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이제 국내에서도 F1을 볼수있다.


해외 스포츠 TV 프로그램에서나 볼 수 있었던 국제자동차경주인 F1(포뮬러원) 대회를 내년부터 한국에서 직접 관람할 수 있게 된다.

한국대회인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내년부터 전남 영암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현재 F1 코리아 그랑프리 운영법인인 KAVO(Korea Auto Valley Operation)는 대회 개최를 위해 국제자동차경주장을 영암에 건립중이다. 19일에는서울 삼청각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대회 공식 엠블럼 및 로고로 사용될 BI(Brand Identity)의 기본안도 발표했다.

이렇듯 F1대회 한국 개최를 위한 준비가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지만 F1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한국은 세계 5위의 자동차생산규모를 자랑하는 자동차 강국이지만 모터스포츠 산업에 대한 자동차메이커의 투자가 적고, 사람들의 관심도 낮기 때문이다.

‘F’는 포뮬러의 약자로 1인승에 타이어가 차체 밖으로 나온 경주용 자동차를 뜻한다. ‘1’은 최고 대회라는 의미다. F1 아래 단계로는 GP2(4000㏄ㆍ580마력)와 F3(2000㏄ㆍ250마력)가 있다.

F1 월드챔피언십은 UN협력 국제 자동차 단체인 FIA(국제자동차연맹)가 규정을 제정하고 FOM(Formula One Management)이 운영하는 세계 최고의 자동차경주 선수권이다.

1950년 공식 출범한 이 대회는 연간 400만 명의 관중이 몰리고 TV 시청자수만 6억명에 달하는 등 대중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고 있어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로 손꼽힌다.

현재 페라리, BMW, 메르세데스-벤츠, 르노, 토요타 등 대형 자동차 메이커들이 각각 연간 4,000억 원 가량의 운영자금을 들여 F1팀을 운영중이다. 게다가 300개사가 넘는 후원 기업들이 연간 4조원이 넘는 규모의 자금을 투여하는 국제적 비즈니스의 무대이기도 하다.

'NEWS Spa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아 VG 베일을 벗다.  (0) 2009.03.29
현대, 'HND-4' 공개  (0) 2009.03.25
이제 국내에서도 F1을 볼수있다.  (0) 2009.03.25
닷지. 플러그인 스포츠카 출시  (0) 2009.03.25
포르쉐 카이엔 한정판매  (0) 2009.03.24
닛산-르노 엔진 공동이용 확대.  (0) 2009.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