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ar & Space

바람의 테러, 그리고...

어제저녁 대부도를 나오다가 갑자기 나타난 장애물에 깜짝놀라 급하게 회피를 한뒤, 와서보니 이런 간판이 도로로 나와있네요 -ㅅ-;;;;
차량이 별로 없는 시간이긴 했지만 혹시나 사고가 있을까 싶어 일단 치워놓긴 했는데 무게도 만만치 않은것이 왜 이게 여기 나와있을까 싶습니다.

간판을 치워놓고 차로 돌아가다가 저 간판이 여기에 나와있는 이유를 알게됐습니다.... 철제 구조물을 날려버릴만한 무서운 강풍... 안 엎어지고 그상태로 밀려온게 더 신기하긴 합니다. 뭐... 또 바람이 불면 날아올지도 모르겠지만 일단 다시한번 간판을 밀어넣고 차로 돌아가던 도중....
앗! 이 처참한 광경은 뭔가요.... 신경을 안쓰고 봤을때는 그냥 주차장인가 싶었는데 대부분 폐차수준의 차량들이 서있네요.
그중에 가장 처참한 차량은 이녀석.... 처음엔 무슨차인지 조차 몰라봤을정도로 뭉개져 있습니다.

바로 기아의 모닝... 어디서 어떻게 사고가 난건지는 모르겠지만 운전석쪽은 그나마 무사한든 한데 조수석은 뭐 거의 날아간 수준입니다.
아무리 경차라지만 충돌 안전성의 중요함을 다시한번 떠올리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