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Space

[군산맛집] 짬뽕 4대천왕 - 복성루

어느새부턴가 서해쪽으로 여행을 떠나면 꼭 들리는곳이 군산인데요. '아무데나 들어가도 맛집' 같은 느낌의 동네라서 기회가 닿으면 매번 들릴수 밖에 없는 매력이 있습니다. 지난번에는 간장게장 정식으로 유명한 한주옥을 갔었는데 이번 종목은 짬뽕입니다.
사실 전 중국집에가면 짬뽕보다는 짜장면을 즐겨먹는 편인데요.(매운걸 싫어한답니다 -_-) 그래도 짬뽕이 유명하다는데 짬뽕을 먹어야 하지 않겠어요? 전국 짬뽕 4대천왕이 있다고 하는데 그중 2곳이 군산에!!!(역시 맛집지역 -_-b)
전에는 이곳을 오가면서 쌍용반점만 2~3번 정도 가봤었는데 이번에는 복성루를 한번 가봤습니다.
쌍용반점도 꽤나 오래됀 건물이었지만 복성루에는 못따라갈것 같은데요? 일단 허름하기로는 4대천왕중 으뜸일듯....

이렇게 허름한곳에 점심시간이 꽤 지났음에도(오후 2시가 조금 넘어서 간걸로 기억합니다...)땡볕에서 줄지어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는걸 보니 정말 기대가 되는 맛집입니다. 저도 대략 30분 정도 땡볕에서 기다린듯 -_-

레알 중국에 있는 음식점 같은 느낌의 간판.....

한참의 기다림 끝에 드디어 입성!!! 테이블 5개에 방하나.... 이 협소한공간에서 저녁시간이 되기도 전에 재료가 고갈돼서 문을 닫는다니 확장 안하고 버틸만도 하군요. 굳건히 일요일은 쉰다고 공지하고, 밖에 오토바이 한대도 보이지 않는걸 보니 배달은 할 생각도 없는듯.....
다른 음식들도 매우 땡겼지만 명색이 짬뽕 맛집인지라 과감히 짬뽕을 주문했습니다. (주문은 밖에 대기타고있을때 미리 받아놓더군요. 놀라운 회전률의 요인중 하나인듯....)
자리에 앉기전부터 풍겨오는 짬뽕과 짜장의 향기가 식욕을 더욱 자극하는데 그 와중에 느끼는 감정은 '정말 불친절하다' 라는거?
너무 바빠서 정신이 없어서 그러는건지 가장 피크일듯한 일요일에 쉬는걸 보면 불친절해도 사람이 미어터지니 배짱장사를 하는건지 모르겠지만 이곳에서 친절따위는 바라지 않는게 좋습니다 -_-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 짬뽕!!! 국물은 찰랑찰랑 건더기는 듬뿍~ 여느 짬뽕과는 다르게 고기까지 올라와있네요.
국물이 뻘~건것이 정말 맵게 생겼지만 아까도 말씀드렸다시피 전 매운걸 싫어하는정도가 아니라.... 잘 못먹습니다 ( __)
그런 제가 먹기에도 부담이 없을정도로 맵지는 않은편이구요. 쌍용반점의 짬뽕이 담백하고 개운한 맛으로 숟가락질을 멈추지 못하게 하는 반면 복성루의 짬뽕은 전반적으로 느끼한 맛이 더 강하더군요. 앉은자리에서 소주 한두병정도는 후딱 해치울수 있을정도로 술안주에 적격인 맛? (아... 전 운전때문에 걍 사이다로 때웠습니다 -_-)

짬뽕 한그릇에서 대략 이정도의 조개가.... 걸쭉하고 맵지않은 국물덕분에 건더기를 전부 흡입한 후에도 미련이 남아 계속 국물을 떠먹게되는데, 대부분의 손님들이 같은 마음인듯 공기밥을 추가로 주문해서 짬뽕밥으로 국물 한방울 남기지 않는 분들이 대부분이더군요.
저도 그러고싶은 마음은 굴뚝같았지만 배가불러서.... 아침을 늦게먹은것이 이리도 한이 될줄은....orz
막상 짬뽕을 다 먹고나니 배가 부른데도 불구하고 짜장에도 눈이 막 가더군요. 진한 향기가 풍겨오는 짜장.... 다음엔 짜장도 먹어봐야겠네요.

비록 친절함은 기대하기 힘들지라도, 땡볕에서 줄서서 기다려야 할지라도, 짬뽕 4대천왕 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몇번이라도 다시오고 싶은 맛집이었습니다. 혹시라도 서해안쪽으로 여행을 갈 일이 있다면 잠시 시간을 내어 들려보시는게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