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시청앞 광장에서 르노의 F1 머신을 직접 만나볼수있는 F1 City DemoRun in Seoul 행사장엘 다녀왔습니다.
기껏 자리잡고 영상을 촬영했는데 집에와서 보니 'USBC09?' 라는 요상한 파일만 하나 덩그러니 보이고 이것마저 복사도 못하게 에러가 나네요. 캠코더에서 재생은 되는데 그림의 떡 같은 상황이... 혹시 복구하는법 아시는분 있나요? ㅜㅡ

대한문 바로 옆에 마련된 르노 F1팀의 텐트에는 지난번 영암 써킷런 행사때 본것같은 머신이 놓여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이 바로 이녀석인가 보군요.

여기가 바로 대한문 바로 맞은편부터 이순신 장군의 동상이 있는곳까지의 데모런 코스!!! F1 머신에게는 순식간에 왕복할수 있는 짧은 코스일지 몰라도 실제로 그리 짧은 거리는 아니죠? ㅎㅎㅎ (평일 출퇴근 시간에는 특히 더....;;;)
늘 차들로 가득차있는 광경만 봐 왔는데 이렇게 차량이 통제되고 한산한 모습은 2002년 월드컵 이후 처음보는것 같네요 ^^;;;

처음에는 저 단상위에 삼각대를 설치할 요량으로 쪼르르 가봤는데 이미 올라가 있는 인원이 너무 많다고 못올라 가게 하네요 ㅜㅡ

할수없이 VIP 관람석 맞은편에 있는 단상으로 올라왔습니다. 가려지는 부분이 좀 있긴 하지만 행사를 준비하는 모습과 관람석이 잘보이는것도 나름 괜찮네요. 다만.... 단상이 옆쪽에 있어서 거기서 뭘 하고있는지는 전혀 보이지가 않았다는게 좀.... ㅡ.,ㅡ

엇? 어디서 낮익은 차가 보인다 했더니 CJ 슈퍼레이스 슈퍼2000 클래스에 참가중인 SM3 레이스카였네요. 지난달에 열린 3전이 첫 출전이라 성적이 그다지 좋지는 않았지만 조만간 셋팅을 끝내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해 봅니다 ^^

단상위에서 장 마리 위르띠제 대표의 인사말과 이런저런 설명을 하고있을때 옆에서 대기중인 취타 공연팀(?)이 보입니다. 행사의 시작을 알리면서 악기를 연주하며 데모런이 펼쳐질 코스를 따라 쭉~ 한바퀴를 도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리더군요 ^^
(취타 공연팀 이후로는 영상촬영에 올인해서 사진이 없네요;;; 영상을 복구할 길을 찾아야 할텐데요 ㅜㅡ)

공연이 끝난 후 싸이카의 퍼레이드가 이어지고, 오늘 르노의 F1 머신을 운전할 벨기에 출신의 드라이버 Jérôme d’Ambrosio(제롬 담브로시오?)와 포뮬러 르노 2.0 머신을 운전할 CJ 슈퍼레이스 CJ헬로넷 클래스에 참가중인 김종겸 선수가 뉴 SM 을 타고 퍼레이드를 펼쳤습니다.

그리고 잠시후... 관람석 뒷편에서 우렁찬 엔진음과 함께 등장할줄 알았던 F1 머신이 미케닉들의 손에 밀려서 나오길래 뭔가싶은 마음으로 지켜봤더니... F1의 엔진음으로 애국가를 연주하네요;;; (...모르고 들으면 그냥 왕~ 왕~ 하는 엔진음으로만 들립니다 ㅡ.,ㅡ)

F1 머신이 들어간 후... 뉴SM3 레이스카와 포뮬러 르노 2.0의 데모런이 펼쳐집니다. 그러고 보니 뉴SM3 레이스카의 드라이버인 김영관 선수와 포뮬러 르노 2.0의 드라이버 김종겸 선수가 부자지간 이네요.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데모런에 드라이버로 참여하는 모습도 꽤 보기 좋습니다 ^^

그리고... 관람석 뒷편에서 굉음이 들려오며 드디어 목빠지게 기다린 F1 머신이 등장합니다. 불과 3~4미터 앞에서 고막을 찢을듯한 굉음을 내며 질주하는 F1 머신!!! 지난번 영암에서 레드불의 머신을 봤을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네요. ㅎㅎㅎ
형식적으로 2~3번 왕복만 하고 끝날줄 알았는데 적당히 공간이 나오는곳에서는 원돌이를 하며 연기도 좀 뿜어주는 팬서비스!!! >ㅅ<b

짧지만 강렬했던 질주가 끝나고 F1 머신과 레이서, 그리고 모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마지막으로 F1 City DemoRun 행사가 끝이 났습니다.
이번 행사는 이날 하루 2번만 진행되는 짧은 행사였지만, 미리 티켓을 구매한 고객들에게 조차 등을 돌리게 만들었던 1박2일간의 써킷런 행사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는 행사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사진이 부족해 현장감 없는 포스팅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깨진 파일을 복구하는 방법을 찾게되면 바로 현장감 있는 영상을 올릴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ㅜㅡ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유익한 글이었다면 "추천" 한방 부탁드립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