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기기에 관심이 많아 하나하나 지르다보니 어느새 15.6인치 노트북 1대와 9.7인치 윈도우탭 1대

7인치 안드로이드탭 까지 가지고 있어 누가봐도 추가로 지를만한게 없긴 하지만....

이번에 늑대와여우컴퓨터(전 현주컴퓨터)에서 나온 14인치 울트라북은 괜스래 지름신이 강림하게 만든다.

껍데기는 맥북에어에서 가운데 사과만 지우고 한쪽 구석에 NY 를 새겨놨고, 풀HD 디스플레이에

무게도 고작 1.2kg밖에 안나간다.

물론 프리도스에 아톰 기반의 셀러론 CPU가 들어가고 기본 메모리는 고작 1G, HDD도 160G 밖에 안되긴 하지만

간단하게 인터넷이나 문서작업, 영화감상 정도는 충분히 할 수 있는 사양이다.

체감하기 좋게 설명하자면 요즘 쏟아지고 있는 윈도우 태블릿 정도의 사양? (상세스펙은 하단 참고)

 

 

사양이 아쉬울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199000원이라는 가격을 생각하면 충분히 납득이 가는 부분이다.(은색은 2만원 추가)

그리고 태블릿과 다르게 노트북은 업그레이드가 용이한 편이다. 따로 부품을 사서 업그레이드를 하는 방법도 있고

위 사양에 9만9천원만 더하면 메모리 4G 에 120G SSD 로 변경이 가능하니 이 가격 범위 내에서 구매할 수 있는

다른 어떤 노트북보다 휴대성이 용이하면서도 활용도가 높아보인다.

(아마 고사양을 요구하지 않는 게임이나 간단한 포토샵작업 정도도 그럭저럭 돌릴만할것으로 예상된다)

....인민에어를 넘어서는 난민에어로 거듭날것인가 -ㅅ-

 

느닷없는 뽐뿌질을 하는 이유는.... 지르고싶은데 윈도우 태블릿과 사용성이 겹쳐서 못지르고 있어 그냥 한풀이 하는거다 ㅜㅡ

혹시 주위에 반대할 사람도 없고, 휴대성 좋은 14인치 노트북 하나 지르고싶은분이 있을까봐 URL도 슬쩍 남겨본다.

 

 

http://deal.11st.co.kr/product/SellerProductDetail.tmall?method=getSellerProductDetail&prdNo=1212997094&xzone=cart^list&xfrom=cart^list&bcktType=01

 

 




레몬향기 님의 후기(http://jeylemon.blog.me/220287133140)와 댓글들을 보니 일단 블랙과 실버 모델은 사양이 다른 모델이었다.

두께는 물론 배터리나 외부입력단자 등등... 가장 충격적인건 블루투스 모듈이 없다는거였다.

뭐 일단 가격때문에 많은 부분이 용서가되는 물건이긴 하지만 블루투스에서 살짝 망설여지는건 사실.

.......그냥 있는 노트북이랑 태블릿이나 잘 써야겠다 ㅠㅠ

 




 

풀HD 따위는 별로 필요 없다고 생각하고 구매 후, mSata 와 메모리 정도만 업그레이드를 진행했었지만....

그리고 그정도만 해도 크게 불만없이 쓰고 있긴 했었지만...

어느날 시야각이 심하게 좁아서 한차례 불편을 느낀 후 패널 업그레이드에 대해 고민을 시작했습니다.

 

뭐 해상도에 대한 부분이야 충분히 감수 할 만 하지만 시야각의 경우는 각도가 조금만 틀어져도 엑셀에서 라인이 안보일 정도니까요

뭐.... 사실 엑셀은 부가적인 요소고, 어디 돌아다니면서 영화나 만화같은걸 볼때 꽤나 불편함을 느껴서였습니다 -_-

액정패널의 교환은 언뜻보면 쉬워보이기도 하겠지만, 사용되는 기판이나 케이블에 따라서도 작업이 커지는 경우도 생기고

심지어 아예 업그레이드 따위는 아예 안되는 기종도 있다고는 하는데요.

그래도 아스파이어 V5-573 은 상위기종이 Full HD IPS 패널을 사용하고 있기에 희망을 가지고 찾아봤습니다.

어디서는 안된다... 어디서는 일단 까봐야 알 수 있겠다... 혹은 터무니 없는 가격을 부르기도 하던 와중

노트LCD 라는 업체에서 기존패널 매입을 조건으로 10만원 이면 작업이 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아 낼름 달려갔습니다.

 

 

 

용산 전자랜드 본관 지하에 위치한 노트LCD.... 상호명은 메티스 로 되어있네요.

전 다른출구로 들어가서 좀 헤맸지만.... 12번 출구 바로앞에 있습니다.

노트북을 맡기면서 잠시 얘기를 나눠보니 같은 모델로 이미 2번 업그레이드를 진행 한 전적이 있다고 해서 더욱 안심!

작업시간은 약 30분 정도로 금방 끝났습니다.

추가로 지난번 mSata 업글할때 터치패드에서 나사를 뽑아다가 쓴 전적이 있어 혹시 맞는 나사 하나 구할수 있냐고 했더니

다양한 사이즈의 나사를 한움큼 주시면서 맞는걸로 사용하라고 하시더군요 ㅋ (이미 조립이 끝난상태라....)

 

 

 

윈도우 부팅후 해상도를 확인해보니 당당하게 1920*1080(권장) 이 뙇!

 

 

 

아이다를 통해 패널을 확인 해 보니 LG에서 생산한 IPS 패널이었습니다.

사실 절대적인 밝기만 따진다면 TN쪽이 더 밝았었지만, 보일거 확실히 보이고 눈도 덜 아파서 업그레이드 한게 후회되진 않더군요.

 

 

 

화면사이즈는 작업표시줄을 아래로 내려도 어차피 인터넷창 2개를 풀로 사용하진 못하긴 합니다만.

적당히 2개를 띄워놓고 쓰는데는 지장없었고, 세로 픽셀까지 늘어나서 한번에 더 많은 내용을 볼수 있습니다.

단돈 10만원의 투자로 모~든게 좋아진것같아 보이지만.... 배터리 소모는 좀더 있는 편이네요.

기존 TN패널 사용시에는 인터넷과 간단한 문서작업, 포토샾작업 살짝.... 했을때 6시간정도 사용이 가능했는데요.

지금은 4시간 반 정도? 약 25% 의 전력소모가 더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4시간 이상은 사용이 가능한데다가 단일창으로 작업하는것보다 속도도 빨라지고

시야각 까지 좋아져서 한시간 남짓한 사용시간 감소는 충분히 감안할만 하네요.

 

이로서 현재 V5-573 의 상태는 순정에서 mSata(128g), ddr3l(4g), Full HD IPS 가 추가 된 상황으로

에이서에서 순정으로 판매하는 V5-573G 모델에서 그래픽카드와 키보드 백라이트가 빠지고, mSata 와 메모리 4G 가 추가된 양상....

업그레이드에 들어간 금액과 상위모델과의 가격차가 거의 비슷하다보니 굳이 외장그래픽이 필요없는 저에게는 딱 맞춤형이 됐네요.

노트북 구매시에 필요한 사양을 위해 쓸데없는 사양까지 덤으로 들어오는 상위제품을 사는것보다는

이런식으로 하위모델에서 필요한것만 업그레이드를 하는 방법도 꽤 괜찮은것 같습니다 :)

 

다음엔 윈도우7 64비트 드라이버를 다운받는 팁을 포스팅 해볼까요? -ㅅ-

 

 

 

V5-573 관련 포스팅

 

가성비 최강! Acer 울트라북 V5-573 을 지르다!

 

 Acer V5-573 mSata 장착하기~

 

노트북 아답터 하나 추가로 구매했습니다.

 

 

  1. 2015.09.09 12:3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5.09.11 10:43 신고

      혹시 같은 케이스로 찾는분이 계실까봐 사진에서 업체 전화번호는 안지웠습니다. 두번째 사진이 패널 교체 진행한 업체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