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르노삼성, 2010 안전한길, 안전한어린이 공개수업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 장 마리 위르띠제)30일 서울영문 초등학교 (영등포구 소재)에서 장 마리 위르띠제 사장 및 박상용 부 대표(세이프 키즈 코리아 부 대표)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0 안전한 길, 안전한 어린이 (Safe Road, Safe Kids)> 교통안전 프로그램 출범식과 공개수업을 가졌다.

<안전한 길, 안전한 어린이>는 프랑스 르노그룹의 선진교육 프로그램을 모델로 르노삼성자동차가 시민단체인 세이프 키즈 코리아와 함께 한국 현실에 맞도록 적용한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프로그램으로 지난 2005년부터 전국적으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교육 프로그램이 부재 했던 실정을 고려해 개발된 <안전한 길, 안전한 어린이>는 초등학교 1학년과 2학년용으로 교육내용을 세분화하고, 정규   교과목에 나오는 교통안전과 연계한 실습 위주의 교육 프로그램을 선보임으로써, 어린이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올해에도 전국 6,300여 개의 초등학교에 45,000여 개의 교육용 CD를 배포하고, 시범 초등 학교를 전국 21개 학교로 확대(2009 19개 시범학교) 선정하여, 교육용 키트와 교보재(어린이용 교재, 손목 반사재, 반사재 이름표 포함) 등을 배포 함으로써 1년간 교육지원을 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출범식 행사에서는 르노삼성자동차 장 마리 위르띠제 사장이 이제 막 초등학교에 입학한 1학년 어린이들과 안전하게 학교가기라는 주제를 가지고 일일 교사로 공개수업에 직접 참여해 어린이들 눈높이에 맞는 교육을 진행 함으로써 교통안전의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졌다.

르노삼성자동차 장 마리 위르띠제 사장은 “지난 2005<안전한 길, 안전한 어린이>교육을 처음 받았던 친구들이 벌써 6학년이 되었다어린이들이 <안전한길, 안전한 어린이> 프로그램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은 물론 한국의 든든한 미래의 꿈나무로 성장하기를 희망한다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교통안전 교육을 통해 책임 있는 시민기업으로서의 책무를 성실히 수행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전한 , 안전한 어린이> 출범식을 시작으로 한해 동안, 4 교통안전 포스터 그리기 전국대회 6 국제대회, 9 온라인 퀴즈 대회, 12 우수 시범학교 시상식 지속적인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작년보다 2 학교가 늘어난 전국 21 초등학교를 시범학교로 선정하여 어린이 교통안전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교통안전에 대한 중요성과 공감대를 전국적으로 형성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