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메리칸 머슬의 선두주자 포드 머스탱 2011년형 모델의 프리뷰 영상입니다.
주요 영상 소스 일부가 깨지는 바람에 저로서도 만족스럽지 못한 프리뷰가 나와버렸네요 ㅜㅡ


아메리칸 머슬의 매력을 아는 남자들이라면 포드의 머슬카 머스탱의 상징인 달리는 종마를 한번쯤은 동경해 봤을텐데요. 추억의 미드 전격Z작전(원제: 나이트 라이더)의 후속작에서 2대 키트로 활약중인 포드 머스탱의 2011년형 모델을 시승해 봤습니다.

일단 제가 생각하는 아메리칸 머슬의 가장 큰 매력은 바로 '간지' 인데요. '머슬' 이라는 단어와 어울리는 두툼한 라인과 빵빵한 엉덩이는 마치 보디빌더를 연상시킵니다. 여기에 머슬 특유의 우릉거리는 엔진음 또한 주위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데 한몫을 하고있죠. 혹자는 아메리칸 머슬의 진정한 매력은 조수석에 커다란 개를 한마리 태우고 창문에 팔하나를 턱~ 걸친 자세로 시내를 우릉거리며 돌아다니는거라나요? ㅎㅎㅎ
진정한 머슬의 사운드는 8기통에서 맛볼수 있는데 6기통으로 줄어든 엔진음은 약간 아쉬움을 남깁니다.

머스탱의 실내 또한 심플하기 그지없는데요. 깔끔하면서 실용적인 디자인은 전형적인 미국차의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디자인이기에 더욱 머스탱의 남성미를 살려주는것 같군요 ㅎㅎㅎ

하지만 심플한 와중에도 있을건 다 있습니다. 심지어 터치스크린 네비게이션과 함께 SYNC 시스템까지 탑재해 주다니 이거 머슬카에 너무 많은 편의사양을 달아주는거 아닌가요? 예전부터 그려오던 머슬카의 이미지에서는 살짝 멀어지고는 있지만, 간지와 함께 실용성도 가져갈수 있다는 점에서 끌리는 소비자도 있을것 같습니다.

음? 시거잭의 위치가 좀 특이하죠? 네비게이션이 기본으로 매립되어있지 않았더라면 상당히 유용한 위치였을것 같은데요.

탁 트인 루프는 마치 울트라뷰 썬루프를 보는듯 한데요, 아쉽게도 슬라이드나 틸트같은건 아예 못합니다. 루프의 대부분을 유리로 만들어버린거라 안전상의 이유로 이렇게 만들어놓은게 아닐까 하는 추측을... 아니면 단지 공간이 부족해서일수도 있겠네요 ^^;;;

머스탱의 전방 시야는 길고 높은 본넷 덕분에 좋은편이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는데요. 대신에 후방 시야는 이렇게 보조미러를 통해 확실히 확보를 해주고 있습니다. 곡면 거울을 사용하는 경우는 많아도 이렇게 따로 보조거울을 만들어놓은 경우는 흔치 않은데요. 곡면거울처럼 왜곡이 없어서 좀더 보기가 편하더군요. 하지만 사이드미러를 접지 못하는건 살짝 압박...^^;;;

또 한가지 화장거울조차 시원시원하게 커서 여차하면 룸미러로 써도 될것같은 느낌인데요. 왜 다른 차량들에서는 이정도 사이즈의 거울을 넣지 않고있는건지 의아해 질 정도로 마음에 드는 부분입니다. 이왕 보는거 큼직하고 잘보이면 좋잖아요?

머스탱의 컵홀더는 기대 이상으로 큼직했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콘솔박스와 글로브박스, 트렁트 등의 수납공간은 그리 넉넉하지는 못하네요 ^^;;;

넓직한 본넷 안쪽에 위치한 V형 6기통 3.7리터 엔진은 종전의 4리터엔진에 비해 배기량은 줄었지만 출력은 100마력가량 상승하고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연비또한 25%가량 향상됐습니다. 하지만 얻는게 있으면 잃는것도 있는걸까요? 위에도 언급했다시피 시동을 걸었을때 저RPM대역에서의 엔진음은 그다지 존재감은 없었습니다..... 라고 실망을 살짝 하긴 했지만 막상 악셀을 꾹 밟았을때의 가속감과 RPM이 올라감에 따라 3단계로 변하는 엔진음은(3단 부스터? -_-?) 실망했던 부분을 메꿔주기에 충분했습니다. 아마도 가변흡기 덕분에 이런 양상을 보이는듯 하군요.

2011년형 머스탱은 기존 아메리칸 머슬의 이미지에서 좀더 편의사양을 늘리고 상품성을 높인 모델이라고 할수 있겠는데요. 손댈수 있는 여지가 많았던 기존의 머슬이 집에 붙어있는 차고에서 뚝딱거리며 튜닝을 할수있는 여지가 있는 환경에 어울렸던 반면, 이번에는 순정상태로도 불만없이 타고다닐수 있는 쪽으로 많이 바뀌었다랄까요? 
비록 아메리칸 머슬로서의 매력을 살짝 잃었을지도 모르겠지만, 덕분에 스포츠 쿠페를 노리는 소비자들에게는 한걸음 더 다가설수 있지 않았나 합니다. 더군다나 4,200만원이라는 착한 가격도 한몫 해서 말이죠 ^^



엔진형식
 
V6
배기량   3,726cc
연료   가솔린
연비(등급)   9.2km/ℓ(4등급)
최대출력    309hp
최대토크
 
38.7kg.m
승차인원   4인승
구동방식    후륜구동(FR)
변속기
  자동6단
연비(등급)
 
9.2km/ℓ(4등급)
CO²배출량
  256.0g/km
     
전장 
 
4,780mm
전폭    1,880mm
전고    1,420mm
축거    2,720mm
윤거전    1,572mm
윤거후    1,588mm
공차중량   1,625kg
승차인원   4인승
전륜타이어   235mm/50/18inch
후륜타이어
  235mm/50/18inch
     
전륜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후륜서스펜션   3링크 코일스프링
전륜제동장치   V디스크
후륜제동장치   V디스크
스티어링
  랙 앤 피니언

  1. Favicon of http://ohandhong.com BlogIcon 오앤홍 2011.01.03 14:53

    이런차 미인들이 타고 다니면, 완전 더 멋질 것 같다는.ㅎㅎ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1.01.03 15:45 신고

      오앤홍님 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ㅎㅎㅎ
      오앤홍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에는 좀더 자주 뵈용 ㅎㅎㅎ

머스탱의 팬들에게는 혹할만한 소식인데요. 포드에서 2011년형 머스탱을 위한 몇가지 커스텀 그래픽 패키지를 내놓았습니다.
그래픽 패키지는 도색이 아닌 스티커 형식으로 제작되어 출고시 뿐만 아니라 언제라도 손쉽게 붙이고 실증나면 떼어내 버릴수 있겠네요.
게다가 각 패키지들을 조합해서 자신만의 디자인을 만들수도 있고 말이죠 ^^

특히 이 "Clear Hood" 는 어떤 디자인과 조합해도 잘 어울릴듯 해서 가장 인기가 높을듯 합니다 ^^

포드에서 공개한 패키지의 가격은 대부분 $299 지만, 디자인의 복잡도나 스티커의 면적에 따라 가격에 차이가 있다고 하는데, 아마도 이것저것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찾아 조합하다보면 거의 $1,000 정도는 쓰게되지 않을까 싶네요.
......가격을 보니 부담없이 붙였다 뗄만한건 아니군요 ( __)

포드의 머스탱이 카마로를 의식해 출력을 올린데 이어 시보레 역시 카마로의 엔트리 엔진인 V6 3.6 직분사 엔진을 향상시켜 312마력 38.5토크로 끌어올린 2011년형 카마로를 내놓았습니다. 8마력의 미미한 차이지만 포드와 시보레의 미묘한 자존심 싸움인지도 모르겠네요 ^^;;;

2011년형 카마로는 엔진의 성능향상 이외에도 콜벳에서 볼수있었던 HUD를 적용해 차량의 속도나 RPM, 기어변속, 외부온도 등의 정보를 전면 유리를 통해 확인할수 있습니다.

  1. Roen 2010.04.11 09:54

    뽀대는 나지만 ㅋ 머슬카는 연비가 안좋아,,, 그닥 맘에 안들어하는 1인,, ㅋ

    색깔이랑 디자인은 정말 남성적이라 끌리는 군요 ^^ 인테리어도 사이버틱한 느낌?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0.04.11 16:58 신고

      출발할때 우렁찬 소리를 내면서 빠르게 가속하고 100Km/h 가 되면 항속기어를 찔러넣고 거의 아이들에 가까운 RPM으로 주행하는게 진정한 머슬을 타는 방식이라고 하는데요. 한때 머스탱을 타고다녔던 녀석이 시내에서는 몰라도 고속도로 연비는 좋은편 이라고 하더군요 ^^

포드자동차는 미국 자동차 구매가이드 웹사이트인 컨슈머 가이드 오토모티브 발표한 ‘2010 최우수 추천차(2010 Best Buy and Recommended Awards)’에서 포드 토러스, 머스탱, 퓨전이 최우수 추천차(Best Buy) 선정되었습니다
.

포드자동차는 대형 세단 부문에서 포드 토러스, 중형 세단 부분에서 포드 퓨전, 스포티/퍼포먼스 부문에서 포드 머스탱이 최우수 추천차(Best Buy)’ 선정되었으며, 추천 차량으로 뽑힌 중형 세단 부분 도요타 캠리, 스포티/퍼포먼스 부문 현대 제네시스 쿠페보다 호평을 받았습니다.

 
한편 지난해 자동차 업계의 글로벌 악재에도 불구하고, 포드자동차는 고객들의 자동차 브랜드 인식 조사에서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컨슈머 리포트(Consumer Reports) 2009 12 3일부터 7일까지 전역 성인 2,017명을 대상으로 무작위 전화 서베이로 ‘2010 자동차 브랜드 인식 조사(2010 Car Brand Perception Survey)’ 실시한 결과, 포드자동차는 전년에 비해 전체 브랜드 인식 점수가 최소 30 이상 상승, 올해 141점을 획득해 혼다(135) 제치고 2위로 올라섰습니다
.

1967년 ~ 1968년 사이에 생산되던 쉘비의 GT500 머스탱이 부활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그당시의 디자인으로 재생산된다는건데.... 아직은 컨셉만 잡힌 상태라 자세한정보는 없지만 기존 오너들에게 사랑받았던 모던한 퍼포먼스에 슈퍼카 급의 출력을 보여줄것이라 기대됩니다.
음.... 일단은 디자인만 봐도 땡기네요. 북미시장에서도 이녀석이 나오길 목이 빠져라 기다리고 있는 매니아들이 수두룩 할듯 합니다.

맨 아래 노란색은 범블비를 떠오르게 하는 페인팅....
  1. Hoo_A 2009.11.04 13:28

    크아 무식을 뽐냈다는....
    쉘비(쉐비인줄 알았다는)가 왠 머드탱? ㅋㅋㅋㅋ
    무식한 저를 용서하세요

    • Favicon of http://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09.11.04 13:35

      사실 저도 외국기사를 본건데 무식해서 제대로 번역을 한건지 모르겠네요;;;; 저도 차음엔 쉐비인줄 알았어용

  2. 행자 2009.11.04 13:51

    쉐비는 울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ㅋㅋㅋ 시볼렛 ... 미국애들이 하는 발음은 쉐볼렛 이거든요 그래서 이걸 줄여서 쉐비라고 하구요

    쉘비는 머스탱의 튜닝버전으로 완전히 별개의 차죠...


지난달 시보레 까마로의 판매량이 포드 머스탱의 판매량을 넘어섰다고 합니다.
범블비의 영향인가요? ㅎㅎㅎ

↓ 까마로와 머스탱 사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