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가성비 최고의 스트로보 TT-560 을 질렀었는데요

(가성비 최고의 스트로보, TT560SE 를 지르다....)

 

누군가(김X산)에게 잠시 임대해 줬다가 이녀석이 지 스트로보와 함께 분실을 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

형이돼서 몇만원 안하는걸 물어내라고 할 수도 없는노릇이라 그냥저냥 버티고 살다가 어느날 갑자기 지름신이 강림했습니다.

 

같은 모델로 구매를 할까 고민하다가... 현재는 펜탁스를 사용중이지만 아직도 니콘의 향수에서 벗어나지 못한 1인이라...

추후 바디를 바꿀때를 대비해서 조금 더 주고라도 고속동조를 지원하는놈으로 찾아보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 검색에 걸린녀석은 TT-990 이었는데 약 12만원 가량의 가격.... TT-580 두배의 가격이라 약간 망설여 졌습니다.

그후 이것저것 검색을 더 해보다가 발견한것이 바로 TT-980!

고속동조를 지원하고(니콘/캐논 용만 있습니다 -_-) 지속광과 LCD창까지 달려있는데 대략 9만원 정도...

어차피 현재 바디를 가지고 있는 이상 고속동조 지원이 안되기 때문에 가성비로만 보면 좀 떨어지지만

추후 니콘으로 갈아탔을때는 오히려 TT-580 보다 가성비가 좋을것 같아 낼름 질렀습니다. (OK 캐쉬백 만세!)

 

 

 

택배박스를 개봉하자 나오는 구석이 약간 찌그러진 뭔가 다국적기업의 느낌이 나는 검정박스....

 

 

 

구성품은 본체, 받침대, 메뉴얼, 옴니바운스, 케이스 였는데요

 

 

 

.....기본 구성품에 옴니바운스가 없는줄 알고 따로 지르는 만행을저질렀습니다 Orz.....

뭐 들고다니다가 잊어버리면 유용하게 쓰일순 있겠네요.

 

 

 

그래서 총 구성품은 기본구성품 + 추가 옴니바운스...

 

 

 

각 메이커에서 정품으로 나오는 스트로보와 옴니바운스는 뭔가 아다리가 딱딱 맞아들어가는 느낌인데

이녀석은 그냥 고정만 할 수 있도록 사이즈만 맞춰놓은 느낌이 가시질 않습니다. -ㅅ-

그래도 스트로보 옆쪽에 고무재질의 라인이 있어서 쉽게 빠지거나 하진 않네요.

 

 

 

배터리는 4알이 들어가는데요. 배터리를 넣고나서 뚜껑을 덮으면 약간 허술함이 느껴집니다.

제대로 안누르면서 덮으면 닫히지도 않을뿐더러 왠지 부러질것 같은 느낌이;;;;;

 

 

 

스트로보 상단에는 방열을 위한 구멍도 숭숭 뚫려있습니다. 대각선으로 각도 잘 맞춰서 보면 안쪽에 코일같은것도 보여요 -ㅁ-

 

 

 

바디 전면에는 외장 배터리를 연결할 수 있는 단자가 있고, 옆쪽에는 PC단자(카메라와 케이블로 연결)가 있습니다.

.....뭐 제가 쓸일은 없을것 같은데 PC단자 커버는 약간 허술하게 덮이네요;;;;

 

 

 

고속동조를 지원하기에 접점단자가 몇개 있습니다. 물론 펜탁스 바디에서는 가운데 1개만 접촉해서 사용하겠죠

 

 

 

뒤쪽에는 뭔가 복잡해보이게 버튼들이 많이 보이는데, 막상 사용해보면 그다지 복잡하진 않습니다.

모드버튼으로 고속동조/수동/지속발광/광동조 를 선택하고, 줌....은 거의 쓸일 없을것 같고, 가운데 위쪽에 두개 버튼중에는

거의 오른쪽만 사용할것 같습니다. 그걸로 선택해서 아래 다이얼로 밝기조절 하거든요.

전원 버튼은 말 그대로 전원과 LCD 백라이트를 조절합니다.

 

 

 

이녀석도 TT-580과 마찬가지로 반사판과 확산판이 내장되어 있습니다.

옴니바운스를 쓸일이 더 많긴 하겠지만, 간혹 반사판이 더 유용하게 쓰일때도 있긴 합니다..... 확산판은 아마도 쭉 안쓸듯 -_-

 

 

 

 

 TT-560 보다 상위 모델이니 도리도리/끄덕끄덕은 당연하게 지원하는데요. 뭔가 눌러야만 움직이는게 아니네요.

버튼조작따위 없이 휘적휘적 돌아가고 꺾이는데.... 한편으로는 편한데 한편으로는 좀... -ㅅ-;;;

 

 

함께 제공된 파우치... 자세히 보면 뒤쪽에 작은 주머니가 하나 있습니다.

 

 

 

원래 용도가 뭔지는 모르겠지만, 전 여기에 받침대를 넣어뒀네요.

 

 

 

옴니바운스까지 장착한 채로 파우치에 우겨넣으면 어떻게든 닫히긴 합니다.

 

 

 

파우치 뒷면에는 찍찍이로 어딘가에 걸어놓을수 있게 만들어 놨는데요 처음엔 뭔가 수납하라고 만들어놓은줄 알았습니다.

 

 

 

처음 파우치 안쪽 주머니를 발견 못했을때는 여기에 받침대를 넣고 덮으려고 했다는.....

 

 

 

아.... 근데 호루스벤누가 저가제품을 만드는곳인건 알고 있는데 매뉴얼에 오타정도는 확인하고 찍어냈었으면 하는 아쉬움은...

 

뭐... 스트로보 사용기는 따로 필요없겠죠? 아래는 미러리스에 컨버터를 연결하고 사용한 사진입니다.

 

 

스트로보 사용 X

 

스트로보 사용 O

 

 

 

광동조 모드도 작동 잘돼네요. 만약 니콘바디로 바꾸게 된다면 같은놈이나 TT-580을 하나 더 질러서

듀얼 스트로보도 한번 사용해 볼 예정입니다......만 언제 바꿀 수 있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ㅅ-;;;

 

 

 

K-r + 16-45 + 28-75 + 55-300 구성 정도면 D7100 번들셋과 교환도 가능하지 않을까 싶은데

중고시장에서는 펜탁스를 찾는사람이 별로 없는것 같네요 (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