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r & Space

타이어에 적혀있는 타이어의 정보

차량관리의 중요한 요소중 하나인 타이어의 옆면에는 타이어에 대한 많은 정보가 담겨있습니다. 하지만 거기에 적혀있는 숫자와 알파벳들이 무슨 의미를 담고 있는지 모르는 분들이 많은데요. 그래서 타이어의 사이드월에 적혀있는 숫자와 알파벳들중 꼭 알아둬야할 몇가지 정보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타이어 선택에 있어 가장 우선적인 기준이 되는 사이즈를 표시하는것이 195/70R14 라고 표시된 이 부분인데요. 위 그림에도 나와있듯이 이 숫자중 앞의 195는 타이어의 폭(mm)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이 폭이 넓은 타이어를 보고 흔히 광폭 타이어 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그 뒤의 70 은 타이어의 내경부터 외경까지의 길이인 편평비를 나타내고 있는데, 이 편평비는 절대적인 기준이 아닌 타이어의 폭에 따른 %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예시에 따르면 195mm 의 70% 로 표기되어있으니 136.5mm 가 되겠군요. 
보통 타이어의 폭이 넓어질수록 편평비가 낮은 타이어를 선택해서 타이어의 외경은 큰 변화가 없도록 선택을 하고 있으며, 스포티한 성향의 타이어일수록 폭이 넓고 편평비가 낮은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R 은 래디알 구조를 의미하는데 현재 시중에 유통되고있는 대부분의 타이어가 레디알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ZR로 표기가 된 타이어 들은 240km/h 이상의 속도를 견디는 구조로 되어있는걸 의미합니다.

마지막으로 14는 타이어의 내경, 즉 휠의 크기를 의미합니다.

타이어의 사이즈 뒤에 적혀있는 91H 는 최대 하중과 최고속도를 의미하는데요. 최대 하중은 타이어 1개당 버틸수 있는 무게를 의미하기 때문에 일반 승용차의 경우는 X4 를 한 무게가 타이어가 버틸수 있는 최대 하중이 됩니다.


타이어의 규격과 함께 타이어 구매시에 유의할 점이 바로 이 DOT 넘버 인데요. 이미 DOT 표시가 되어있다는것부터 미 운수국의 타이어 안전 규정에 준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사실 DOT NO 중 일반적인 소비자들이 눈여겨 봐야할부분은 제조시기를 나타내는 뒤의 4자리 숫자인데, 관리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일반적으로 타이어는 생산 후 3년 정도가 지나면 고무가 경화되기 시작합니다. 경화가 시작된다고 해서 당장 고무가 갈라지거나 삭지는 않지만 되도록 오래된 타이어는 피하는게 좋겠죠?

마지막으로 최대 공기압은 말 그대로 타이어가 견딜수 있는 최대 공기압을 의미하는 숫자인데, 기온이 공기압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최대공기압에서 10~20% 정도 여유를 두고 공기압을 맞추는것이 좋습니다.

평소 관심없이 지나쳤던 타이어 사이드월의 숫자와 알파벳들... 알고나니 흥미가 좀 생기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