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www.mercedes-benz.co.kr)가 11월 27일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모델 The New S-Class를 출시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모델이자 최고급 럭셔리 세단을 대표하는 S-Class는 다양한 혁신적인 테크놀로지를 선보이며 자동차 시장에서의 기술의 진보를 이룩한 선봉장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The New S-Class는 전세계 50만대 이상 판매되며 럭셔리 세단의 성공신화를 이어온 2005년 5세대 모델 출시 이후 8년 만에 풀 체인지 되어 국내 시장에 새롭게 선보이는 6세대 모델로 다시 한번 최고급 럭셔리 세그먼트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 5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The New S-Class는 최첨단 주행보조 시스템인 '인텔리전트 드라이브(Intelligent Drive)', 작은 부분 하나까지도 완벽을 추구한 '고급스러움의 진수(Essence of Luxury)', 동급 세그먼트 최고의 '효율성 테크놀로지(Efficient Technology)'의 세 가지 우위를 집약해 메르세데스-벤츠의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The best or nothing)'라는 창업 정신을 가장 잘 대변하며 현존하는 최고의 자동차로 거듭났다.

6세대 The New S-Class는 감각적인 실루엣과 세련된 디자인을 재해석해 전통이 깃든 클래식한 외관에 흐르는 듯한 실루엣으로 감각적인 순수미(Sensual Clarity)가 더해져 모던 럭셔리를 표현해냈다. 특히, 작은 부분 하나까지도 최고를 추구한 완벽함에서 고급스러움의 진수를 보여준다.

 

 

 

국내에는 이번 출시를 기념해 100대 한정으로 특별 생산되는 The New S 500 Long Edition1을 포함,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V형 6기통 디젤 엔진을 탑재한 S 350 BlueTEC 모델과 V형 8기통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S 500 Long 모델, V형 8기통 가솔린 AMG 엔진이 장착된 S 63 AMG 4MATIC Long 등 총 6개의 The New S-Class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The New S-Class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대표하는 드로핑 라인을 통해 앞에서 뒤로 떨어져 내리듯 이어져 측면의 당당한 자태를 만들어냈다. 측면 보디의 볼륨감은 세단의 강렬함과 단아함을 완벽하게 표현했으며 뒷 바퀴 위쪽의 뚜렷한 숄더도 The New S-Class를 근육질로 보이게 한다. 최첨단 기술을 상징하는 정교한 디자인의 헤드램프, 보석의 원석을 연상시키는 LED 테일라이트, V형의 트렁크는 The New S-Class에 스포티한 우아함 마저 더해 더욱 다이내믹한 디자인을 선사한다.

 

 


The New S-Class의 실내는 우아함과 감각적인 스타일로 단장하였으며 차폭 전체에 드리워진 가로 라인으로 실제보다 더 넓어 보이는 동시에 안정되고 당당함을 느끼게 해준다. 특히, 이번 The New S-Class는 롱 휠 베이스 모델을 기본으로 개발하여 이전 모델보다 공간이 더욱 넓어져 뒷좌석 승객들의 안락함이 최우선적으로 고려되었다. 또, 스티어링 휠에 트림 색상의 우드와 시트 색상의 나파 가죽을 기본 사양으로 장착,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7가지 컬러로 선택 가능한 엠비언트 라이트(Ambient light)로 안락함과 따뜻함을 한층 더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여 온 전통을 이어 The New S-Class에는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하며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첨단 기술들이 대거 적용되었다.

 

 

 

The New S-Class에는 차량 내, 외부 전체에 500여 개의 LED가 장착되었으며 단 한 개의 전구의 사용 없이 모든 조명이 LED로 이루어진 세계 최초의 자동차로 탄생했다. 또, 세계 최초로 도로 표면 스캔(ROAD SURFACE SCAN) 기능을 이용하여 도로의 요철을 미리 탐지해 서스펜션의 높이를 자동 조절하여 부드럽고 안락한 주행감을 제공하는 매직 바디 컨트롤(MAGIC BODY CONTROL) 시스템을 적용했다.

무엇보다도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과 안전 시스템이 결합된 새로운 차원의 메르세데스-벤츠 “인텔리전트 드라이브”라는 컨셉 하에 적용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Driving Assistance Package Plus)는 안전과 운전 보조 장치의 상호 보완 속에 운전자의 스트레스를 줄이고 사고의 위험을 줄여주는 장치들의 패키지로 혁신적인 기술 소개와 함께 무사고 드라이빙(accident-free driving)의 목표에 가깝게 다가서며 큰 토대를 마련했다.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에는 조향 어시스트와 스탑&고 파일럿이 포함된 디스트로닉 플러스(DISTRONIC PLUS with Steer Assist and Stop & Go Pilot), 교차로 어시스트가 포함된 BAS 플러스(BAS PLUS with Cross-Traffic Assist), 보행자 인식 기능이 포함된 프리-세이프® 브레이크(PRE-SAFE® Brake with pedestrian recognition), 프리-세이프®에서 한 단계 더 발전한 프리-세이프®  플러스(PRE-SAFE® PLUS) 등의 혁신적인 기술들이 탑재되었다.

조명이 내장된 안전벨트 버클 익스텐더를 비롯해 벨트백(Beltbag)과 쿠션백(Cushionbag) 등이 새롭게 장착되어 안전성을 더욱 높였으며 메르세데스-벤츠 모델 최초로 루프에 알루미늄 소재를 사용해 이전에 비해 고강력 강판 비율과 비틀림 강성이 상승하여 더욱 강력한 강도를 갖추게 되었다.

새롭게 선보이는The New S-Class에는 탑승자를 위한 혁신적인 편의사양 및 엔터테인먼트 장치가 대거 장착되었다. COMAND 온라인 기능이 적용된 최고의 텔레매틱스 시스템은 한국형 내비게이션을 포함하여 블루투스 전화, 오디오, 비디오, 그리고 인터넷까지 대형 디스플레이를 통해 작동이 가능해 편의성이 향상되었다. 또, 인터넷 기능이 강화되어 휴대폰 테더링을 통한 메르세데스-벤츠 애플리케이션의 사용뿐만 아니라 웹 브라우징도 가능하다. 또, 360도 카메라는 각각 차량 뒤와 주변 상황을 대형 COMAND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주어 갑작스러운 상황에 대비할 수 있도록 도와 주행 안전성이 향상되었다.

The New S-Class 차량의 시트는 세계 최초로 핫 스톤 방식의 에너자이징 마사지(ENERGIZING massage) 기능을 제공한다. 시트에 14개의 에어쿠션이 내장되어 온열 기능을 포함한 6가지 마사지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뒷좌석 이그제큐티브 시트(Executive seat)의 경우, 우측 뒷좌석의 등받이를 37도에서 동급 최대 각도인 43.5도까지 눕힐 수 있으며 보조석을 7cm 가량 앞으로 더 밀착시켜 보조석 뒷좌석에 앉는 탑승자에게 보다 넓은 공간을 마련해 주는 쇼퍼 패키지(Chauffeur package)를 통해 뒷좌석 탑승자에게 오랜 주행에도 최고의 편안함을 제공한다. 특히, 뒷좌석 선택 사양인 일등석 시트(First Class Rear)에는 전화기, 수납공간, 접이식 테이블이 포함된 비즈니스 센터 콘솔이 제공된다.

The New S-Class는 메르세데스-벤츠 세단 최초로 프런트베이스(Frontbass) 시스템을 적용, 운전석과 조수석의 발 밑 빈 공간(40리터)을 베이스 라우드 스피커의 공명 공간으로 활용했다. 하이-엔드 오디오 전문 업체인 부메스터® (Burmester®)와 공동 개발한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또는 부메스터® 하이-엔드 3D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하여 차에서도 공연장 못지 않은 최고의 음향을 즐길 수 있다.

또, 전 좌석에 열선 및 통풍 시트를 기본으로 탑재했으며 스티어링 휠 뿐만 아니라 도어의 팔걸이, 앞 좌석 센터 콘솔과 뒷좌석 가운데 팔걸이 등 손과 팔이 닿는 부분에 열선이 적용되어 겨울철에도 안락한 주행이 가능하다.

동급 세그먼트 최고의 ‘효율성 테크놀로지(Efficient Technology)’를 실현한 The New S-Class는 이전 모델 대비 최대 13% 연료 효율성이 향상되었으며 공기역학계수(Cd=0.24) 또한 동급 세그먼트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자랑한다.

 

 


The New S-Class 국내 출시를 위해 방한한 다임러 AG 이사회 의장 및 메르세데스-벤츠 카 그룹 디터 제체 회장(Dr. Dieter Zetsche)은 The New S-Class에 대해 "우리는 안전 또는 미학, 파워 또는 효율성, 편안함 또는 역동성이 아닌 모든 면에서 '최고가 아니면 만들지 않는다(The best or nothing)'는 철학을 생각한다. S-Class보다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의 약속을 더 잘 담고있는 차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The New S-Class 출시를 기념하여 특별함과 희소성을 원하는 고객을 위해 100대 한정 생산되는 The New S 500 Long Edition 1 모델을 선보인다. The New S 500 Long Edition 1은 S 500 Long 모델을 기반으로 Edition 1만의 특징과 다양한 편의 사양을 추가로 장착한 특별 한정판 모델이다.

The New S-Class는 6가지 모델로 구성된 라인업으로 국내 출시된다. 가격은 The New S 350 BlueTEC 모델 129,900,000원(부가세 포함), The New S 350 BlueTEC Long 모델 144,300,000원(부가세 포함), The New S 500 Long 모델 197,000,000원(부가세 포함), The New S 500 Long Edition 1 모델 222,000,000원(부가세 포함), The New S 500 4MATIC Long 모델 197,000,000원(부가세 포함), The New S 63 AMG 4MATIC Long 모델 213,000,000원(부가세 포함)이다.

The New S-Class는 안전성, 디자인, 파워풀한 성능, 효율성, 편안함 등 모든 부문에서 최고를 실현하며 지속적으로 세계 최고의 위상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출처 : SK엔카-차PD 




 

S 350 BlueTEC

S 350 BlueTEC Long

길이x너비x높이(mm)

5,120 x 1,900 x 1,500

5,250 x 1,900 x 1,500

엔진 형식

V 6기통

V 6기통

배기량(cc)

2,987

2,987

최고 출력(hp/rpm)

258/3,600

258/3,600

최대 토크(kg·m/rpm)

63.2/1,600-2,400

63.2/1,600-2,400

트랜스미션 형식

7G-TRONIC PLUS

7G-TRONIC PLUS

가속력 (0 -> 100 km/h)

6.8

6.8

최고속도 (km/h)

250

250

복합연비 (km/l)

12.9(3등급)

13.0(3등급)

복합 CO 배출량(g/km)

155

154

가격(부가세 포함)

129,900,000

144,300,000


 

S 500 Long

S 500 4MATIC Long

S 63 AMG 4MATIC Long

길이x너비x높이(mm)

5, 250 x 1,900 x 1,500

5,250 x 1,900 x 1,500

5,300 x 1,910 x 1,500

엔진 형식

V 8기통

V 8기통

V 8기통

배기량(cc)

4,663

4,663

5,461

최고 출력(hp/rpm)

455/5,250-5,500

455/5,250-5,500

585/5,500

최대 토크(kg·m/rpm)

71.4/1,800-3,500

71.4/1,800-3,500

91.7/2,250-3,750

트랜스미션 형식

7G-TRONIC PLUS

7G-TRONIC PLUS

AMG SPEEDSHIFT 7 멀티클러치

가속력 (0 -> 100 km/h)

4.8

4.8

4.0

최고속도 (km/h)

250

250

250

복합연비 (km/l)

8.5(5등급)

8.0(5등급)

7.3(5등급)

복합 CO 배출량(g/km)

212

226

246

가격(부가세 포함)

S 500 Long

197,000,000

S 500 Long Edition 1

222,000,000

197,000,000

213,000,000



초대형 세단으로는 물론 S-클래스나 A8, 7시리즈 같은 수입차도 있지만 사정에 의해 수입차는 구매를 못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런 분들의 선택은 에쿠스체어맨W 의 두가지 선택밖에 할 수 없는데요. 작년 11,12월 판매량 (에쿠스 2,659대 / 체어맨W 760대)만 봐도 에쿠스가 3배 이상 많이 팔리는걸 볼 수 있습니다. 물론 '현대' 라서, '에쿠스'라서 많이 팔린 이유도 있겠지만 이정도 큰 차이를 보이는건 쌍용측의 잘못도 있습니다.


체어맨W 는 벤츠의 E 클래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초대형 세단에 맞게 늘려 만들어졌고, 고급스러움과 품질까지 어느것 하나 E 클래스에 떨어지는게 없습니다.(아... 이름값은 빼고 말이죠 ^^;;;) 이 좋은차를 더 싼 값에 팔면서 왜 에쿠스의 1/3도 못 팔고 있는걸까요?

원인을 꼽으라면 가장 먼저 브랜드 이미지 일 것입니다. 아무리 차가 좋다고 해도 구매자들의 인식에 A/S 가 부실한 회사, 불친절한 회사 라는 이미지가 박혀 있다면 선뜻 차를 구매하기가 어렵겠죠. 10~20만원짜리도 아닌 몇천만원짜리 차를 말이죠. 게다가 이번에 일어난 쌍용 사태는 여기에 더해 '미래가 불확실한 회사' 라는 이미지까지 심어 버렸습니다. 이제는 회생의 길로 돌아섰으니 기존 쌍용의 좋지 않은 이미지를 털어버리고 체어맨W 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 받을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기업 이미지 광고는 물론 영업소 및 직영센터의 관리도 철저히 해야겠죠.)

두번째로... 체어맨W 를 시승해봤을때 단 한가지 구매를 주저하게 만드는 요소가 외관이었습니다. 물론 못생겼다 라고 할정도는 아니지만 좀 밋밋 하다랄까요? 경쟁 차종들에 비해 존재감이 떨어지는 느낌입니다. 오히려 체어맨H 의 디자인을 살려서 만들었다면 더 좋았을 뻔 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페이스 리프트를 통해 좀더 존재감 있는 모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세번째로...사실 수입차를 시승하는것보다 더 어려운게 국산차를 시승하는 겁니다. 하지만 '시승 안해봐도 살사람은 다 산다' 라는 식의 마인드는 현대가 추구하는 방식이겠죠. 네임밸류가 떨어지는 쌍용이 취할 자세는 아니라고 봅니다. 차량 품질과 만족도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면 사람들이 더 많이 체험해볼 기회를 주고 이 차가 정말 좋다는걸 느끼게 해 주어야 합니다. 특히 브랜드 네임이 떨어진다면 더더욱 그래야 하구요. GM대우의 경우도 차량에 대한 자신감이 있고, 사람들에게 GM대우의 차량을 체험해볼 기회를 많이 주었죠. 덕분에 기업의 이미지도 많이 좋아지고 판매량도 늘어나게 됐습니다. 쌍용 역시 이런 절차를 밟아가면 분명 인정 받을거라고 생각합니다. 체어맨W 는 분명히 좋은 차니까요.

뭐..... 사실 익스테리어에 대한 부분은 잘 모르겠지만, 기업 이미지를 개선시키려는 노력은 쌍용에서도 이미 하고있습니다. 이번에 저도 체어맨W 를 시승 해 볼수 있는 기회가 있었던걸 보면 시승체험의 기회도 점차 늘려나가려고 계획이 있는듯 하군요.
이런 쌍용의 노력도 여러분들이 받아들일 준비가 안되어 있다면 무용지물이겠죠. 쌍용은 아니다.... 이런 고정관념의 틀을 깨고 이름값이 아닌 차량 자체를 본다면 체어맨W 는 동급의 수입차와 비교해 봐도 뒤쳐질게 없는 차 입니다. 선택의 폭을 더 넓힐수 있습니다.
어떠세요? 여러분은 고정관념을 깰 준비가 되있나요?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
"추천"은 ↓하단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1. 익명 2010.01.08 18:00

    비밀댓글입니다

  2. S가 아니고 2010.01.08 19:19

    밴츠 구형 e 클래스 기반 아닌가요? 차에 대해선 제가 전혀 모르지만,
    구형 이 클래스 기반이 미국에는 삼백씨, 한국에는 체어맨...
    둘 다 본래 이클래스보다 덩치를 키웠지만
    체어맨은 삼백씨보다도 비싸고,
    밴츠가 더 많이 관여한 삼백씨는 체어맨보다 더 잘달리는 차라는 말을 듣고요..->이상 제가 주워들은 뜬 소문..

    • Favicon of https://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01.09 01:56 신고

      체어맨H 의 경우에는 E클래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게 맞습니다만 체어맨W 는 S클래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됐습니다. 300C의 경우에는 제가 직접 접해본 적이 없어서 정확한 비교는 못해 드리겠지만, 5.7 엔진을 채용한 HEMI 버전의 경우는 확실히 달리기에서 체어맨을 압도하겠군요.

    • Favicon of https://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01.16 01:05 신고

      정정합니다. 제가 잘못된 정보를 알고있었군요;;;
      E클래스 보다 커져서 S클래스 기반으로 알고있었는데 다시 알아보니 E클래스를 늘려서 만든게 맞다고 합니다. 잘못된 정보로 혼란을 드려 죄송합니다 (__)

    • 성격이 다른차입니다. 2010.04.21 06:39

      달리기성능 그런걸 떠나 그외 기타 옵션과 차 자체가 300c와 체어맨은 성격이 다른 차입니다.

  3. 익명 2010.01.14 19:28

    비밀댓글입니다

  4. Desac 2010.01.18 07:45

    지적하신 내용들 중에 하나 덧붙이자면 디자인이 ㅄ이거든요.
    옆모습만 봐도 얼마나 개판으로 생각없이 찍어냈는지 보이잖아요?
    어설픈 웻지로 뒤가 들린 것도 우습거니와 헤드룸 높게 가져가겠다고 껑충하니 뛰운 천정이라니... 베르나같은 소형차를 크기만 늘려놓은 모양새입니다.
    차분하고 안정적인 구도가 전혀 나오고 있지 않아요.
    게다가 VIP를 위한 차가 전혀 아닙니다.
    VIP의 입장에서 타보고 느껴야 하는데 그냥 제조사의 입장에서만 만들었다는 이야기죠.

  5. 아무 근거없는 2010.04.21 06:47

    악플들 보니 말이 안나오네ㅋㅋ 완벽한 차는 없습니다. 한번 핸들이라도 잡아보고 글을 쓰시고요. S클 기반으로 한거 맞습니다. 뉴체어맨모델이 E클기반이고요. 휠베이스는 늘여도 전폭은 늘이지 않습니다. 디자인은 주관적입니다. 꼭 에쿠스처럼 찌글찌글 쭈글쭈글하고 크롬 덕지덕지 발라야 VIP에 앞선 디자인입니까? 그럼 사람으로치면 손까락마다 반지 다 끼고 다니고 주렁주렁 달고다녀야 VIP고 시대를 앞선 사람입니까? 벤츠S나 체어맨처럼 절제의미가 있어야 합니다. 에쿠스는 졸부가 내릴것같고 체어맨은 점잖은 신사가 내릴것같죠. 에쿠스보다 차분하고 안정적인 구도가 훨씬 나오고 있습니다. 체어맨이 VIP를 위한 차가 아니면 국내에 탈 차가 없습니다. 에쿠스는 제네시스차체로 만든차인데 제네시스보다는 빵빵해보여야겠고 볼륨감 준답시고 에쿠스 어정쩡하게 올라간 C필라가 안정적으로 보입니까~쭉뻩은 S클이나 체어맨이 안정적으로 보입니까? CHAIRMAN을 어디 베르나에다 가져다 붙입니까? 에쿠스는 아반떼 뻥튀기 한거겠네? 다 지생각입니다. 님은 지극히 편견중에 편견입니다. 판매량에 차의 가치를 가져다 붙이는건 초등학생들도 생각할수 있는 1차원적이고 단순한 생각입니다. 가치는 다릅니다.

  6. 1년전이라니 2011.05.11 18:10

    그냥 검색하다보니
    1년전 포스팅이네요..
    그래도 댓글 달아봅니다.

    초기형체어맨부터 H까지는 구E클 플랫폼 맞구요.
    W는 구E클 플랫폼 개량형입니다. 단순히 길이만 늘린건 아니구요.
    그리고 현S클도 구E클 개량형 플랫폼입니다.
    그러다보니 공교롭게도 플랫폼명이 같습니다.
    그래서 S클 플랫폼을 쓴거다 라는 말이 나온거죠.
    하지만 이름은 같을지언정 벤츠가 개량한것과 쌍용이 개량한것은 차이가 크겠죠.

    쌍용이 구E클 플랫폼을 개량해서 쓴다고 욕을 먹어야 한다면
    현S클도 같은 이치 아닌가요?

  7. 익명 2012.01.04 16:21

    비밀댓글입니다

  8. Favicon of http://WWW.NAVER.COM BlogIcon 6년 2016.01.26 06:24

    그냥 검색하다보니
    6년전 포스팅이네요..
    그래도 댓글 달아봅니다.

  9. 닭잡는 백정 2016.10.24 18:24

    쌍용은 5년 타고 바꾸어야 하는 차인 줄로 아뢰오~! 그렇다구 내구성이 동종의 차량들에 비해 뛰어난 것도 아니구요...뉴 체어맨만 봐도 4년된 차가 스테빌라이저 다이를 1미리 철판으로 만들어서 깨지게 만드는 얼척없는 짓을 하기도 합니다. 특히 가장 위험하게도 로우암 부싱이 금방 노후되어 차량 주행에 막대한 위험을 주는 등등...암튼 비추입니다. 물론 쌍용 노동자분들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망할 회사는 얼른 망하는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