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탁송

일본 원정경기 후 GM대우 레이싱팀의 첫 연습주행 현장 악천후 속에서의 일본 원정경기를 우수한 성적으로 마치고 돌아온 GM대우 레이싱팀이 다음 경기를 위해 지난주에 연습주행을 했는데요. 이미 한번의 경기를 치르긴 했지만 아직도 라프 디젤 레이스카는 조율할것이 많은 미완의 상태.... 그리고 젠트라X는 이미 완성된 차량이긴 하지만 올해 경기부터 넥센 N9000 타이어를 사용해야해서 나름대로의 조율이 필요한 상태라 선수들의 연습때문이라기 보다는 차량의 셋팅 때문에 온 연습이라고 볼수 있겠네요 ^^;;; 그럼 일단 2박3일간의 연습 장면을 스케치 영상으로 먼저 감상해 보실까요? 준비하는 시간을 제외하고 이틀간의 연습주행을 모아봤는데 이렇게 편집해놓고 보니 정말 잠깐 한듯한 느낌이 드네요 ^^;;;; 영상중에 마지막 주행이 끝난 후 김진표 선수가 유건 선수와 대화를.. 더보기
레이스카들의 힘겨운 나들이 준비 - 레이스카는 어떻게 이동하나요? 오늘 태백에서 진행되는 트랙데이 행사를 위해 GM대우 레이싱팀의 레이싱카들이 나들이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레이싱카는 번호판을 달지 못하기 때문에 법적으로 공도를 돌아다닐수 없습니다. 때문에 이동을 할때는 항상 탁송차나 셀프견인차에 어부바를 해서 이동을 하죠. 말로는 쉽지만 실제로 레이싱카를 탁송차에 올리는 과정은 일반 양산차들처럼 만만하지가 않습니다. 왜 냐구요? 보시다 시피 레이스카는 공도 주행을 고려하지 않고 오직 레이스를 위해 제작되기 때문에 차고가 매우 낮습니다. 덕분에 과속방지턱은 커녕 이렇게 견인차나 탁송차에 올리려고 해도 전면 에어댐이 닿는답니다. 물론 방법이 없는건 아니죠. 전면 에어댐이 닿을 우려가 있는곳을 지날때는 이렇게 받침대를 전륜밑에 깔아서 차고를 살짝 올리면서 지나간답니다.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