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럭셔리 브랜드 인피니티(Infiniti Motor Company Ltd.) 고성능 스포츠 세단 ‘Q50 루즈(Q50 Eau Rouge)’ 프로토타입을 이용한 특별한 레이스를 펼쳤다.

 

이번 레이스는 ‘Q50 루즈모델명에 영감을 고속 급회전 구간, 루즈(Eau Rouge) 포함된 벨기에의 스파-프랑코샹 레이스 서킷(Spa-Francorchamps race circuit)에서 진행됐다.

 

특히, 4 연속 F1세계 챔피언이자 인피니티 퍼포먼스 디렉터인 세바스찬 베텔(Sebastian Vettel) Q50 루즈의 강력한 성능을 직접 선보이는 자리로 주목 받았다. 베텔은 Q50 루즈 프로토타입 개발 작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오고 있다.

 

베텔은 『올해 처음 Q50 루즈를 운전했을 때와 비교해 조향 서스펜션 부분에서 확연한 기술적 성과를 직접 체험할 있었다』며, 『폭우로 인해 트랙이 완전히 젖었음에도 불구하고, 모든 구간에서 Q50 루즈의 강력한 힘을 경험하기에 충분했다』고 덧붙였다.

 

극한을 쫓아(Chasing The Edge)’라는 타이틀로 베텔이 미국의 프로 레이서 파커 클리거만(Parker Kligerman), 중국 당구계의 간판스타 샤오팅(Pan Xiaoting) 등과 펼치는 스피드 경쟁 촬영 영상은 다음의 링크를 통해 확인할 있다.

(https://chasingtheedge.infiniti.com/team.html)

 

한편, 프리미엄 세그먼트에서 최고의 퍼포먼스 카를 만들겠다는 인피니티의 의지를 담은 Q50 루즈는 지난 2 국내 출시되어 인기를 얻고 있는 인피니티 Q50(Infiniti Q50) 기반으로 만들어진 프로토타입 모델이다.

 

Q50 루즈는 지난 1 <2014 북미 국제 오토쇼> 통해 최초로 디자인 컨셉이 공개된 이후, 4 <베이징 오토쇼> 연이어 소개되며 퍼포먼스 카의 아이콘으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F1에서 영감을 받은 공기역학적 디자인은 물론, 3.8 리터 트윈터보 엔진이 뿜어내는 최고출력 560hp, 최대토크 61.2kg.m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0-60mph 도달 시간 4 미만을 기록한다.

 

인피니티는 Q50 루즈의 생산 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

 

2010 F1 그랑프리의 17번째 경기가 영암 F1 경기장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GM대우 레이싱팀도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고 경기를 관람하러 영암에 와있는데요. 저도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김진표선수와의 인터뷰 시간을 가졌습니다 ^^

자신이 응원하는 선수의 선전에 열광하는 김진표선수의 모습은 이미 연예인이 아닌 한사람의 F1 팬으로서의 모습인데요.
세바스찬 베텔의 예선 1위에 저토록 열광하는데는 약간 다른 이유도 있었다죠? ㅎㅎㅎ




 

  1. Favicon of https://lgeblog.tistory.com BlogIcon 엘진 2010.10.25 15:27 신고

    캬아악~ 저도 사진 찍었어요~~~

지난 6 27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9라운드 의 우승컵은 폴투윈(Pole to Win, 예선전에서 1위로 폴(Pole)을 잡은 드라이버가 결선에서 승리함)을 차지한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에게 돌아갔다.

5.419㎞의 서킷을 총 57바퀴 도는 스페인의 발렌시아 스트리트 서킷에서 세바스찬 베텔은 1시간 40 29571의 기록으로 올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차지하며 개인 통산 7승을 달성했다.

지난 호주GP 우승 이후 계속되는 불운으로 아쉽게 우승을 놓쳐왔던 세바스찬 베텔은 이번 유럽GP 우승으로 새로운 터닝포인트를 만들며 월드 챔피언을 향한 본격 질주를 시작했다.

이에 반해 팀 동료 마크 웨버(레드불 레이싱, 호주)의 올 시즌 상승세에는 급제동이 걸렸다. 경기 초반 마크 웨버와 헤이키 코발라이넨(로투스, 핀란드)의 충돌로 머신이 전복되는 대형 사고가 발생해 발렌시아 서킷은 일대 대혼전이 빚어졌다.

사고로 인한 세이프티카의 투입은 치열한 순위 경쟁에 긴장감을 조성하는 한편, 젠슨 버튼을 비롯한 9명의 드라이버가 세이프티카 출동시 속도 제한 위반으로 패널티를 부과 받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이 날 경기에서도 맥라렌 듀오의 선전은 이어졌다.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은 드라이브-스루 패널티(Drive-Through Penalty)에도 불구하고 위협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2위 자리를 지켜냈고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 또한 남은 포디엄을 차지하며 포인트 사냥에 성공해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편 포뮬러원의 아시아 파워인 카무이 고바야시(BMW자우버, 일본) 7위의 성적으로 시즌 첫 포인트를 획득하는 기염을 토했다. 카무이 고바야시는 53랩이 될 때까지 피트스탑을 하지 않은 전략으로 3위까지 끌어올리며 강호팀이 포진한 선두권에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9라운드를 마친 현재까지의 드라이버 순위는 맥라렌의 루이스 해밀턴, 젠슨 버튼이 각각 127, 121점으로 선두를 유지하고 있고 세바스찬 베텔이 115점으로 3위를 달리고 있다. 컨스트럭터즈 순위 역시 맥라렌과 레드불이 248, 218점으로 1, 2위를 기록하며 두 팀의 계속되는 접전을 예고하고 있다.

시즌 절반을 넘어서게 된 2010시즌 포뮬러원은 맥라렌과 레드불의 양강 구도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10번째 라운드가 오는 7 11일 영국 실버스톤 서킷에서 펼쳐진다.

F1 월드 챔피언십
(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의 시즌 4라운드 중국 그랑프리(Grand Prix, GP)의 결선이 오는 4 18일에 열린다.

총 길이 5.451km의 트랙을 56바퀴 돌아야 하는 상하이 인터내셔널 서킷은 고속과 저속의 조화가 특징이다. 최대 직선 구간이 928m에 달해 최고 스피드를 시속 300km까지 뽑아낼 수 있지만 헤어핀과 중저속 코너가 갖추어진 하이 다운포스 서킷이기도 하다.

중국GP가 올 들어 열린 레이스 가운데 가장 추운 경기라는 점은 중국GP의 또 다른 변수다. 사막의 바레인이나 열대의 말레이시아, 남반구의 호주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추워 노면 온도가 낮고 고난도 트랙을 버틸 수 있는 타이어 관리 능력이 경기 판세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중국GP는 월드 챔피언들이 포진한 선두 그룹의 상승세를 제대로 가늠할 수 있는 격전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페리페 마사(페라리, 브라질) 39점으로 1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페르난도 알론소(페라리, 스페인), 세바스찬 베텔(레드불 레이싱, 독일) 2점의 근소한 차로 쫓고 있다.

1~5위 간의 점수차도 단 4포인트이기 때문에 이번 중국GP를 통해 포인트 격차가 커지고 순위가 재편될 가능성이 크다.

그 중 강력한 우승 후보는 세바스찬 베텔이다. 두 경기 연속 폴포지션 달성과 함께 지난 말레이시아GP에서 레드불 레이싱의 원투승을 이끈 베텔은 이번 시즌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레드불 듀오는 2009시즌 중국GP에서도 원투승을 기록한 바 있어 우승 전망이 밝다.

여기에 드라이버와 컨스트럭터 포인트 모두 선두를 달리고 있는 페라리의 견제도 주목할 관전 포인트다. 페라리의 마사와 알론소는 개막전부터 포인트 사냥에서 우위를 달리고 있다. 게다가 6번의 중국GP 중 세 차례나 우승을 거머쥔 페라리팀의 높은 승률은 강한 자신감을 불어 넣기에 충분하다.  

한편 이번 시즌 복귀한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가 중국GP를 통해 부활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슈마허는 2006년 중국GP 한 차례 우승한 경험이 있다.

선두 그룹 간 치열한 접전이 예고되는 중국GP의 결선은 오는 4 18오후 3(현지 시각)에 펼쳐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