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이 2014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캐딜락 ATS 쿠페(Coupe)'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캐딜락 최초의 컴팩트 럭셔리 쿠페 모델 – ATS 쿠페

ATS 쿠페는 캐딜락 최초의 컴팩트 럭셔리 쿠페 모델로, 최고출력 272마력의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과

321마력 3.6리터 6기통 엔진이 탑재됐으며, 후륜구동 및 사륜구동 모델을 선보였다.

 

 

 

ATS 쿠페는 가볍고 견고한 차체 구조를 기반으로, 세그먼트 최고 수준의 차체 중량 대비 출력을 통해

놀라운 수준의 퍼포먼스와 효율성을 선사한다. 기존 ATS 스포츠 세단 보다 최대토크가 14% 향상됐으며,

최고출력 272마력의 2.0리터 터보엔진은 5.6초 만에 정지상태에서 시속 60마일(97km)까지 도달하는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이 밖에도, 아래와 같은 사양들이 ATS 쿠페의 균형 잡힌 퍼포먼스와 즉각적인 응답성을 선사한다.

 

  • 완벽에 가까운 50:50 전후 하중 배분 및 저중심 설계
  • 경량의 고장력 스틸 및 효율적인 직선 링크 디자인을 갖춘 독립식 5-링크 후륜 서스펜션
  • 직접작용 스테빌라이저 바를 갖춘 멀티 링크식 더블 피봇 맥퍼슨 스트럿 전륜 서스펜션
  • 언더바디 에어로다이내믹 쉴드
  • ZF 스티어링 시스템에 적용된 프리미엄 벨트 구동식 전자 가변 스티어링 기어
  • 브렘보 전륜 브레이크
  • 18인치 알루미늄 휠

 

 

새로운 캐딜락 엠블럼 공개

이와 함께, GM은 이번 북미국제오토쇼에서 한층 진화된 새로운 캐딜락 엠블럼을 선보였다. 브랜드의 디자인 발전 방향과 맥을 같이하는 새로운 엠블럼은 더 낮아지고 길어지고 날렵해진 최근 캐딜락 디자인의 변모와 한층 진화된 디자인 철학 '아트 & 사이언스'가 반영된 것이 특징으로, 2014년 하반기 출시 모델부터 도입될 예정이다.

 

개척 정신과 리더십을 상징하는 아름다운 캐딜락의 엠블럼은 112여 년의 유구한 역사 속에 35회 이상 디자인 진화를 거듭해왔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엠블럼은 변화하는 캐딜락 브랜드의 새로운 도약을 상징한다. 2013년 엘미라지 컨셉트카에 한 차례 적용된 바 있으며, 올해 북미국제오토쇼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 ATS 쿠페는 새로운 엠블럼이 적용된 첫 번째 양산형 모델이다.

 

한편, GM은 이번 북미국제오토쇼에 대형 전시관을 갖추고 캐딜락, 쉐보레, 뷰익, GMC 등 4개 핵심 브랜드 산하 신제품을 전시한다. 그 중, 캐딜락 전시관에는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하는 ATS 쿠페와 함께 올해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인 중형 프레스티지 퍼포먼스 세단 '신형 CTS', 컨셉트카 '엘미라지', 컴팩트 럭셔리 스포츠 세단 'ATS', 중형 크로스오버 'SRX', 럭셔리 전기차 'ELR', 풀사이즈 럭셔리 SUV '에스컬레이드' 등을 전시한다.

 

.....ATS를 타봤을때도 2열 무시하고 2명이 타기에 정말 괜찮은 차라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이렇게 대놓고 쿠페로 나와버리면 더욱 매력적인데요?

근데 개인적으로는 변경전에 월계수 둘러쓴 앰블럼이 훨씬 마음에 드네요 -ㅅ-

헤이리쪽에서 놀고있다가 운좋게도 K3 쿱을 만났습니다.

뭐...... 이미 외쿡에선 선보였지만 국내에선 아직 출시하지 않은녀석이라 만남이 반갑네요.

어차피 외관이 공개된 놈이라 실내만 위장막 씌워놓고 나머지는 사진찍어도 별로 신경 안쓰는듯 -_-

뭐..... 긴말할거 없이 사진은 걍 투척하라고 있는것이지요.......

다만..... T-GDI는 좀 충격적이네용 -ㅅ-

 

 

 

 

 

 

 

 

 

 

 

 

 

 

 

 

 

 

 

 

 

 

 

 

 

 

  1.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개새꺄 2015.08.05 11:36

    개새꺄

위스파이샷 전문업체인 KGP 포토그래피가 위장막을 벗은 아반떼 쿠페의 스파이샷이 인터넷 기사에 떴습니다.

얼핏봐서는 세단과 큰 차이가 없어보이지만 뒷문이 없어지고 살짝 짧아진 모습이네요.

아반떼 쿠페에는 북미 수출형 모델에 사용된 최고출력 148마력, 최대토크 18.2kg.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하는

누우 1.8 엔진이 올라가고, 연비는 리터당 17km/l 정도라고 합니다.

음.... 포르테쿠페 2.0 수동이 실제 주행시 연비가 20km/l 정도였던걸 생각하면

국내에서 1.6 곱등이 엔진을 얹고 출시되면 경차급의 연비를 보일지도... ( --)



 


영원한 교과서, 차세대 혼다 시빅의 컨셉모델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였습니다.
2012년에 양산 예정인 차세대 시빅의 라인업은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모델이 될것이라고 하는데요. 이번 하이브리드 모델에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IMA 방식이 적용될 예정이지만, 기존 혼다의 하이브리드와 달라진건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한다는 겁니다.
기존의 배터리로도 높은 연비를 보여준 혼다의 하이브리드에 더 효율이 높아진 배터리를 적용한다니 기대가 되지 않을수 없습니다.
하지만 이번 시빅의 디자인은 개인적으로는 썩 와닿지 않네요 -ㅅ-


  1. 해일링 2011.01.12 09:05

    요새 일본차들 디자인이 왜 이모양일까요.
    전부는 아닐지 몰라도 디자인들이 거의 다 세상 흐름과는 담쌓은 분위기네요.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1.01.12 17:52 신고

      음... 남들과는 다른 미래를 개척해가려는걸까요? -ㅅ-;;

혼다의 하이브리드 쿠페 CR-Z의 선전에 영향을 받은걸까요? 토요타에서도 자사의 대표 하이브리드 모델인 프리우스의 쿠페형 컨셉모델을 선보였습니다. 뭐 아직은 컨셉인 만큼 인테리어는 마치 우주선을 연상케 할정도로 미래적이네요.





지난 한주간 레이싱팀을 따라 태백에 머물고있을때, 카앤드라이빙님이 볼보 C30 T5 시승차를 받아서 태백으로 왔었습니다.
당시 전륜 타이어가 거의 트레드가 없는 상태여서 주행하기가 불안불안한 상태였는데요. 계속 비가오는 상황에서 태백을 돌아다녀야 하는 상황이라 임시 방편으로 전/후륜 타이어를 위치교환 하고나니 뒤는 슬쩍슬쩍 미끌어져도 전륜에서 잡아 끌어주는게 빙판길 운전같은 느낌이 들어 전륜에 그립이 없는것보다는 훨씬 나아졌습니다. (덕분에 나름대로 스릴있는 시승을 했네요 ^^;;;)

개인적으로 볼보 C30의 외관은 언제봐도 마음을 사로잡는 디자인 입니다.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느낌이 프리미엄 소형쿠페의 느낌을 잘 살려주고 있어 그냥 서있는 모습만 봐도 가지고싶은 차량중 하나니까요.
디자인은 주관적인 요소라고는 하지만 아마도 많은 분들이 이점에서는 공감하시리라 믿습니다 ^^;;;

실내역시 볼보 특유의 심플하고 직관적인 디자인으로 언제 봐도 질리지가 않는군요. ㅎㅎㅎ
보통 3도어 쿠페를 타고다닐때는 2명 이상 탑승할 일이 별로 없겠지만, 이번에는 많은 인원이 하루에 한번 이상은 경기장과 숙소간을 이동했기때문에 C30에는 보통 3인이 탑승한 채로 이동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저도 2열에 앉아볼 기회가 많아졌는데요. 덕분에 C30의 또다른 매력을 느낄수 있는 기회가 됐습니다.

보통 쿠페의 2열은 차량이 크던 작던간에 그다지 편한 기억이 없었는데, C30의 2열에 탑승하면서 처음으로 편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착좌감이 좋고 별로 튀지 않는 승차감도 이유중 하나겠지만, 보기보다 공간이 넉넉한점도 크게 작용한듯... 무엇보다도 헤드룸 공간이 넉넉해서 더욱 편안한 느낌을 받은것 같습니다. 물론 타고 내릴때 약간의 번거로움은 있지만 그래도 제 덩치에 낑낑거리지 않고 들락날락 할수있는걸 보면 표준체형은 그다지 번거롭게 생각하지 않을수도 있겠네요 ^^;;;

태백에 C30이 와있는 몇일동안 거의 운전을 안하고 뒷좌석에 앉어서 노닥거렸더니 집으로 돌아가는 날의 운전석은 제 차지가 되버렸습니다 조수석과 뒷좌석에는 내집 침대처럼 편안하게 잠들어있는 2人을 태우고 말이죠 ^^;;;
안그래도 장거리 운행에도 피로를 주지않는 편안한 시트인데다가, 앞서 말씀드렸다 시피 후륜 타이어의 상태가 별로 좋지 못한 상태라 코너링 전에 확실한 감속과 부드러운 핸들링을 해줘야 마음이 좀 놓이는 상황이라 숙면에 더 도움을 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_-a

비록 과격한 주행은 못하지만 일상적인 주행에서도 어느정도의 성능을 엿볼수 있는 부분이 있었는데요. 오르막에서도 별 무리하는 기색없이 끌어올려주는 넉넉한 힘과, 여유로운 추월을 가능하게 해주는 가속성능 덕에 별 스트레스 없이 용인까지 도착할수 있었습니다. 
아니... 스트레스가 한가지 있긴 했군요. 바로 네비게이션.... 전처럼 아예 터치가 안돼서 1초뒤에 반응이 오는 리모콘만 써야하는 속터지는 상황은 오지 않았지만... 너무 멀어서 터치하기도 좀 힘드네요. 볼보에서도 리모트터치나 i드라이브 같은 시스템이 나와줘야 할텐데 말이죠 ㅡ.,ㅡ

아... 그러고보니 연비에 대한걸 빠트렸군요;;; 태백 ~ 용인 까지의 구간은 잦은 감속과 급가속이 많았고, 마지막에 정체구간도 꽤 되서 측정을 못했구요, 용인에서 성수동을 거쳐 시흥에 도착했을때의 평균 연비는 13.4km/l 였습니다.

뭐.... 네비에 대한 불만만 아니라면 편안한 승차감과 넉넉한 실내공간, 마음을 이끄는 디자인, 넘치는 힘과 적절한 연비까지. 볼수록 매력있는 차가 아닐수 없네요.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타이어가 멀쩡한 상태에서 다시한번 시승해 보고 싶은 녀석입니다. ^^



궁금하신게 있으면 위 터치링 위젯을 통해 저에게 전화나 문자를 보낼수 있습니다.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유익한 글이었다면 "추천" 한방 부탁드립니다.


  1. C30 2010.09.20 22:52

    C30 너무 예뻐요~ 저도 타봤는데 오디오가 진짜 좋던데 원래 볼보오디오가 좋다고 하던데 유명한 오디오인가요?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0.09.21 04:51 신고

      C30에는 다인오디오 시스템이 들어가 있습니다.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브랜드일수도 있지만 고급 유닛과 스피커를 만드는 메이커입니다.

      볼보 오디오가 좋다고 소문이난 이유는 고급 오디오시스템을 사용하는것도 있지만, 설계단계에서부터 오디오시스템을 고려해서 만들기 때문이죠 ^^

얼마전 선보인 벤틀리 플라잉 스퍼 중동에디션에 이어 롤스로이스에서도 2종의 팬텀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였습니다.
2008년에도 이미 중동지역만을 위한 특별 모델을 내놓았었는데 이번에는 또 어떤 모델로 중동지역 오일부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까요?


Baynunah 팬텀은 BMW의 밀라노 베이지 컬러에 에버플렉스 루프와 금빛으로 번쩍이는 Spirit of Ecstasy 장식을 적용했으며, 21인치 7 스포크 휠을 장착했습니다.

실내에는 호두나무 트림과 우드인레이, 스테레이트 헤드라이너, 리어 라운지시트, 롤스로이스 로고 자수 장식이 새겨진 헤드레스트 등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또다른 스페셜 모델인 ShaHeen 팬텀 쿠페는 팔콘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모델로 오치드 펄 색상에 튜더 레드로 엑센트를 주었으며 역시 21인치 7 스포크의 폴리쉬 휠을 장착하였습니다.

실내는 무겔로 레드색상의 가죽트림과 레드 카본파이버 인스트루먼트 패널을을 적용하였고, 11가지 색상의 실을 사용해 21,011번의 바느질이 들어간 팔콘 자수 장식이 적용되어 있습니다.

팬텀의 스페셜 모델에선 별다른 매력을 못느꼈는데, 팬텀 쿠페의 실내는 엄청 끌리네요. 하지만.... 중동 한정모델이 아니더라도 팬텀을 사기엔 현실의 벽이 너무 높기만 합니다. orz




캐딜락의 2개의 컨셉모델 중 쿠페모델 컨버J 의 모습입니다. CTS 쿠페도 멋진 디자인이었 지만, 개인적으로는 이녀석이 훨씬 마음에 드네요.
4인승 쿠페의 형태로 나온 컨버J는 '볼트' 의 볼텍 기술이 적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럭셔리 쿠페로서의 스타일리쉬한 디자인과 퍼포먼스는 물론 탁월한 연비까지 보여줄수 있겠네요.
하지만 아직까지는 컨셉의 모습이 강해서 양산 되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릴듯 하네요. 적어도 볼트가 판매되기 시작하고 나서야 생산이 되겠죠?



기아자동차가 시카고오토쇼에서 선보일 4도어 컨셉카 '레이 Ray'의 티저 스케치를 공개했습니다.
기아 북미디자인센터에서 디자인한 레이 컨셉카는 기아의 디자인 진화 방향을 제시하는 모델로 디자인 형상은 미래에 출시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습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윈드실드는 글래스루프와 어이지며 리어 윈도 역시 대형 글래스가 적용되었네요.
기아 레이는 2월 시카고오토쇼 프레스 컨퍼런스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입니다. 일단 스케치 상으로는 그럴듯 한데 컨셉 모델이 나오고, 양산에 가까운 모델이 나올수록 점점 실망스러워지는 절차는 밟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
"추천"은 ↓하단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캐딜락의 대표주자 CTS의 고성능 쿠페버전 2011년형 CTS-V 쿠페가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일관적인 V 라인의 엣지있는 외관을 보여주는 CTS-V 쿠페는 세단과 마찬가지로 556마력 6.2리터 V8 엔진에 6단 오토 혹은 수동 미션을 선택할수 있고(자동변속기에는 패들쉬프트가 적용된다고 하네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이 적용된 서스펜션과 브렘보 브레이크 시스템이 적용되었습니다.

CTS-V 쿠페는 고성능 버전임에도 불구하고 럭셔리 브랜드 임을 잊지 않고 있습니다. 손이 닿는 핸들과 기어봉을 알칸테라로 마감하고, 버킷시트와 노란색의 인테리어 킷이 들어간것, 그리고 고성능 버전의 상징 V 앰블럼이 배치된 것 이외에 전반적인 인테리어는 CTS와 비슷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군요. 뉘르에서 가장 빠른 세단 CTS-V의 쿠페형인 만큼의 막강한 성능과 럭셔리한 실내를 보면 도로위의 KTX라고 이름붙여야 할듯 합니다 ^^

CTS-V 세단은 올해 안으로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라는데 쿠페는 언제나 들어올지 모르겠네요. 이녀석을 국내 도로 위에서 보게 될 날이 기다려 집니다. 공도에서 만나도 쫓아갈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요 ^^;;;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
"추천"은 ↓하단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어찌어찌 하다보니 포르테 쿱을 잠깐 타볼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포르테의 디자인은 개인적으로 옆에서볼때 약간 앞으로 기울은듯한 느낌과 더불어
뒷부분이 좀 펑퍼짐해보이게 마음에 안들었었는데 포르테 쿱은 그런 제 취향을 딱 읽은듯합니다.


포르테 쿱에 적용된 휠 디자인이나 듀얼머플러팁은 젊은층이 요구하는 스타일에 한발 더
다가서는 느낌입니다.


센터페시아는 포르테에서 크게 달라진점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시트나 실내공간은 2도어 쿠페의 특성상 차이를 좀 보입니다.


뒷좌석에 타봤을때의 공간은 세단보다는 좁지만 크게 불편한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본넷을 열어 엔진룸을 살펴보니 여유공간이 넉넉해 보이는데... 터보차져를 얹을걸 염두에 둔걸까요? -_-;;;;



시동을 걸자마자 들려오는 배기음... 흡사 튜닝을 해 놓은듯 국산 순정차량에선 듣기 힘든
자극적인 사운드가 달리는 즐거움을 더해주고 코너를 돌때도 차체가 기우뚱 하는 느낌도 거의
없어 이름만 쿱이 아니었다는걸 느끼게 해 주었습니다. 하지만 쿠페형의 세단 이라는 컨셉과는
달리 펀 드라이빙에 초점을 맞춰 정숙성이나 승차감에는 소홀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포르테 쿱은 쿠페의 외형을 한 세단이다 라는 기아의 컨셉과는 달리 티뷰론이나 투스카니같이
태생부터 쿠페보다는 좀더 세단의 냄새가 날 뿐이이름 그대로 쿠페였습니다.
1.6 엔진으로도 동급 차량에 비해 꽤나 훌륭한 성능을 보여줬는데 2.0 엔진을 얹어서 나올때는
어떤 성능을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중국 Graeat Wall(만리장성) Motors 의 CHC011 컨셉카의 모습이다.


벤츠의 CLS 클래스를 베끼기 시작한것같아보이지만, 스타트렉의 신작에 나올것 같이 만들어버렸다.


이 컨셉카는 상하이 모터쇼에 등장할듯 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