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HD 따위는 별로 필요 없다고 생각하고 구매 후, mSata 와 메모리 정도만 업그레이드를 진행했었지만....

그리고 그정도만 해도 크게 불만없이 쓰고 있긴 했었지만...

어느날 시야각이 심하게 좁아서 한차례 불편을 느낀 후 패널 업그레이드에 대해 고민을 시작했습니다.

 

뭐 해상도에 대한 부분이야 충분히 감수 할 만 하지만 시야각의 경우는 각도가 조금만 틀어져도 엑셀에서 라인이 안보일 정도니까요

뭐.... 사실 엑셀은 부가적인 요소고, 어디 돌아다니면서 영화나 만화같은걸 볼때 꽤나 불편함을 느껴서였습니다 -_-

액정패널의 교환은 언뜻보면 쉬워보이기도 하겠지만, 사용되는 기판이나 케이블에 따라서도 작업이 커지는 경우도 생기고

심지어 아예 업그레이드 따위는 아예 안되는 기종도 있다고는 하는데요.

그래도 아스파이어 V5-573 은 상위기종이 Full HD IPS 패널을 사용하고 있기에 희망을 가지고 찾아봤습니다.

어디서는 안된다... 어디서는 일단 까봐야 알 수 있겠다... 혹은 터무니 없는 가격을 부르기도 하던 와중

노트LCD 라는 업체에서 기존패널 매입을 조건으로 10만원 이면 작업이 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아 낼름 달려갔습니다.

 

 

 

용산 전자랜드 본관 지하에 위치한 노트LCD.... 상호명은 메티스 로 되어있네요.

전 다른출구로 들어가서 좀 헤맸지만.... 12번 출구 바로앞에 있습니다.

노트북을 맡기면서 잠시 얘기를 나눠보니 같은 모델로 이미 2번 업그레이드를 진행 한 전적이 있다고 해서 더욱 안심!

작업시간은 약 30분 정도로 금방 끝났습니다.

추가로 지난번 mSata 업글할때 터치패드에서 나사를 뽑아다가 쓴 전적이 있어 혹시 맞는 나사 하나 구할수 있냐고 했더니

다양한 사이즈의 나사를 한움큼 주시면서 맞는걸로 사용하라고 하시더군요 ㅋ (이미 조립이 끝난상태라....)

 

 

 

윈도우 부팅후 해상도를 확인해보니 당당하게 1920*1080(권장) 이 뙇!

 

 

 

아이다를 통해 패널을 확인 해 보니 LG에서 생산한 IPS 패널이었습니다.

사실 절대적인 밝기만 따진다면 TN쪽이 더 밝았었지만, 보일거 확실히 보이고 눈도 덜 아파서 업그레이드 한게 후회되진 않더군요.

 

 

 

화면사이즈는 작업표시줄을 아래로 내려도 어차피 인터넷창 2개를 풀로 사용하진 못하긴 합니다만.

적당히 2개를 띄워놓고 쓰는데는 지장없었고, 세로 픽셀까지 늘어나서 한번에 더 많은 내용을 볼수 있습니다.

단돈 10만원의 투자로 모~든게 좋아진것같아 보이지만.... 배터리 소모는 좀더 있는 편이네요.

기존 TN패널 사용시에는 인터넷과 간단한 문서작업, 포토샾작업 살짝.... 했을때 6시간정도 사용이 가능했는데요.

지금은 4시간 반 정도? 약 25% 의 전력소모가 더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4시간 이상은 사용이 가능한데다가 단일창으로 작업하는것보다 속도도 빨라지고

시야각 까지 좋아져서 한시간 남짓한 사용시간 감소는 충분히 감안할만 하네요.

 

이로서 현재 V5-573 의 상태는 순정에서 mSata(128g), ddr3l(4g), Full HD IPS 가 추가 된 상황으로

에이서에서 순정으로 판매하는 V5-573G 모델에서 그래픽카드와 키보드 백라이트가 빠지고, mSata 와 메모리 4G 가 추가된 양상....

업그레이드에 들어간 금액과 상위모델과의 가격차가 거의 비슷하다보니 굳이 외장그래픽이 필요없는 저에게는 딱 맞춤형이 됐네요.

노트북 구매시에 필요한 사양을 위해 쓸데없는 사양까지 덤으로 들어오는 상위제품을 사는것보다는

이런식으로 하위모델에서 필요한것만 업그레이드를 하는 방법도 꽤 괜찮은것 같습니다 :)

 

다음엔 윈도우7 64비트 드라이버를 다운받는 팁을 포스팅 해볼까요? -ㅅ-

 

 

 

V5-573 관련 포스팅

 

가성비 최강! Acer 울트라북 V5-573 을 지르다!

 

 Acer V5-573 mSata 장착하기~

 

노트북 아답터 하나 추가로 구매했습니다.

 

 

  1. 2015.09.09 12:3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5.09.11 10:43 신고

      혹시 같은 케이스로 찾는분이 계실까봐 사진에서 업체 전화번호는 안지웠습니다. 두번째 사진이 패널 교체 진행한 업체 입니다.

혼다코리아는 VT1300 시리즈 출시를 기념하여 ‘커스텀 바이크 튜닝 대 축제’ 와 ‘가죽 베스트 증정 프로모션’ 등 신제품 출시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합니다.

‘커스텀 바이크 튜닝 대 축제’는 VT1300 시리즈(VT1300CX 혹은 VT1300CR)를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5월말까지 진행되는 이벤트로, 본인이 직접 커스터마이징한 VT1300 시리즈 모터사이클을 찍어 혼다코리아 홈페이지에 응모하는 방식인데요.
투표 또한 6 1일부터 2주간 혼다코리아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고객이 직접하게 되며 투표 수, 스크랩 수, 커스터마이징의 정도, 사진의 예술성 등을 고려하여 선별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최종 선발된 1, 2, 3등에게 각각 아메리칸 스타일 가죽 바지, 부츠, 장갑를 증정하며, 이벤트에 참여하는 모든 고객에게 혼다 가죽 명함지갑을 증정한다고 합니다.
최종 우승자는 6월 중 홈페이지에서 발표되며 투표기간 중 투표에 참여하거나, 해당 사진을 스크랩 한 고객들에게도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고 하네요.     

이와 함께 진행중인 ‘가죽 베스트 증정 프로모션’은, VT1300 시리즈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30만원 상당의 아메리칸 가죽 베스트를 증정하는 이벤트로 선착순 30명에 한정하며 증정 선물이 소진 될 때까지 진행됩니다.

신제품 출시 기념 이벤트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혼다코리아 홈페이지 (www.hondakorea.co.kr)를 방문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를 좋아하는분들이라면 한번쯤은 접해보셨을 유명 애니메이션 이니셜D 에서 주인공인 타쿠미의 차로 등장한 AE86의 후속모델 FT-86 컨셉카는
이미 수많은 자동차 마니아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있는데요. 물론 타쿠미가 타던 차의 후속이라는 의미도 있지만 그보다 더 마니아들을 열광하게 한건 값싸고, 낮은 배기량에 후륜구동을 채택한 차량이 부활했기 때문이죠.

이 FT-86이 양산하기도 전에 FT-86 G Sports 라는 이름의 튜닝버젼 컨셉카를 도쿄오토살롱에 내놓는다고 합니다.
FT-86의 튜닝버전은 본넷, 앞뒤 범퍼 하단부, 사이드미러, 스포일러를 카본으로 만들었으며, 2.0엔진에 터보차저를 얹고 듀얼 머플러와 대형 휠까지 적용해 성능은 물론 익스테리어 까지 보는이의 마음을 사로잡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물론 양산차와는 거리가 멀지만 FT-86의 양산과 함께 G 패키지로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판매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게다가 이번에 공개된 그란투리스모 5 의 영상에도 이 FT-86 G 컨셉카의 모습이 보이네요. 그란투리스모라는 게임은 여러모로 자동차 마니아들에겐 하나의 축복이로군요 ^^

어제 볼보 C30 T5 하이코 스포르티브(이하 하이코) 버전을 시승해봤는데요. 이 하이코라는 이름이 붙는 버전은 뭐가 다른걸까요? 문득 궁금해져서 하이코에 대한 자료들을 찾아봤습니다.


하이코 스포르티브 
(http://www.heicosportiv.de)

볼보전문 튜닝 브랜드로서 1989년부터 볼보의 튜닝용품을 판매해 왔으며, 현재 독일의 엄격한 기준에 맞춘 300여개의 튜닝용품을 세계시장에 판매하고 있습니다. 심볼마크는 마치 바이킹들이 쓰는 투구같이 생겼군요.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보시다시피 하이코는 C30 이외에도 S40/S60/XC60/C70/XC70/S80/XC90 등 볼보의 전 차종을 대상으로 튜닝용품을 만들어 판매하고있으며 외관상으로 보이는 드레스업튜닝 이외에도 하이코 스페셜 버젼 같은 퍼포먼스 튜닝까지 함께 하고있습니다. 이외에도 하이코 엠블럼이나 목걸이줄, 열쇠고리, 팀 자켓 같은 악세사리까지 판매하고 있네요.

이번엔 하이코버전이 어떤의미인지 알아봤습니다. 볼보라는 한 브랜드만 바라보며 세계적인 업체로 성장한 하이코 스포르티브, 이정도면 메이커에서도 인정할만 하지 않나요? 

Mustang X-1

Challenger Viper


미 공군에서 머스탱 X-1 과 챌린지 바이퍼를 개조한 슈퍼카를 공개했습니다.
이 슈퍼카들은 LCD 스크린 및 복잡한 계기판과 500마력의 출력을 내뿜는 엔진, 스텔스 전투기 조종석과 닮은 실내로 전투기의 포스를 내뿜네요.
뭐... 공군에서 자동차에 관심이 많아서 만든건 아니고, 미국 젊은이들의 공군 지원율을 높이기위해... 한마디로 젊은이들을 군대로 낚으려는 떡밥이라고 합니다.

큰 이미지는 위 5장 밖에 못구해서.... 작은 이미지들 몇개 더 올립니다.

0123456789101112

Challenger Viper
012345678910

Mustang X-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