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기아 XM '쏘렌토' 이름 이어받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아차 쏘렌토의 후속 모델 XM이 쏘렌토의 이름을 이어받는다. 기아자동차는 8일 다음달 출시 예정인 중형 SUV
신차 XM의 차명·제원·사양을 공개하고 ‘쏘렌토’ 라는 차명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9일
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 접수를 시작한다.

기아차는 국내외에 널리 알려진 쏘렌토의 지명도와 고객 선호도를 감안해 후속 모델도 같은 이름을 쓰기로 했다.
쏘렌토는 2002년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내수 23만9000대, 수출 66만2000대 등 총 90만1000천대가 판매되는 등 인
기가 높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다음달 출시되는 쏘렌토는 엔진, 차체, 신기술 등 모든 부분에서 기존의 쏘렌토는 물론 동급
경쟁모델을 한단계 뛰어넘는 완전 신차"라며, "국내에서는 물론 해외에서도 최고의 자리에 올라설 수 있는 명품
SUV 브랜드로 키우기 위해 신차에 쏘렌토의 이름을 물려주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2세대 쏘렌토는 차체 길이가 동급 최대로 기존의 1세대 쏘렌토보다 높이가 낮고(-15mm)와 차체 길이가 길어져
(+95mm) 주행 안정성이 개선됐다. 또 현대·기아차 최초로 고성능·고연비·친환경성을 갖춘 배기량 2.2리터급의 차
세대 클린디젤 엔진인 R엔진이 장착된다. R엔진을 장착한 2세대 쏘렌토는 국내 최초로 유로5 배출가스 기준을 만
족시키는 저공해 친환경 SUV다. 디젤 2.2모델의 연비는 14.1 km/ℓ로 국산 준중형 세단(1.6ℓ) 수준으로 국내 SUV
중에서 최고 연비를 자랑하던 기아차 스포티지(13.1km/ℓ)보다 높은 수치다.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들에게 5월까지 차량 출고시 계약금 20만원을 지원하며, 추첨을 통해 LCD TV (3명), 닌텐
도 Wii (10명), 고급손목시계 (100명) 등의 경품을 제공한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