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타타나노, 연비 더욱 좋아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휘발유 1ℓ당 20㎞를 달리는 인도 타타모터스의 세계 최저가차 '나노'의
연비가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인도 일간 타임스 오브 인디아는 타타모터스가 조만간 출시할 예정인 나노에 연료절감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모델 개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5일 보도했다.

타타모터스 대변인은 "연료를 절감하고 배출가스를 줄일 수 있는 스타트&스톱(Start&Stop) 기술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타트&스톱'은 자동차가 신호대기 등을 위해 일시 정차할 때 엔진이 자동으로 꺼지고 클러치 패달만 밟으면
다시 엔진이 시동되는 기술을 말한다.

세계 최대 자동차 부품업체인 보쉬가 개발한 이 기술을 적용하면 연비를 최대 8%까지 높일 수 있고 배기가스도
 그만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이미 1ℓ의 휘발유로 20㎞를 달릴 수 있는 나노의 연비가 한층 더 개선될 전망이다.

다만 이 시스템이 적용되면 10만루피(약 300만원)인 차량 가격이 3천∼4천루피(약 9만원∼12만원) 가량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당장 출시될 모델에 이 시스템에 적용되지 않겠지만 머지않은 미래에 이 시스템을 장착한 나노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타타는 오는 23일 뭄바이에서 나노 출시 기념행사를 가질 예정이며 4월 첫주부터 이 차를 매장에 전시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