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자동차와
폴스타(Polestar) 레이싱 팀이 오는 4 24일부터 덴마크 Jyllandsringen(쥴랑스링겐)에서 2010 STCC (Swedish Touring Car Championship) 레이스 참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시즌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볼보자동차 폴스타(Polestar) 레이싱 팀은 2009 스웨디쉬 투어링카 챔피언십(STCC)에서 거의 절반의 경기를 우승한 가장 빠른 팀 이었다. 이에, 이번 대회에서의 목표는 드라이버와 팀 챔피언십 타이틀을 방어하는 것이며, 대회의 핵심은 New C30의 뛰어난 성능을 입증하는 경주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출전하는 모델 New Volvo C30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변화는 새로운 전면부 디자인변화이다. 신형 C30 프론트 엔드는 더욱 길고, 낮고, 넓어졌으며, 의미심장한 형태를 띄고 있으며, 더욱 강한 지면 압력이 프론트에 전달되어 공기역학 성능을 개선했다.

볼보-폴스타 팀의 기술 책임자인 앤더슨씨는 볼보자동차의 윈드 터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New C30 성능을 100% 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볼보-폴스타 팀의 총괄 책임자인 크리스티안(Christian Dahl, Team Manager for the Volvo Polestar team)씨는프론트와 리어 서스펜션, 엔진, 공기역학 요건 신형 모델의 모든 요소를 점검했습니다. 모든 개선사항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으며, 모든 신규/개량 부품의 신뢰성을 확인했습니다.”라며 승리를 자신했다.

2009, 볼보자동차와 폴스타 팀은 모든 경기의 절반을 승리로 이끈 성공요인은 시즌 전의 테스트 프로그램이 역할을 했었으며, 2010 시즌을 앞두고는 더욱 강화된 프로그램으로 3,000km 트랙 테스트를 마친 있다. 일반적인 STCC 경주에서 드라이버는 150km 정도를 주행하게 된다.

볼보자동차 폴스타 레이싱 팀은 2007년에 휘발유가 아닌 바이오에탄올이라는 녹색 연료를 사용해 승리했으며, 이듬해에는 가장 빠른 자동차가 독일이나 영국 자동차가 아니라 바로 볼보자동차 임을 입증했었다. 또한, 09 작년에는 볼보자동차 양산 모델에 적용되는 녹색 DRIVe 기술이 경주에서도 다른 차량을 압도할 있음을 선보였다. 이는 단지 경주에서 점수를 얻는 것보다 훨씬 가치 있는 성과라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