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r & Space

마티즈 계기판이 뭐가 부족한가요?

마티즈의 계기판을 가지고 많은 말들이 오고갑니다. 그중 대표적인 세가지가 싸구려같다 너무 원가절감한거 아니냐? , RPM게이지가 왜 그따위냐, 트립컴퓨터에 실시간 연비는 왜안나오냐...
이런 글들이 올라오는걸 보며 "마티즈 정말 잘만들었구나" 하는 생각이 점차 확고해집니다. 왜냐구요?
마티즈가 '경차' 라는 사실을 망각해야 나올법한 이야기들이거든요.


싸구려같다? 
경차가 얼마나 고급스럽길 바라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일반적인 계기판들은 대시보드에 쏙 박혀있죠. 거기다가 대부분 디자인이 비슷비슷 합니다. 하지만 마티즈의 계기판은 모터사이클을 형상화하여 따로 '디자인' 했고, 대시보드 밖으로 모듈화되어 달려나와있습니다. 계기판이 들어가있어야할 부분은 당연히 마감이 되어있구요. 어떤게 원가가 더 비쌀까요?

RPM게이지(타코메타)가 왜 그따위냐?
경차에 무려 디지털 게이지씩이나 달아줬는데 더이상 뭐가 불만인겁니까? 너무 작아서 4천rpm 이상대로 넘어가면 촘촘해진다구요? 4천대 이상으로 rpm을 쓸거면 왜 경차를 사는지 모르겠군요. 이것저것 다 떠나서 구형 마티즈오너들은 아예 없던걸 달아줬는데 달아줘도 불만이냐는 반응입니다.

트립컴퓨터에 실시간 연비는 왜 안나오냐?
전 소형차 타고다니는데 연비는 커녕 트립도 하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마티즈에는 트립 A, B 와 주행가능거리, 시동시간까지 나옵니다. 트립에 1000단위도 표시가 되구요. 꼴랑 연비표시 하나 빠졌다고 투덜댈만한걸까요?


제가 이런말들을 한다고 해도 욕할분들은 욕하겠지만 '경차'에 중형차같은 편의사양을 바라면서 욕하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램으로 주절거려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