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기름값 또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3월부터 원유와 석유제품에 부과되는 관세율이 일제히 인상되면서 올해 들어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기름값이 더 오른다.

특히 서민들이 많이 쓰는 등유는 난방유에 대한 개별소비세 인하조치까지 사라지면서 ℓ당 40원 안팎이나 오를
것으로 보인다.

2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3월1일 수입하는 물량부터 현재 2%인 원유, 휘발유, 등유, 경유, 중유에 대한
관세율을 3%로, 현행 0%인 액화석유가스(LPG)에 대해서는 1%로 각각 1%포인트 인상한다.

이에 따라 휘발유와 등유, 경유는 ℓ당 5원 가량, LPG는 ℓ당 3원 가량 제품가격 인상요인이 생긴다고 재정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또 작년 12월부터 등유와 LPG프로판, 취사.난방용 액화천연가스(LNG) 등 난방용 유류에 대해 개별소비세
를 30% 깎아줬던 한시 조치를 오는 28일 종료한다.

이에 따라 3월1일부터 개소세는 물론 개소세액의 15%인 교육세, 부가가치세 등도 종전으로 환원되면서 등유는
ℓ당 34원, LPG프로판은 ㎏당 7원, 취사.난방용 LNG는 ㎏당 20원의 인상요인이 각각 발생한다.

특히 개소세 환원과 관세 인상이 동시에 겹치는 난방용 등유는 모두 40원 안팎이 오를 것으로 보여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