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국내 미래형 자동차 기술의 발전상 및 친환경 자동차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5월 14일(목)부터 6월 24일(수)까지 6주간 수도권 및 대전 지역에서 일반 고객들을 대상으로 「2009 하이테크 퓨처 드라이빙 체험 시승회」를 개최한다고 14일(목)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시승회에 독자 개발한 100kW급 연료전지 스택을 탑재한 투싼 수소연료전지 자동차 2대를 투입해, 수소 충전소가 있는 서울 및 경기도, 대전의 6개 거점의 현대차 서비스센터를 중심으로 시승회를 진행한다.

이번 시승회를 통해 고객들은 한 발 앞서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를 체험할 수 있으며, 현대차는 고객들의 감상과 의견을 모니터링해 향후 개발과정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특히,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수소연료전지 자동차 시승회를 개최하는 것은 국내최초로, 시승회 기간 동안 약 5,000명의 고객이 투싼 수소연료전지 자동차를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연료전지자동차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발생한 전기를 활용해 모터를 구동하는 방식으로, 물 이외에 배출가스를 전혀 발생시키지 않아 미래형 친환경 자동차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모터로만 구동되는 특성상 진동이나 소음이 거의 없어 안락한 승차감을 기대할 수 있으며, 에너지를 이용하는 총 효율도 기존의 가솔린 이나 하이브리드 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대차는 2006년 8월부터 지식경제부와 수소연료전지 자동차 모니터링 사업을 시행해 왔으며, 최근 3월에는 첫 지자체 운행 지원을 위해 서울시에 차량 2대를 전달하는 등 내년 7월까지 시범운행차량을 모니터링해 차량 실용화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할 계획이다.

시승을 원하는 고객은 해당 거점의 서비스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지역별 시승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필요하거나 미리 시승을 예약하고 싶을 경우 현대차 홈페이지(http://www.hyundai.com/Events/Event_DetailType7.aspx?EventIDX=101)에서 확인 가능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