할지, 합리적인 가격대에 책정이 되면 어느정도나 호응이 있을지도 기대가 됩니다.



F1 월드 챔피언십
(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의 시즌 4라운드 중국 그랑프리(Grand Prix, GP)의 결선이 오는 4 18일에 열린다.

총 길이 5.451km의 트랙을 56바퀴 돌아야 하는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은 고속과 저속의 조화가 특징이다. 최대 직선 구간이 928m에 달해 최고 스피드를 시속 300km까지 뽑아낼 수 있지만 헤어핀과 중저속 코너가 갖추어진 하이 다운포스 서킷이기도 하다.

중국GP가 올 들어 열린 레이스 가운데 가장 추운 경기라는 점은 중국GP의 또 다른 변수다. 사막의 바레인이나 열대의 말레이시아, 남반구의 호주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추워 노면 온도가 낮고 고난도 트랙을 버틸 수 있는 타이어 관리 능력이 경기 판세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중국GP는 월드 챔피언들이 포진한 선두 그룹의 상승세를 제대로 가늠할 수 있는 격전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페리페 마사(페라리, 브라질) 39점으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스페인),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 2점의 근소한 차로 쫓고 있다.

1~5위 간의 점수차도 단 4포인트이기 때문에 이번 중국GP를 통해 포인트 격차가 커지고 순위가 재편될 가능성이 크다.

그 중 강력한 우승 후보는 세바스찬 베텔이다. 두 경기 연속 폴포지션 달성과 함께 지난 말레이시아GP에서 레드불 레이싱의 원투승을 이끈 베텔은 이번 시즌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레드불 듀오는 2009시즌 중국GP에서도 원투승을 기록한 바 있어 우승 전망이 밝다.

여기에 드라이버와 컨스트럭터 포인트 모두 선두를 달리고 있는 페라리의 견제도 주목할 관전 포인트다. 페라리의 마사와 알론소는 개막전부터 포인트 사냥에서 우위를 달리고 있다. 게다가 6번의 중국GP 중 세 차례나 우승을 거머쥔 페라리팀의 높은 승률은 강한 자신감을 불어 넣기에 충분하다.  

한편 이번 시즌 복귀한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가 중국GP를 통해 부활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슈마허는 2006년 중국GP 한 차례 우승한 경험이 있다.

선두 그룹 간 치열한 접전이 예고되는 중국GP의 결선은 오는 4 18오후 3(현지 시각)에 펼쳐진다.


솔직히 중국이라고 하면 품질, 안전과는 거리가 멀다는 이미지가 있겠지만 적어도 충돌 테스트 만큼은 영상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다른 기관과 같은 방식으로 테스트 합니다. (정면충돌 64km/h)

다른기관에서와 마찬가지로 여기서도 라프(시보레 크루즈)의 안전성이 증명되네요.
정면,측면,전주충돌 시험영상을 보시면 전부 탑승자가 있는곳에는 영향이 없습니다. 탑승자는 단지 관성에 의한 영향만 받고있죠. 정면충돌 시험에서 A필러가 뒤틀리는 경쟁차량과 꽤나 비교가 되는군요.




전주충돌 테스트 영상도 있는데 시스템 문제인지 계속 업로드가 실패하네요 -ㅅ-;;;;
추후 수정을 통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제네시스 쿠페 (중국명: 로헨스 쿠페)」가 중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인 카 앤 드라이버(CAR & DRIVER)의 ‘2009 가장 아름다운 자동차 (2009 The World’s Most Beautiful Automobile Award China)’에 선정되었다고 24일(金) 밝혔다.

이 상은 중국 유명 디자이너들이 심미성, 실용성, 독창성의 세가지 디자인 요소를 점수화 해 12개 세그멘트별 최고의 차량을 선정한 것으로, 현대차 제네시스 쿠페는 쿠페 부문에서 최고의 차량으로 평가 받았다.


카 앤 드라이버 관계자는 “현대차 제네시스 쿠페는 현대차가 고급차 시장으로 진입하는 하나의 무기가 될 것”이라며 “내장부터 외장까지 현대차만의 디자인 DNA로 만들어진 제네시스 쿠페는 특히 섬세하고 다이나믹한 외관이 독특할 뿐만 아니라 이 디자인을 통해 강한 동력성능까지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가장 아름다운 자동차’ 상은 유럽 내에서는 이태리 유명 디자인 회사인 뮤지엄(MUSEUM)이 16년째 시행하고 있는 자동차 톱 디자인상 중 하나로써, 2007년부터 자동차 전문지 카 앤 드라이버와 이태리 뮤지엄이 공동으로 중국에도 도입해, 올해로 시행 3년째를 맞았다.

제네시스 쿠페와 함께 수상의 영광을 누린 모델은 혼다 씨티, 도요타 RAV4 등으로, 시상식은 21일(火) 상하이 모터쇼 기간 중에 자동차 메이커 관계자 및 기자 100여명과 함께 중국 최고층 빌딩인 상해 월드 파이낸셜 센터 파크 하이야트 호텔에서 이루어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달에 중국에 처음 출시한 제네시스 쿠페가 중국 내 ‘가장 아름다운 자동차’로 뽑혀 기쁘다.”며 “대담한 스타일과 성능을 지닌 제네시스 쿠페로 중국 고급차 시장 공략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제네시스 쿠페는 지난달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Motor Trend)의 ‘가장 기대할만한 신차 Top 5(Five Worth Waiting For)’로 선정되는 등, 각 국에서 신차 출시와 함께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 CAR & DRIVER 는 중국 내 유일하게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영향력 있는 자동차 전문지로, 프랑스 HACHETTE FILIPACCHI 출판사와 상해출판사가 합작으로 출판하는 14년째 발간중인 자동차 전문 잡지다.
출처: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http://www.hyundai-motor.com



섹시한 모델에 눈이가는건 이해사지만 잠시 눈을 돌려 720p를 지원하는 중국산 최신 PMP B52HD 를 살펴보자.





B52HD는 5"(480x272) 터치스크린에 8GB 메모리를 내장하고 RM, RMVB, MPEG, AVI, FLV 확장자의 비디오 파일과
MP3, WMA, WAV, APE, FLAC, OGG 확장자의 음악파일을 지원하며, FM 라디오 수신이 가능하다.



720p 는 HD TV에 연결했을때만 볼수있으며, 5" 스크린을 통해 동영상을 감상한다면 더 낮은 화질로 재생된다.



중국내에서 이미 판매되고 있으면 가격은 80$(10만6천원) 정도다.





하.지.만 제품보다 제품을 들고있는 아가씨에게 관심이 더 가는건 어쩔수가 없다.

중국 Graeat Wall(만리장성) Motors 의 CHC011 컨셉카의 모습이다.


벤츠의 CLS 클래스를 베끼기 시작한것같아보이지만, 스타트렉의 신작에 나올것 같이 만들어버렸다.


이 컨셉카는 상하이 모터쇼에 등장할듯 하다.
지리車, 인수로 '급선회'..볼보 前 CEO도 인수 관심

(서울=연합뉴스) 중국 자동차 업계가 여전히 볼보 인수에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영국 더 타임스는 이날 소식통들을 인용해 중국의 복수 자동차 회사가 포드를 모기업으로 둔 스웨덴의 볼보
자동차 인수를 추진하는 것으로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최대 민간 자동차 회사인 지리(吉利)가 볼보 인수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NM 로스차일드에
자문을 의뢰했다는 것이다. 신문은 지리의 리수푸 회장이 지난주 볼보 인수 가능성을 부인했음을 상기시키면서
사실일 경우 입장 변화라고 전했다. 지리는 사모펀드와 연대해 볼보 인수를 추진하는 것으로 더 타임스는 덧붙였
다.

지리는 런던의 명물 택시인 블랙캡 메이커인 맨가니스 브론즈 지분 23%를 갖고 있으며 이 회사와 상하이에 합작
한 기업 지분 51%도 보유하고 있다.

더 타임스는 이어 볼보 CEO를 지낸 인물도 볼보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문이 있다면서 역시 중국 자동차 회사
와 함께 인수하는 방안이 추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