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이런저런 시도를 해본것이 허탕은 아니었는지 어제 촬영한 영상을 어느정도 복구하는데 성공했습니다 ;ㅁ; (아마도 에러의 원인은 SD메모리였던것 같습니다. 포멧후에 다시 사용해보니 정상적으로 저장이 되더군요 -ㅅ-)
하지만 완전하게 복구는 안돼서 쓸만한 것만 모아서 편집해도 이정도의 결과물 밖에는 보여드릴수 없는게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특히 F1 머신으로 연주한 애국가 부분이 날아가 버린건 너무 아쉽네요 ㅜㅡ


포뮬러 르노 머신도 엄청 빨랐는데 역시 F1 머신에 비하면 엔진음에서부터 확~ 차이가 나네요 ^^;;;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유익한 글이었다면 "추천" 한방 부탁드립니다.
어제는 시청앞 광장에서 르노의 F1 머신을 직접 만나볼수있는 F1 City DemoRun in Seoul 행사장엘 다녀왔습니다.
기껏 자리잡고 영상을 촬영했는데 집에와서 보니 'USBC09?' 라는 요상한 파일만 하나 덩그러니 보이고 이것마저 복사도 못하게 에러가 나네요. 캠코더에서 재생은 되는데 그림의 떡 같은 상황이... 혹시 복구하는법 아시는분 있나요? ㅜㅡ

대한문 바로 옆에 마련된 르노 F1팀의 텐트에는 지난번 영암 써킷런 행사때 본것같은 머신이 놓여있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이 바로 이녀석인가 보군요.

여기가 바로 대한문 바로 맞은편부터 이순신 장군의 동상이 있는곳까지의 데모런 코스!!! F1 머신에게는 순식간에 왕복할수 있는 짧은 코스일지 몰라도 실제로 그리 짧은 거리는 아니죠? ㅎㅎㅎ (평일 출퇴근 시간에는 특히 더....;;;)
늘 차들로 가득차있는 광경만 봐 왔는데 이렇게 차량이 통제되고 한산한 모습은 2002년 월드컵 이후 처음보는것 같네요 ^^;;;

처음에는 저 단상위에 삼각대를 설치할 요량으로 쪼르르 가봤는데 이미 올라가 있는 인원이 너무 많다고 못올라 가게 하네요 ㅜㅡ

할수없이 VIP 관람석 맞은편에 있는 단상으로 올라왔습니다. 가려지는 부분이 좀 있긴 하지만 행사를 준비하는 모습과 관람석이 잘보이는것도 나름 괜찮네요. 다만.... 단상이 옆쪽에 있어서 거기서 뭘 하고있는지는 전혀 보이지가 않았다는게 좀.... ㅡ.,ㅡ

엇? 어디서 낮익은 차가 보인다 했더니 CJ 슈퍼레이스 슈퍼2000 클래스에 참가중인 SM3 레이스카였네요. 지난달에 열린 3전이 첫 출전이라 성적이 그다지 좋지는 않았지만 조만간 셋팅을 끝내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리라 기대해 봅니다 ^^

단상위에서 장 마리 위르띠제 대표의 인사말과 이런저런 설명을 하고있을때 옆에서 대기중인 취타 공연팀(?)이 보입니다. 행사의 시작을 알리면서 악기를 연주하며 데모런이 펼쳐질 코스를 따라 쭉~ 한바퀴를 도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리더군요 ^^
(취타 공연팀 이후로는 영상촬영에 올인해서 사진이 없네요;;; 영상을 복구할 길을 찾아야 할텐데요 ㅜㅡ)

공연이 끝난 후 싸이카의 퍼레이드가 이어지고, 오늘 르노의 F1 머신을 운전할 벨기에 출신의 드라이버 Jérôme d’Ambrosio(제롬 담브로시오?)와 포뮬러 르노 2.0 머신을 운전할 CJ 슈퍼레이스 CJ헬로넷 클래스에 참가중인 김종겸 선수가 뉴 SM 을 타고 퍼레이드를 펼쳤습니다.

그리고 잠시후... 관람석 뒷편에서 우렁찬 엔진음과 함께 등장할줄 알았던 F1 머신이 미케닉들의 손에 밀려서 나오길래 뭔가싶은 마음으로 지켜봤더니... F1의 엔진음으로 애국가를 연주하네요;;; (...모르고 들으면 그냥 왕~ 왕~ 하는 엔진음으로만 들립니다 ㅡ.,ㅡ)

F1 머신이 들어간 후... 뉴SM3 레이스카와 포뮬러 르노 2.0의 데모런이 펼쳐집니다. 그러고 보니 뉴SM3 레이스카의 드라이버인 김영관 선수와 포뮬러 르노 2.0의 드라이버 김종겸 선수가 부자지간 이네요. 아버지와 아들이 함께 데모런에 드라이버로 참여하는 모습도 꽤 보기 좋습니다 ^^

그리고... 관람석 뒷편에서 굉음이 들려오며 드디어 목빠지게 기다린 F1 머신이 등장합니다. 불과 3~4미터 앞에서 고막을 찢을듯한 굉음을 내며 질주하는 F1 머신!!! 지난번 영암에서 레드불의 머신을 봤을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네요. ㅎㅎㅎ
형식적으로 2~3번 왕복만 하고 끝날줄 알았는데 적당히 공간이 나오는곳에서는 원돌이를 하며 연기도 좀 뿜어주는 팬서비스!!! >ㅅ<b

짧지만 강렬했던 질주가 끝나고 F1 머신과 레이서, 그리고 모델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마지막으로 F1 City DemoRun 행사가 끝이 났습니다.
이번 행사는 이날 하루 2번만 진행되는 짧은 행사였지만, 미리 티켓을 구매한 고객들에게 조차 등을 돌리게 만들었던 1박2일간의 써킷런 행사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는 행사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사진이 부족해 현장감 없는 포스팅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깨진 파일을 복구하는 방법을 찾게되면 바로 현장감 있는 영상을 올릴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ㅜㅡ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유익한 글이었다면 "추천" 한방 부탁드립니다.

지난 5 30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7라운드 의 우승컵은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이 차지했다.

이날 루이스 해밀턴은 총 309.396㎞의 터키 이스탄불 파크 서킷을 1시간 28 47620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올 시즌 7경기 만에 첫 승을 달성하며 월드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웠다. 루이스 해밀턴은 지난 2009년 싱가포르GP 경기 우승 이래 처음으로 체커기를 올렸으며 단숨에 84포인트를 기록해 2010시즌 3위로 우승에 성큼 다가서게 됐다.

선두권의 불꽃 튀는 접전이 펼쳐진 이번 경기에서는 맥라렌과 레드불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경기 중후반까지 1, 2위로 달리며 레드불이 40번째 랩에서 팀 머신 두 대가 충돌하는 사고로 우승에 제동이 걸렸다.

반면 맥라렌은 레드불 듀오의 사고를 틈타 경기 후반의 흐름을 장악했다. 맥라렌 듀오 루이스 해밀턴과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은 한치의 양보 없는 선두 경쟁을 펼치며 짜릿한 추격전을 이어갔고, 루이스 해밀턴의 승리로 끝이 났다.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 2.6초 차로 팀 동료에게 아쉽게 우승을 내줬지만 맥라렌에는 시즌 두 번째 원투승을 선사했다. 맥라렌의 두 드라이버의 활약으로 거침없던 레드불의 독주를 막으며 시즌 판도의 주도권은 맥라렌에 돌아갔다.

한편 시즌 중반 재기를 노리는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 4위로 들어와 올 시즌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으며, 포뮬러원의 기대주 카무이 고바야시(BMW자우버, 일본)는 시즌 첫 득점과 함께 팀에 첫 득점을 안겼다.

현재까지 드라이버 포인트는 마크 웨버가 93점으로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젠슨 버튼과 루이스 해밀턴이 88, 84점으로 각각 2, 3위를 달리고 있다. 컨스트럭터즈에서는 맥라렌이 172점으로 1위에 올랐지만 2위 레드불과의 포인트 차가 단 1점에 불과해 8라운드에 불어 닥칠 대격돌을 예고하고 있다.

레드불과 맥라렌의 대결구도로 재편되며 치열한 순위 싸움이 펼쳐지는 가운데 2010시즌 포뮬러원 8라운드는 오는 6 13일 캐나다 질 빌뇌브 서킷에서 펼쳐진다. 캐나다GP는 지난 2009시즌 휴지기를 갖고 2년 만에 포뮬러원 캘린더에 복귀한다


2010 F1은 압도적인 머신 성능차이로 레드불과 맥라렌 2파전의 양상인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004년 준공을 시작한 포르쉐 박물관이 이달 말 정식 오픈을 문 앞에 두고 있다.
건물을 짓는데 소요된 총 공사 비용은 약 1억 유로로 한화로 약 1,800억원.
새롭게 지어진 박물관에는 80대가 넘는 차량이 진열될 예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맥라렌 TAG MP 4/2 C 포뮬러 1, 1986년에 제작된 레이스 카로 V6 1.5L 엔진으로
1,100마력에 달하는 출력을 냈고 그 힘을 바탕으로 차를 350 km/h까지 몰아 붙일 수 있었다.
이 차를 바탕으로 1983년에서 1987년까지 포르쉐 레이싱팀은 3회의 세계 챔피언십을 거머쥐고 25번의 그랑프리에서 우승했다.

포르쉐 박물관인 만큼 ‘포르쉐만 있겠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포르쉐의 창립자인
페르디난트 포르쉐가 히틀러의 지시로 최초 제작한 폭스바겐 비틀을 빼고는 포르쉐의 역사를
이야기할 수 없다.

전시장에는 ‘독일 국민차’ 콘셉트로 1934년 디자인해 양산된 1950년도 오리지널 모델이 전시될
예정이다. 무엇과도 타협하지 않은 대중성을 바탕으로 폭스바겐 비틀은 2003년까지 2,150만대
가 팔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르쉐 박물관의 설계는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본부를 둔 건축 디자인 회사, 델루간 메이쓸
(Delugan Meissl)이 맡았다. 5,600제곱미터 면적의 전시관은 포르쉐 디자인 사무소가 있는 곳에
함께 위치하고 있다. 철제로 덮인 건물은 불규칙한 콘크리트 지지대가 받치고 있어 마치 공중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물관은 근대 기술로 인해 발달한 최신 기술을 보여주는데 주력하고 있다.
박물관에는 각종 클래식 자동차가 즐비하지만 이를 보여주기 위한 시설은 최신 기술을 접목시킨
것. 여러 개의 인터렉티브한 전시관, 소형 극장, 다국어 지원 모바일 오디오 투어 등이 눈에 띄는 부분이다. 매년 20만 명 이상의 방문객이 이곳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입구를 지나
전시장으로 이동할 때는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Favicon of https://numaru.tistory.com BlogIcon 누마루 2009.02.11 12:39 신고

    건물이 너무 무거워 보이네요.

    • Favicon of http://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09.02.11 12:57

      짓는데 5년이나 걸렸으니 그만큼 튼튼하겠죠뭐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