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올 4월 차량별 보험료 등급 변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량모델별 등급이 조정되면서 오는 4월부터 자동차 보험료가 조정될 전망이다.

보험개발원은 자차보험료를 산정하는 기준이 되는 ‘차량 모델별 등급’을 재조정해 각 손해보험사에 지난 5일
통보했다.

보험개발원은 매분기마다 사고 빈도와 수리비, 내구성에 따라 보험 지급 비용이 다르기 때문에 차량 모델병
등급을 재조정 해왔다. 보험개발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보험 수리비로 지급된 금액은
3조원에 이른다. 4년전 2조원을 돌파한 이후 수직 상숭중'이라 매년 첫 분기의 인상폭이 가장 큰 것이 사실이다.

이에 따라 다가오는 4월부터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 해진 차종은 총 66개 모델, 등록된 자동차 대수로는 298만
8,000대가 해당된다. 등급 조정으로 인해 33개 모델은 오히려 보험료가 내려가고 290만1,000대가 이에 속하며
나머지 115개 모델은 현행 수준을 유지하게 된다.

일단 국민차인 쏘나타와 아반떼 오너는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EF쏘나타의 경우 2등급이 내려가
6등급으로 조정되면서 보험료가 오르게 된다. 반면 아반떼XD 모델은 2등급이 올라가 5등급이 되면서 보험
료가 내린다.

2등급 상향 조정된 주요 모델은 뉴마티즈, 모닝, 뉴프라이드, 뉴SM3, 아반떼XD, i30, 뉴SM5, 리갈, 엘란,
뉴에쿠스, 뉴체어맨, 아카디아, 뉴렉스턴, 렉스턴II, 베라크루즈, 뉴싼타페 모델이 해당한다.

2등급 하향 조정된 주요 모델은 마티즈, 아토스, 티쿠, 뉴엑센트. 엑센트, 레간자, 스포티지, 옵티마, EF쏘나타
2L 미만, 갤로퍼, 다니어스티, 무쏘, 스테이츠맨, 오피러스, 토스카, 제네시스, SM7, 뉴카이런, 카니발, 카렌스
신형 , 카스타가 있다.

손해보험사가 자차 보험료 산정을 위해 나눈 등급은 1~11등급으로 1등급이 가장 비싸고 11등급이 가장 싸다.
따라서 6등급을 기준 등급으로 잡았을 때 1등급은 6등급에 비해 보험료가 20% 가랑 높고 11등급은 20% 낮다.

수입차의 경우 BMW, 볼보, 랜드로버의 등급이 올라갔으며 사브, 푸조, 포르쉐, 닛산의 경우 등급이 하향조정
됐다.

'NEWS Spac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아 XM '쏘렌토' 이름 이어받는다.  (0) 2009.03.08
공기로 달리는 자동차?  (0) 2009.03.08
현대 익소닉, i20 3도어 공개 영상  (0) 2009.03.08
택시가 버스랑 합체를해?  (0) 2009.03.05
아우디 TT RS 공개.  (6) 2009.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