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을 하다보면 아무리 조심을 해도 사고의 위험은 항상 도사리고 있습니다. 특히 겨울철에는 더더욱 말이죠.
아차 하는순간 저처럼 이렇게 뼈아픈 결과가 나오기도 하는데. 막상 사고가 일어나면 가장 먼저 달려오는건 경찰도, 보험사도 아닌 렉카 입니다.
저같은 경우에도 사고가 일어난지 5분도 안돼서 가장 먼저 달려온게 렉카였는데요. 이미 보험사를 통해 긴급출동 요청을 한 뒤라 굳이 구난 요청을 할 이유가 없었습니다. 초조한 마음으로 보험사 렉카를 기다리며 5분정도 시간이 지나고 나니 바로 경찰들이 출동하더군요.
저같은 경우는 단독 사고에 주변 기물도 훼손된게 없어서 음주 여부만 확인하시고 진입 차량들을 통제하고 있었습니다.

그런 상태로 5~10분이 지났을까? 출동을 요청한지 15분이 지나도록 보험사측 렉카는 아직도 도착을 안했네요.
시간이 좀 지연되는듯 하자 통제를 하던 경찰중 한분이 차를 빨리 빼라고 합니다. 도착시간을 확인하러 다시 보험사측에 연락을 하는사이에 제 의사는 확인하지도 않고 대기중이던 렉카 한대가 낼름 견인줄을 걸고 구난을 시작합니다. 물론 구난 비용같은것도 전혀 통보받은 사실이 없죠.

뒤집힌 차량을 옆으로 한번 굴리고, 다시 바로세우려고 하는중에 보험사쪽 렉카가 도착했습니다. 그리고선 사고 경위를 확인하고 현장 사진만 몇장 찍더군요. 처음 출동 요청때 부터 걸린 시간 하며, 긴급출동으로 나왔다는 의지따위는 찾아볼수 없었습니다.

차량 구난이 끝난 후 일단 현장에서 벗어나서 이야기를 하자며 견인을 하는데, 당시에는 정신이 없어 미처 생각하지 못했지만, 분명히 보험사쪽 렉카가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왜 다른 렉카가 이따위 상태로 견인을 하는지 이해가 안가는군요. 아무리 사고가 난 차량이라고는 하지만 차주의 의사도 묻지 않고 이딴 식으로 손상부위가 늘어나게 견인을 하고있고, 보험사측 렉카도 이 상황을 지켜만 보고있다는 사실이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웃기네요.

어쨌든 사고 지점에서 대략 100m 정도 떨어진 곳에 차를 세우고 구난 비용에 대한 얘기를 시작했는데... 이런 사고를 대비해 자동차 보험에 가입한 입장에서는 당연히 보험사에서 알아서 처리할 일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더군요. 아니... 오히려 보험사에서 나온 렉카는 저에게 이런건 자기네 선에서는 처리할수 없다고, 비용을 지불해야한다며 설득을 합니다. 말이 안통하는 상황인것 같아서 일단 비용이나 알아보자 싶은 마음에 구난 비용이 얼마냐고 물어봤더니 20만원 이랍니다. 차 한번 뒤집고 100m정도를 대충 걸어서 끌고온게 왜이리 비싸냐는 뉘앙스를 비쳤더니, 자기네도 가격을 마음대로 책정하는게 아니고 정해진 요금이 있다고 합니다. 야간 할증이라던지 견인 고리를 한번 거는데도 다 돈이라면서 말이죠.
이쯤되면 이 상황이 웃기다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그래서 지금 가진돈이 없다고 하니 이자리에서 돈을 지불하지 못하면 차를 내려줄수 없답니다.
그러면서 은근슬쩍 본심을 드러냅니다. 자신이 부장으로 일하고 있는 공업사로 가면 구난 비용은 무료로 해줄테니 그쪽으로 가서 수리하자고 말이죠.
덧붙여 이건 사업소로 가면 100% 폐차라고, 자차 산정비 나오는걸로 차를 새로 살수 있겠냐면서 지속적으로 유혹하네요.
찜찜해서 그냥 사업소로 간다고 하고, 지금 가진돈이 없으니 신분증과 연락처를 맡기고 들어가서 입금해주겠다고 하니 정색을 하고 안된답니다.
결국 같은 내용의 실랑이가 계속되다가, 일행이 오면 돈을 주겠다고 하고 기다리는 사이 보험사측과 여러차례 통화를 해봤지만 뭐든 일사천리로 해결해 줄것같이 이야기하던 보험가입 전과는 다른 태도네요.

결국 일행이 도착해서 터무니 없는 요금을 지불하면서 상세 내역이 들어간 영수증을 끊어달라고 하니 이딴 간이 영수증 하나를 딸랑 줍니다.
뭐... 구난 부분과 할증부분은 어떻게든 이해해 보겠는데 대기 3시간과 견인에 대한건 그냥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사업장은 왜 이천인가요?)
그럼 3시간 전에는 저 금액을 빼고 이야기 했어야지. 게다가 차가 손상되든 말든 대충 걸어서 100m 정도를 끌고간것도 견인이라고 청구를 합니다.
안그래도 사고로 인해 상처받은 운전자를 등쳐먹는 것들... 지금 이순간에도 전국 곳곳에서 운전자를 두번 울리는 하이에나들이 먹이를 찾아 두리번 거리고 있을걸 생각하니 지금도 분통이 터집니다.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
"추천"은 ↓하단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구로구 개봉제1동 | 오류IC
도움말 Daum 지도
  1. Favicon of http://sgoon.tistory.com BlogIcon Sgoon 2010.01.14 13:34

    보통 견인하는 사람들이 먼저 걸라고 하는데 의사를 안물어 본거면, 좀 이야기해도 될 듯 한데 잘 안되었나 봅니다.;;

    쩝, 저도 경인을 한번 한적이 있는데. 저는 약 10키로 내외 이동하고 12만원을 줬던 기억이 있내요...한 7년전쯤이니^^;;

    물론 초짜 시절이라 보험회사 견인을 부를 생각도 못했으니 12만원만 나가긴 했습니다.

    요즘은 견일 할려면 보험에서 긴급출동으로 견인할테니 하지말라고하고 일단 대기합니다. 아니면 보험으로 되도록 해주겠다 하면 OK하고 가구요.

    근데 아무리봐도 상당히 비싸내요 쩝;;; 물론 레카 표준 요금이 있는지도 좀 궁금하긴 합니다.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0.01.14 14:09 신고

      관할 구청쪽에서 정하는 기준 요금이 있다고 하는것 같은데 일일이 지키는것 같지는 않습니다. 렉카의 구난이나 견인 비용도 공시를 하면 어처구니 없는 요금은 뒤집어 쓰지 않을텐데... 처음겪은 사고라 처리를 좀 어벙하게 하긴 했지만 괴씸한건 어쩔수가 없네요 -_-^

  2. 지비 2010.01.14 15:48

    그러면 무조건 견인하려고하면 돈 없다고 안낸다면서 보험 올때까지 말리는게 상책이겠군요 ;;;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0.01.14 15:54 신고

      일단 보험사 불렀으니 금방 도착한다고 시간끄는게 상책일듯 합니다 -ㅅ-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best03077 BlogIcon 케이브로스 2010.01.16 17:41

    내 예기도 아닌데, 글을 읽으면서 분노가 치밀어 오르는군. 20만원에서 눈 튀어나올 뻔 했네.

    • Favicon of http://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01.16 20:36

      이시키들 엿먹일 방법이 없는건가 -ㅅ-;;;

  4. 지금쓰시는 2010.01.21 13:11

    보험이 어디껀가요? 현대해상 했으면 괜찮읅ㅅ

    • Favicon of http://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01.21 13:22

      당시 처리했던 보험은 외국계 M 사 보험이었습니다.

  5. BlogIcon 승승장구 2010.05.21 10:00

    안타깝네요. 보험서비스차량으로는 무료로 가능했겟는데요. 도로소통에 문제가 없고, 위험상황이 아니면 경찰도 문제겠네요. 현장에 와 있는 견인차는 차주가 견인 못하게 하면 못하는 거에요. 도로 원상태로 해 놓으라면 미칠려고 할 걸요.어쩌면 보험서비스 온 차량도 현장에서 자주 만나는 그 차량기사와 다투기가 싫엇을 수도 있겟네요.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0.05.21 20:38 신고

      뭐 하는걸 보니 서로 다 아는사이더라구요. 먼저 건사람이 임자라는 자기들끼리의 암묵적인 룰이 있는것 같은데 아무리 먹고살려고 하는짓이라고 해도 막상 당해본 입장에선 별로 곱게 보이진 않네요.

  6. 익명 2010.08.06 08:24

    차라리 교통막는다고내는벌금 명칭을까먹었지만 그거조금내고기다리시는게더나았을거같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