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워트레인

한국인의 취향에 맞춰 돌아온 2011년형 라세티 프리미어 1.6 지난 2008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GM대우의 글로벌 플렛폼을 적용한 준중형 세단 라세티 프리미어 1.6은 탄탄한 기본기와 세련된 디자인으로 GM대우 차량에 대한 관념을 바꾸며 인기몰이를 했었는데요. 디젤과 1.8 엔진 라인업을 갖추고 판매 대수가 늘어가면서 칭찬도 많이 받았지만 이것저것 불만도 꽤 많이 터져나왔습니다. 그중 가장 큰 불만의 대상이었던 것이 바로 처음 나왔던 1.6 모델인데요. 2011년형 라세티 프리미어는 지금까지 터져나온 소비자들의 모든 불만은 수용하고 적용해서 나온듯한 느낌입니다. 2011년 라세티 프리미어.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2011년형 라프를 출시하면서 가장 크게 광고를 했던것이 바로 이 크루즈 컨트롤 이었죠? 불만을 수용해서 기능을 적용한것 까지는 좋은데 크루즈 컨트롤의 on.. 더보기
람보르기니, 듀얼클러치를 능가하는 변속기를 선보이다. 람보르기니에서 무르시엘라고의 후속 모델에 장착될 새로운 6.5리터 V12 엔진과 이와 궁합을 맞추는 ISR 변속기를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발표한 신형 6.5리터 V12 엔진은 최고출력 700마력과 최대토크 70.4kg.m 의 퍼포먼스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신형 엔진보다 더욱 흥미를 끄는건 바로 ISR이라는 신형 변속기인데요. ISR은 클러치가 없는 자동형 수동변속기로 빠른 기어변속으로 사랑받고있는 듀얼클러치 미션보다 약 50%가량 빠른 기어변속을 보여준다고 하니 손가락 냄새만 맡아도 변속이 되는 수준인건가요? ㅎㅎㅎ 게다가 79Kg에 불과한 무게는 차량의 경량화에도 큰 도움이 될것으로 보입니다. 사실 무르시엘라고의 단종소식에 람보르기니에 대한 애정이 살짝 식어가는 가운데(단지 외형떄문에 개인적으로 가장 .. 더보기
크라이슬러, 차세대 펜타스타엔진 생산라인 가동. 크라이슬러 그룹 LLC가 지난 19일 미국 미시건주 트렌튼 사우스(Trenton South) 엔진 공장에서 새로운 최첨단 V6 엔진의 생산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미시건 트렌튼 엔진 공장은 차세대 펜타스타 엔진 생산을 위해 새롭게 건설된 크라이슬러의 핵심 기지로,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엄격한 친환경기준을 달성하여 리드 (LEED: 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 골드 그린 빌딩 시스템 어워드를 수상했다. 이번 리드 골드 어워드 수상은 자동차 엔진 생산 시설로는 사상 처음이며, 이는 자연 및 지역사회를 보호하고,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크라이슬러의 친환경 경영의 노력이 공장 설계 계획 단계부터 적용된 결과이다. 리드 (LEED) 어워드는 미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