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r & Space

R8과 함께한 아우디 스포츠 익스피리언스

화성 자동차 성능 연구소. 이곳에 제가 뭐하러 왔을까요? 네... 저번에 말씀드렸던 대로 아우디 스포츠카 익스피리언스를 "보기" 위해서 왔습니다.


정말 차는 안타보고 구경만 하러 온거 맞습니다 orz. 직접 타보질 않아서 차량의 느낌같은건 잘 모르겠고. 열심히 찍어온 사진을.......
'줄~수 있는게~ 사진~밖에 없 다~'

그럼 아우디에서 어떤 행사를 준비했는지 일단 한번 들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앗? 이청년은.... 다음날이면 논산 훈련소로 입대를 하는 모터블로그의 피터!!!(지금쯤이면 이미 대기기간도 끝나고 훈련 1주차에 들어갔겠네요 -ㅅ-) 중학교때부터 쭉~ 미쿡에서 살다가 군대에 가려고 한국에 돌아왔다는 대한의 건아 입니다. 오늘 행사가 훌륭한 입대선물이 되겠군요 ^^


.......일단 올때는 마음을 비우고 구경과 사진에만 열중하자는 마음가짐이었는데 막상 달릴준비를 하고있는 R8을 보니 흔들리기 시작하네요.... 땡깡이라도 부려서 한번 태워달라고 하고싶네요.....ㅜㅡ


저희가 도착했을때 오전타임 행사가 막 끝나서 잠시 점검을 하려는지 엔진룸을 열어뒀네요. V10 엔진이 그득~허게 차있습니다.

일단 차량들 점검하는 시간도 있고 하니... 행사가 시작되기 전에 배부터 채워주는 센스!!!

오늘 차량안에 앉아볼 기회가 없기에 참가자분들이 실내에서 교육(?) 을 받고있을동안 낼름 R8의 좌석에 앉아봤습니다. 역시 낮은 차체에 풀 버킷이라 타고 내릴때 약간의 불편함은 있군요 -ㅅ- 그럼 R8의 실내를 한번 둘러볼까요?






뱅앤올룹슨 오디오 시스템~



음.... 이것이 바로 R8의 수동같은 느낌의 미션인가요. 메뉴얼 모드에서는 RPM이 레드존을 뛰어놀고 다녀도 강제 쉬프트업이 안된다고 합니다.



이거 어째 참가하는분들보다 실내 구경은 더 잘한듯도 싶은데요? ㅎㅎㅎ


차량 탑승에 앞서 독일에서 날아온 인스트럭터의 간단한 설명이 있었는데요. 저같은 사람들을 위해(한글이 최고!!!) 친절하게 통역을 해주시는군요 ㅎㅎㅎ

자 이제 차량에 탑승하고 출발~ 국방의 의무를 다하러 미쿡에서 날아온 청년 피터의 해맑은 웃음....내일이면 저 웃음도.... 고생해라 피터 ( --)>

계속 R8에 대해서만 언급하고 있지만 사실 오늘 행사는 R8 이외에도 S4 와 TTS 도 함께 경험해 볼수 있는 행사랍니다. 뭐 그런건 참고만 해두고... R8의 코스는 슬라럼 이네요. 일단 설렁설렁 한바퀴 돌아보면서 코스를 익히는 중입니다.

자..... 이제 코스도 익히셨고..... 깃발이 올라가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부아아아아앙~ 힘찬 가속과 함께 슬라럼 코스 출발~

물론 이렇게 얌전히 코스를 따라 도는 분들도 있지만.......

간혹 이런 코스를 무시하는 행위도....... -ㅅ-;;;

슬라럼 코스를 모두 마치고 R8은 잠시 뚜껑을 열고 머리 엔진을 식히는 중입니다. R8 은 슬라럼코스를 탔는데 다른 차종들은 뭐했냐구요?

TTS 쪽은 안가봐서 잘 모르겠지만 S4는 요렇게 긴급회피 체험을 하고있군요. 문막에서 안전운전 교육을 하던게 생각나네요 "회피를 하실때는 항상 브레이크를 떼고하셔야 해요~"

두둥..... 잠시의 휴식이 끝나고 드디어 대막의 마지막 코스. 고속주행 체험 코스 입니다. 이거 TV로는 가끔 봤는데 실제로 보기는 또 처음이군요.
이 직선주로의 사진을 찍기위해 혼자 500m 정도를 쓸쓸하게 걸어왔답니다. (어슬렁어슬렁 걷다가 풀더미속에서 갑자기 뛰쳐나오는 노루를 보고 깜짝놀란 일도 있었군요 -ㅅ-) 직선주로를 달리는 차들이 얼마나 간지가 좔좔 흐르는지 볼까요?









이렇게 사진으로만 보면 잘 모르시겠지만. 저의 피와 땀과 노력과.... 아무튼 잠시만 방심하면 휙휙 지나가버려서 찍는데 좀 애로사항이 있었습니다. 달리는걸 보니 정말 슈퍼카 맞더군요.

고속주행체험 코스가 끝난뒤 인스트럭터의 택시드라이빙이 있었습니다. 슬라이드 주행 체험을 시켜준듯 한데 이번 행사는 하루에 한벌씩 타이어를 교체했다는 말이 확 와닿더군요.

마무리는 원돌이를 이용한 은신술 ㅎㅎㅎㅎ

직접 타보지 못해 많이 배아픈 행사긴 했지만 그래도 나름 좋은 볼거리였네요, 이날 기온만 좀더 푸근했더라면 더 좋았을뻔 했습니다만... 전날은 비까지 왔었다고 하니 전 그나마 행운이랄까요? 다음번 행사에는 저도 꼭 한번 참여해보고 싶네요.


추천한방 부탁드려요~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