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동영상을 보시다시피 블루투스 지원 휴대폰을 가지고 있는 분이라면
처음 한번만 등록하면 그 후로는 그냥 주머니에 넣고만 있어도 핸즈프리를
사용할 수 있는 편리한 기능입니다.
사실 무선 자동연결이라는 것과 전화가 올때 액정으로 전화번호가 뜨는것
이외에는
기존 차량에 있던 핸즈프리와 별다를게 없긴 하지만.....
그것만으로도 매우 편합니다 -ㅅ-
(하지만.... 이왕 블루투스 기능 사용할거 전화번호부 정도는 옮길수 있게 했으면
 더 좋았을걸 하는 생각이 들긴 합니다. 막상 전화올때 번호만 보여서 누군지 잘....)
통화음질 역시 기존 유선 핸즈프리와 다르지 않습니다.
(마이크가 머리위에 있는 관계로 창문열고 달리면 좀......)


쓰다보니 그냥 주절주절 잡소리가 됐네요.
조만간 현재 사용중인 사재 헤드유닛에 내장된 블루투스 핸즈프리 사용기도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1. 깜장 2009.05.16 11:15

    유선 핸즈 프리 있지만 정말 음질이 좋지 않아서 (소리를 좀 질러야 해서...)
    그냥 힘들이지 않고 이야기 해도 되는 블투 이어셋 씁니다.

    천정에 있는 마이크는 어쩔땐 웅얼 웅얼 들리기도 하고 말이 전달이 잘 안 되어서
    답답하다 보니 직장 상사나 거래처등에게 실례가 되는 일이 많아 사용하기 꺼려지죠.

    또 유선 핸즈 프리는 젠더 꽂고 2.5파이 꽂고 이걸 차에 있는 2.5 파이에 꽂고...복잡한 형태죠.

    이래서 제가 생각 하는 가장 좋은 방식은...
    차와 휴대폰은 블투로 연결이 되고...(음질은 좀 희생 되지만...)
    차에 블투 마이크가 따로 연결이 되어서 옷 상단에 블투 마이크를 집게로 달게 되어 있는 구조 입니다.

    이런 형태면 마이크가 옷 상단에 있어서 통화 음질도 좋을 테니
    꽤 유용하게 쓰겠다고 개인적으로 생각 합니다.
    지금처럼 천정에 달린 마이크라면 블투로 전화기가 연결이 되어도 그다지 사용하지는 않을 겁니다.

    • Favicon of http://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09.05.17 01:17

      예 저도 20극 연결선을 구매해서 사용해봤는데 웅얼웅얼 거리며 소리가 작더군요.
      그래서 헤드유닛을 블루투스 지원되는 걸로 교체해서 사용중인데 마이크가 헤드유닛에 내장된 형태라
      통화 음질에 대해 통화하는사람들이 큰 불편을 못느끼더군요.
      깜장님께서 말씀하신 핀마이크 방식 역시 좋긴 하지만 타고 내릴때마다 약간의 번거로움을 감수해야하는
      방식이라, 제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형태는 마이크가 계기판 쪽으로 옮긴 것입니다.
      중앙 헤드유닛 쪽에서도 통화하는데 크게 무리가 없을정도인데 계기판 쪽은 바람 영향도 별로 안받는편이고
      음성 방향성에 있어서도 운전자가 정면을 보면 딱 맞는 곳이라고 생각하거든요.
      메이커에서 사용자들의 이런 의견을 반영하는 모습이 보여지길 기대해봅니다.

  2. 드래곤 2010.11.18 10:34

    질문 드릴까 합니다.
    저도 쏘렌토R에 갤럭시S를 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연결하여 사용하는데,
    문제는 이 연결이 시동 껐다가 다시 켜면 매번 연결을 새로 해 주어야 하는데
    원래 이게 맞나요 ?
    즉 갤S에서 블루투스 연결을 다시 해 주어야 하나요 ?

    • Favicon of https://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11.19 00:41 신고

      보통 블루투스는 한번 페어링을 했던 기기는 서로 블루투스를 꺼놓지 않는 이상은 자동으로 잡히는걸로 알고있습니다.
      적어도 제가 사용하는 사제 헤드유닛은 키온을 해서 전원이 들어가면 자동으로 휴대폰과 연동이 되던데요. 다만 서로 인식하고 연결되는데 시간이 몇분정도 걸리더군요.
      제가 갤럭시S 와 쏘렌토R의 조합으로는 테스트를 안해봐서 100% 신뢰성있는 답변을 못드려서 죄송할 따름입니다 (__)
      갤럭시S 는 주변에 사용자가 있으니 기회가 닿을때 사제 헤드유닛과 한번 테스트를 해보고 결과를 알려드릴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