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운행' 이라는 단어를 선택해놓고 뜬금없이 왠 주유소의 선택을 이야기하는지 궁금하실텐데요. 주유소의 선택 역시 운전스타일에 버금갈 정도로 연비운행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요소중 하나입니다.
보통 단골 주유소를 선택할때는 자신이 자주 움직이는 동선 내에서 가장 저렴하고 할인혜택이 많은 주유소를 선택하실겁니다. 같은 금액으로 더 많은양을 주유할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여기에는 한가지 전제조건이 붙습니다. 바로 모든 주유소의 기름 품질이 같다는 조건.
기름 품질이 다르면 얼마나 다르겠냐, 유사 휘발유만 아니면 되는거 아니냐 라는 생각을 하시겠지만 기름 품질 차이에 따라 오는 연비의 차이는 꽤나 큰 편입니다.

저의 경우(경기도 외곽에 살기때문에 평소 별다른 이벤트가 생기기 전까지는 고속:시내 = 8:2 정도의 거의 같은 패턴으로 운행을 합니다.) 예전에는 항상 동네에서 가장 기름값이 싸고 카드 할인이 되는 주유소를 이용했습니다. 
평소 가득 주유를 하고나서 주유경고등이 들어오기까지 대략 700~800km 정도를 운행했었는데, 위 사진은 지난주말에 전주에서 가득 주유를 한 뒤 610km 를 운행한 뒤의 모습입니다. 물론 전주에서 서울까지 대략 200Km 정도를 고속도로를 타고 오긴 했지만 일요일이라 중간중간 정체가 있었음을 생각한다면 평소 주행스타일에서 크게 벗어난 패턴은 아님에도 불구하고 꽤나 차이가 납니다.(평소에는 610km 정도를 운행하면 1칸에 걸쳐져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위 사진 이후로 '별다른 이벤트' 가 계속 생기는 바람에 주유경고등이 들어올때까지 850km 정도밖에 운행을 못했지만 중간점검을 해봤을때에도 꽤나 차이가 나죠?

그렇기 때문에 주유소의 선택도 무조건 판매 단가만 확인할 것이 아니라 같은 금액으로 얼마나 더 많은 거리를 움직일수 있느냐 하는게 연비운행을 위해 더 나은 선택이라는 거죠. 그럼 좋은 기름을 판매하는 주유소는 어떻게 구분할수 있을까요?

일단 제가 선호하는 주유소는 오픈한지 얼마 안돼는주유소와 회전율이 좋은 주유소 입니다. 저유 탱크의 관리상태 또한 기름의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부분인데 새로생긴 주유소의 경우는 저유탱크의 상태가 좋아서 이고, 회전율이 좋은 주유소는 기름이 저유탱크에 저장되어있는 시간이 그만큼 짧기때문에 그만큼 관리상태에 영향을 덜 받을거라는 생각 때문이죠.

사실 이런 부분은 정보가 없는상태에서 우선순위를 정하는 기준이 될 뿐이고, 가장 믿을만한 선택은 직접 이곳저곳에서 주유를 해보고 같은 패턴으로 운행하면서 연비를 측정하는 수밖에 없겠죠 ^^;;;
기름 품질에 대한 중요성을 더 많은 운전자들이 인지하고, 각 지역마다 기름 품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이 생겨 활성화 되기 시작한다면 더이상 주유소에서도 기름 품질관리에 대해 소홀히 할수 없게되지 않을까요? ㅎㅎㅎ
올해 첫 포스팅이네요 ^^ 
항상 겨울에 첫 폭설이 내리고 나면 크고작은 사고들이 늘어나게 되는데요. 요즘처럼 몇일간 눈이 몰아서 내린 때에는 1차로 눈이 얼어붙은 위로 다시 눈이 쌓여서 더욱 위험한 시기입니다.
일단 멀쩡한 노면이 아니면 평소보다 주의해야하긴 하지만, 그보다 더욱 조심해야할 장소가 몇군데 있습니다.

첫번째로 주의해야할곳은 바로 주유소!!! 주유소의 바닥은 대부분 우레탄으로 코팅이 되어있는데요. 눈이 잔뜩 묻어있는 상태로 주유소 바닥으로 생각없이 올라가게되면 눈이 쌓여있던곳보다 훨씬 더한 위험을 느낄수 있을겁니다. 그렇다고 주유를 안할수는 없는일... 때문에 폭설이 내린후의 주유소 바닥은 빙판과 같다는 생각을 가지고 운행을 하셔야 합니다.

두번째로 주의해야할곳은 역시 우레탄으로 코팅되어있는 주차장인데요. 특히나 대형 주차장은 층간을 올라갈때 가속을 하게 되기때문에 주의하지 않으면 다음층에 올라왔을때의 관성 그대로 벽으로 밀려가는 경우가 생깁니다. 저도 얼마전에 그런 경우를 목격해서 주차장에 대한 경각심이 생기더군요 ^^;;;

마지막으로... 딱 1년전 제가 비싼값을 치르며 얻은 교훈이죠. 눈이 다 녹은것 같아도 염화칼슘이 뿌려져 있는 노면은 영하의 날씨에서 빙판과같은 상태라고 생각하고 주의운전을 하셔야 합니다. 어두운 상태에서는 그냥 마른 노면처럼 보이지만 신발로 문질러보면 매우 미끄러운 상태입니다.

이미 한차례 눈이내리기는 했지만, 앞으로 몇달간은 눈내린 도로를 경험해야 할텐데요. 한순간도 방심하지않는 주의운전으로 올겨울을 안전하게 보내실수 있길 바랍니다 ^^

  1. 추가요 2011.01.01 19:51

    교각위, 다리위는 아주 위험하죠
    일반도로는 뽀송뽀송해도 이런곳은 영상의 날씨에도 바람좀 분다싶으면
    갓길의 녹은눈들이 흘러와 얼은경우가 많습니다

  2. 좋네요 2011.01.02 13:35

    좋은 팁 감사합니다.

  3. 별이진다네 2011.01.03 14:13

    메이에 떠서 들어왔는데, 마지막 사진 보니 작년 상황이 확 들어오네요..
    올해는 조심하시길~ ^^

    • Favicon of https://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1.01.03 15:44 신고

      앗... 형님 안녕하세요 ^^
      올해에는 정말 조심해야죠 이번에는 자차도 뺐는데 ㅜㅡ
      자차 빼서 타이어를 쌩쌩한놈으로 바꿨어요 ㅎ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연말 등장한 '이마트 주유소'가 갈수록 인기다.

이마트 주유소 오픈 당시에 비해 휘발유 가격이 올라 이마트 주유소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진 덕분이다.

20일 신세계(410,000 0 0.0%) 이마트에 따르면 주유소가 들어선 구성점과 통영점의 매출을 조사한 결과, 구성점의 1월 매출이 25억원으로 일평균 820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12월 22일 오픈한 구성점의 12월 매출은 7억원으로 일평균 7000만원 수준이었다. 특히 유가가 1리터 당 1400원대로 상승한 2월 들어서는 주말 매출이 평균 1억을 넘어서는 등 일평균 매출이 9200만원까지 늘었다.

이용 고객도 12월 약 1500대였던 일평균 주유대수가 1월에는 약 1700대로 늘었고 이달 들어서는 1800대 이상으로 늘어났다.

12월에 일평균 3200만원의 매출을 올렸던 통영점의 경우도 1월 4200만원의 일평균 매출을 올렸고 이달 들어서는 일평균 매출이 5000만원까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주유대수도 1000대를 넘어섰다.

이마트 관계자는 "최근 휘발유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상대적으로 이마트 주유소의 가격 메리트가 더욱 커지면서 이마트 주유소의 가격 경쟁력이 높아져 매출이 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마트 주유소 오픈 당시, 1300원 수준이었던 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폐지 환원 등으로 2월 들어서면서 1500원까지 높아지는 등 15% 이상 상승했다.

  1. Favicon of https://redzone.tistory.com BlogIcon 레드존 2009.02.20 10:22 신고

    이마트 주유소 어디에 있나? 하남에도 들어왔으면 ㅜㅜ

    • 후돌이 2009.02.20 12:17

      저도 집근처에 하나 있었으면 좋겠네요 ^^;;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20 10:32

    몰랐네요 이마트에 주유소라 @.@;;;

    • 후돌이 2009.02.20 12:18

      전국에 몇군데 안되는거 같더군요. 저런 착한가격이면
      줄서서라도 넣겠습니다 -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