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자동차 브랜드 애스턴-마틴이 100만파운드(약 22억원) 짜리 초고가 자동차 ‘원-77’(One-77)의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제 79회 제네바 모터쇼에서 애스턴-마틴은 전세계 77대만 한정 판매될 ‘원-77’의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영국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 차의 가격은 우리 돈으로 약 22억원으로, 현재 최고가 차로 알려진 부가티 베이론의 기본가 약 15억원을 훌쩍 넘는다. 부가티 베이론이 300대 한정판매의 희소성으로 40억원을 웃도는 현실을 감안하면 77대 한정 판매라는 조건이 가격을 더욱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7000cc 엔진이 탑재된 ‘원-77’의 최고 시속은 최고 속도는 시속 320km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체는 알루미늄과 카본 섬유를 사용해 수작업으로 제작된다.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이며 77대 한정 판매 이후 생산라인은 중단할 예정이라고 애스턴-마틴 측은 밝혔다.

울리히 베츠 애스턴-마틴 사장은 “이것은 자동차를 넘어선 예술”이라며 “구입자를 찾기는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진= ‘원-77’ 공식사이트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