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동차량을 운전할때 늘상 하는말이 "반클러치 많이쓰지마라" 라는건데요. 분명 많이쓰면 안좋은건 알고 있지만 정확하게 어떻게 안좋은지, 왜 안좋은지를 이해시켜 주는 사람은 별로 없습니다. 대부분이 "클러치 일찍 망가져" 라는 말만 하고 말이죠.
저도 그런 대부분에 속해있었기에 도데체 클러치란 녀석이 어떻게 생겨먹었길래 반클러치가 가능한지 궁금했었는데, 얼마전 플라이휠을 분해한 모습을 볼수 있었습니다. 위쪽에 보이는 사진이 클러치 디스크 중 미션과 연결되는 부분이구요.

이쪽이 엔진과 연결되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중간에 얇은 브레이크 패드 6개를 달고있는듯한 이녀석이 들어가게 됩니다. 이걸 압력판이라고 부르던가요?

반대쪽으로도 뒤집어 봤는데 가운데 빼고는 똑같이 생겼네요. 이거 조립할때 앞뒤 구분하기 어렵겠습니다 -ㅁ-;;;
그럼 이 부품들로 어떻게 동력을 전달하다 끊었다 할수 있는걸까요?

여기를 보면 살짝 이해가 가시려나요? 사진에 보이시는 부분은 손으로 눌러서는 꼼작도 않을정도의 판스프링으로 되어있는데요. 클러치 패달을 밟으면 이녀석이 눌리게 되면서 압력판이 엔진쪽에 연결되어있는 디스크와 떨어지게 되고, 동력이 차단되는 방식입니다.
그럼 다시 반클러치 이야기로 넘어가 보자면... 클러치 패달을 완전히 밟지도, 떼지도 않은 상태에서는 압력판이 엔진쪽 연결부와 닿아있기는 하지만 완전히 밀착된 상태가 아니라서 미션에 동력을 전달하기는 하지만 엔진의 회전수 만큼 미션에서 회전을 못할경우...... 아 말이 어려워지는군요 ㅜㅡ
사실 저도 대략적인 개념만 이해한거라 어렵게 설명하려니 머리속에서 정리가 안돼네요;;;;
그냥 단순한 결과만을 이야기 하자면, 반클러치의 사용이 많아질수록 압력판에 붙어있는 패드의 마모가 빨라진다는겁니다. 마치 브레이크 패드가 닳는것처럼 말이죠.

"그럼 브레이크패드 처럼 압력판만 교환하면 될거 아냐?"

뭐.... 브레이크패드가 마모되면 교환하면 되듯이 압착판 패드가 마모돼서 더이상 동력전달이 힘들어졌다면 물론 압력판만 교체하면 되겠죠.
하지만 휠과 캘리퍼만 풀어내면 교환이 가능한 브레이크 패드와는 달리 압력판을 교환하려면 미션을 뜯어내야 합니다. 공임과 부품가격을 합치면 브레이크 패드를 교환할때와는 다른 경제적 타격이 예상되는군요.

반클러치 사용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은....

사실 초보운전자든 베테랑운전자든 간에 수동차량을 운전하면서 반클러치를 사용하는건 마찬가지 입니다. 다만 서로간의 요령이 다를 뿐이죠.
따라서 차량 메이커에서도 이런점을 감안하고 만들었을테니 반클러치에 대한 심한 부담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분명 요령이 없을때는 압력판 패드의 마모가 더 심하게 진행되기는 하겠지만, 언제까지나 초보운전은 아니잖아요? 적어도 패드가 마모되는 속도보다는 요령이 늘어가는 속도가 더 빠를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부담감 없이 차츰차츰 요령을 익혀나가는게 오히려 클러치 수명에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1. 지나가는이 2010.07.25 05:32

    반클러치는 정말 좋지 않은 운전습관 입니다 본문처럼 패드를 빨리 닳게 하기도 하지만

    심한경우 클러치를 밟아도 차가 움직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정비를 제대로 하지 않은 수동차량의 경우 실제 운전상황에서 어느정도 운전을 한 운전자도 시동을 꺼먹기도 합니다

    더구나 면허학원에서 알려주는 언덕길 반클러치는 실제 제대로 정비 하지 않은 면허시험장의 노후된 차종은

    면허학원에서 몰던 트럭과 반클러치 느낌이 전혀 다르고 쉽게 시동이 꺼지는 경우가 많죠

    면허시험을 볼때나 평상시 운전을 할때나 클러치를 뗄때 살짝 악셀을 밟아주는게 시동을 꺼먹지 않으며 패드를 보호하는 방법입니다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0.07.26 18:34 신고

      클러치를 밟아도 차가 움직이는 경우는 유격 조절이 잘못되어있거나 실린더에서 제대로 서포트를 해주지 못한 경우입니다. 클러치를 밟아도 반클러치 상태인거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