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 30일 열린 2010시즌 포뮬러원 월드 챔피언십(Formula One World Championship) 7라운드 의 우승컵은 루이스 해밀턴(맥라렌, 영국)이 차지했다.

이날 루이스 해밀턴은 총 309.396㎞의 터키 이스탄불 파크 서킷을 1시간 28 47620의 기록으로 주파하며 올 시즌 7경기 만에 첫 승을 달성하며 월드 챔피언의 자존심을 세웠다. 루이스 해밀턴은 지난 2009년 싱가포르GP 경기 우승 이래 처음으로 체커기를 올렸으며 단숨에 84포인트를 기록해 2010시즌 3위로 우승에 성큼 다가서게 됐다.

선두권의 불꽃 튀는 접전이 펼쳐진 이번 경기에서는 맥라렌과 레드불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경기 중후반까지 1, 2위로 달리며 레드불이 40번째 랩에서 팀 머신 두 대가 충돌하는 사고로 우승에 제동이 걸렸다.

반면 맥라렌은 레드불 듀오의 사고를 틈타 경기 후반의 흐름을 장악했다. 맥라렌 듀오 루이스 해밀턴과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은 한치의 양보 없는 선두 경쟁을 펼치며 짜릿한 추격전을 이어갔고, 루이스 해밀턴의 승리로 끝이 났다.

젠슨 버튼(맥라렌, 영국) 2.6초 차로 팀 동료에게 아쉽게 우승을 내줬지만 맥라렌에는 시즌 두 번째 원투승을 선사했다. 맥라렌의 두 드라이버의 활약으로 거침없던 레드불의 독주를 막으며 시즌 판도의 주도권은 맥라렌에 돌아갔다.

한편 시즌 중반 재기를 노리는 미하엘 슈마허(메르세데스GP, 독일) 4위로 들어와 올 시즌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으며, 포뮬러원의 기대주 카무이 고바야시(BMW자우버, 일본)는 시즌 첫 득점과 함께 팀에 첫 득점을 안겼다.

현재까지 드라이버 포인트는 마크 웨버가 93점으로 1위를 지키고 있으며, 젠슨 버튼과 루이스 해밀턴이 88, 84점으로 각각 2, 3위를 달리고 있다. 컨스트럭터즈에서는 맥라렌이 172점으로 1위에 올랐지만 2위 레드불과의 포인트 차가 단 1점에 불과해 8라운드에 불어 닥칠 대격돌을 예고하고 있다.

레드불과 맥라렌의 대결구도로 재편되며 치열한 순위 싸움이 펼쳐지는 가운데 2010시즌 포뮬러원 8라운드는 오는 6 13일 캐나다 질 빌뇌브 서킷에서 펼쳐진다. 캐나다GP는 지난 2009시즌 휴지기를 갖고 2년 만에 포뮬러원 캘린더에 복귀한다


2010 F1은 압도적인 머신 성능차이로 레드불과 맥라렌 2파전의 양상인듯;;;;;;;;

지난주에 "월요일에 수원에서 무슨 레이싱 관련 행사 있다그러는데 올래?" 라는 전화를 받고 낼름 간다고 대답을 했었습니다.
월요일 아침이 되서야 시상식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막상도착해보니 이런 광경이....

분명 시상식이긴 하지만 레이싱 모델 콘테스트를 겸하고 있었네요. 예상치 못한 일이지만 제 입장에서야 럭키죠 ㅎㅎㅎ

행사장으로 올라가 보니 포토세션이 한창이었습니다. 이분도 모델이라고 하던데 저는 처음보는것 같네요. 혹시 아시는분?

이분들은 전년도에 수상한 모델분들입니다. 행사장을 다니면서 가끔씩 보던 분들이네요. 하지만.... 제가 원체 레이싱모델들 이름을 모르는 터라 맨 오른쪽에 황미희씨 말고는 이름을 모른다는거....

전년도 수상자에 이어 올해 참가자들의 포토세션중인데요. 무슨 이야기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갑자기 빵 터졌네요 ㅎㅎㅎ


스크롤 압박 주의!!!

ㅋ~ 이분들도 작년에는 올해 참가자들처럼 잔뜩 긴장하면서 서있었겠죠?

오늘 컨테스트는 상을 못받은 분 보다 받은분이 더 많을 정도로 뭔가 상이 많았는데요. 인상깊은 부상은 300만원 튜닝 성형상품권이었습니다 -ㅅ-;;;
여기 계신분들중 몇분은 달라진 얼굴로 뵐수 있을것 같습니다.

사실 이날 사진을 여과없이 전부 올릴까 하다가 연사를 날린것도 많고, 흔들린것도 많아서 적당히 추려냈습니다.
하지만 어떤 사진이든 상관없다는 분들이 많으시면 전부 올리는것도 고려해 보겠습니다 ^^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
"추천"은 ↓하단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 이비스앰배서더수원
도움말 Daum 지도
지난번 GM대우 디자인 센터에서 미리 보고 온 젠트라X 의 후속 T-300의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이건 지난번에 제가 본 목업 모델보다 훨씬 디테일하게 나왔군요. 란에보와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를 섞어놓은듯하다는 표현이 이제 이해가 되시나요? ㅎㅎㅎ

T300 관련 포스팅들

GM의 글로벌 소형차 개발 본부인 GM DAEWOO가 디자인을 주도한 차세대 글로벌 소형차 컨셉트카는 이번 모터쇼에 '시보레 아베오 RS (Chervrolet Aveo RS)’ 쇼카(show car)라는 이름으로 전시되며, 이번 디자인 컨셉트를 기반으로 개발돼 향후 국내를 비롯한 전세계 시장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이번 모터쇼를 통해 첫 선을 보이는 시보레 아베오 RS 쇼카는 기존 모델(젠트라 및 젠트라 엑스)보다 더욱 크고 넓어진 외관 및 실내 공간, 그리고 스포티하면서도 다양한 편의사양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라고 하네요.

특히, 일렉트릭 보라카이 블루 색상으로 마감된 외관은 통풍구가 위아래로 나뉘어진 듀얼 그릴과 원형의 테일 램프와 더불어 역동성을 더해 주며, 보다 강조된 공기 흡입구는 안개등과의 조화를 통해 강인한 느낌을 연출합니다.

모터사이클에서 영감을 얻어 디자인된 돌출형 헤드램프는 램프가 겉으로 노출된 듯한 입체적인 느낌을 제공하며 알루미늄으로 주위를 장식해 고급스러움을 더했습니다.

높은 벨트라인과 낮은 루프라인으로 조화를 이룬 바디 라인은 보다 날렵하면서도 안정된 차체를 구성하며, 호박색의 방향 지시등이 사이드 미러에 장착돼 있어 고급차와 같은 이미지를 주고, 대형 19인치 5 스포크 휠을 장착해 차량에 볼륨감을 더했습니다.

전체적으로 T-300의 외관은 어떻게 흠잡을 곳이 없는듯 합니다. 무슨 다른표현이 필요하겠습니까? 그냥 겉모습만 봐도 지르고 싶습니다 ㅜㅡ

이번 시보레 아베오 RS 쇼카 인테리어 디자인의 가장 큰 특징은 넓어진 실내 공간과 더불어 블랙 계열로 강조한 고급스러운 색감인데요
특히, 블랙과 블루 계열 색상으로 구성된 인테리어 컬러는 보다 아늑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하며 차량 시트와 도어 핸들, 스티어링 휠, 기어 시프트 등 실내 곳곳에 외관 색상과 동일한 보라카이 블루를 적용, 외부 차체와의 일체감을 추구했습니다. 
아이스 블루 색상의 오디오 디스플레이 조명은 보라카이 블루 색상과 조화를 이뤄 전체적인 실내 디자인을 완성하네요.

차량의 기어 시프트, 음향 시스템, 온도조절 기능, USB 포트 등이 하나의 센터 스택에 장착돼 조작 편의성을 높였고, 다양한 수납공간과 함께 뒷좌석 시트를 180도로 평평하게 눕힐 수 있어 여행을 떠날 때 큰 짐을 싣기 편하도록 디자인됐습니다. 라프에 적용되었던 트립 모니터는 네비게이션을 옵션으로 선택할 시에는 7인치 스크린이 들어갈 예정이라고 합니다.(김태완 디자인 부사장님께 들은 이야기에요~) 디자인센터에서 직접 수정하는 만큼 애프터 마켓보다 조화로운 모습을 보여줄듯 한데요. 아마도 그렇게 되면 이후에 출고되는 라프에도 같은 옵션을 적용할수도 있겠네요.

시보레 아베오 RS 쇼카는 138마력의 1.4리터 에코텍 터보 DOHC 엔진(1.4L Ecotec turbocharged engine)을 탑재, 6단 수동 변속기와 함께 최적의 조화를 이뤄 강력한 파워는 물론, 효율적인 연비를 제공할것이라고 합니다. 아마도 이 엔진이 라프 1.4터보에 들어가는 엔진이겠죠?
이번에 나올 젠트라X 야 말로 "나는 오늘 달려야겠다" 라는 광고문구에 딱 어울리는 차량이 되겠네요.

언제쯤 양산될지는 모르겠지만, 한국뿐 아니라 전세계 소형차 시장을 사로잡을거라는 예감이 듭니다 ^^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
"추천"은 ↓하단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메이커의 이름과 차량의 특성관계를 보자면 재규어는 이름과 차량이 딱 매치되는 브랜드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평소에는 도도하고 기품있지만 막상 달리기 시작하면 사나운 맹수같이 거침없이 달리는것이 재규어라는 이름에 걸맞습니다.

 

 

앞모습 부터가 도도하기 짝이없군요. 사실 전면에 뛰어댕기던 재규어의 엠블럼이 그릴에 얼굴만 덩그러니 박힌건 아쉽지만. 전체적인 디자인 밸런스로 봐서는 지금이 나을지도 모르겠네요. (그래도 난 뛰어댕기는게 좋아!!!)

 

그래도 한가지 위안이라면 후면 앰블럼은 여전히 뛰어댕긴다는거....

 

 

외관도 외관이지만 재규어의 진정한 기품은 실내에서 나온다랄까요? 단조로운듯 하면서도 고급스러운 실내.... 그중에서도 저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시동을 걸면 스~윽 올라오는 기어노브와 공조장치를 켜면 마치 팝업 헤드램프처럼 눈을 뜨는 송풍구... 뭐 더이상 바랄게 없습니다.

 

뭐..... 일단 실내는 대충 봤으니 달려봐야겠죠? 주말이긴 했지만 고속도로 상태가 좋은 편이라 쭉~ 밟아볼 기회가 있었는데요. 속도계가 200km/h 정도까지는 매우 푸근하게 올라가고 거기서부터 시원하게 올라가주질 않네요. 220km/h에 다다르니 더이상 가속이 안돼는것이 리밋이 걸려있는듯 하네요.( 아.... 이때 제가 탔던 모델은 이전모델인 2.7디젤 입니다.)

 

 전반적인 승차감은 소리없이 쭉쭉 뻗어나가다 속도계를 보면 깜짝 놀라게 되는 벤츠같다랄까요? 물론 직빨에서 뿐만 아니라 코너링성능도 나무랄데가 없었습니다.(롤링은 있지만 그립은 잃지 않더군요) 게다가 편하기 까지 하다니!!!!

 

처음엔 뭔가 제대로 시승기를 써보려고 했는데 역시 1~2시간 그룹주행을 한걸로는 조금 무리가 있었던듯 합니다. 다음에 기회가 닿으면 좀더 차량을 느껴보고 다시 시승기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orz

.요건 뽀나쓰 영상~

에어 컨디셔닝 컨트롤에 뭔가 변화가 생겼다고 하는데 자세한 내용은 잘 모르겠네요. 짧은 영어실력이란.......



재규어가 2010년 이어모델로 슈퍼차져를 얹은 4.2리터 V8 엔진을 내놓는다고 합니다. 385마력 5.0 모델과 510마력 XFR 사이의 공백을 채워주는 모델이랄까요? 가격은 운임포함 68,000불(약 8600만원)부터 시작된다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