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데일리 김보리기자] 현대·기아차는 4월 출시 예정인 중형 SUV 쏘렌토의 후속 모델인 XM(프로젝트명)의
디자인 콘셉트를 25일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XM의 디자인 콘셉트는 역동적 스타일의 도시형 SUV로 강인하고 스포티한 이미지로 완성도 높은
디자인"이라며 "전ㆍ측ㆍ후면부 모두 직선의 단순화를 적용해 역동적이면서도 세련된 새로운 SUV 디자인을 제시
했다"고 밝혔다.

XM의 앞모습은 강인하고 스포티하다. 일체화된 헤드램프와 기아차 고유의 패밀리룩이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은 날렵함과 역동성을 강조했다.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일체화는 로체 이노베이션·포르테에 적용한 디자인
으로 젊고 역동적이라는 평을 받은 바 있다.

특히 헤드램프에는 블랙베젤을, 안개등 주변에는 메쉬(그물) 스타일을 적용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투톤 컬러와 메쉬(그물) 스타일을 적용한 뒷범퍼 디자인은 스포티한 스타일을 살렸고, 넓은 뒷유리창은 시원스럽
고 세련된 도시적 감각을 전달한다.

XM은 쏘렌토 후속으로 4월에 출시되며 현대ㆍ기아차 최초로 차세대 친환경 승용디젤엔진인 R엔진이 장착된다.
R엔진은 엄격한 배출가스 기준을 채택한 유로5를 만족시키는 것은 물론 200마력(2.2 모델 기준)을 과시한다.

이 엔진을 단 XM 2.2 모델의 연비는 경유 1리터당 14.1km로 기존에 국산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중 13.1Km로
가장 연비가 높았던 스포티지 보다 연비가 좋다.

여기에 로체 이노베이션과 포르테에 장착되어 효과가 입증된 에코 드라이빙 시스템과 독자 개발한 6속 자동변속
기가 기본 적용되어 경제성까지 갖췄다는 평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