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 Space

한국인의 취향에 맞춰 돌아온 2011년형 라세티 프리미어 1.6

지난 2008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GM대우의 글로벌 플렛폼을 적용한 준중형 세단 라세티 프리미어 1.6은 탄탄한 기본기와 세련된 디자인으로 GM대우 차량에 대한 관념을 바꾸며 인기몰이를 했었는데요.
디젤과 1.8 엔진 라인업을 갖추고 판매 대수가 늘어가면서 칭찬도 많이 받았지만 이것저것 불만도 꽤 많이 터져나왔습니다.
그중 가장 큰 불만의 대상이었던 것이 바로 처음 나왔던 1.6 모델인데요. 2011년형 라세티 프리미어는 지금까지 터져나온 소비자들의 모든 불만은 수용하고 적용해서 나온듯한 느낌입니다. 2011년 라세티 프리미어.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2011년형 라프를 출시하면서 가장 크게 광고를 했던것이 바로 이 크루즈 컨트롤 이었죠? 불만을 수용해서 기능을 적용한것 까지는 좋은데 크루즈 컨트롤의 on/off 스위치의 퀄리티가 조금 떨어지는게 아쉽군요. 항상 그래왔듯이 좋은거 아는데 이런 디테일이 아쉬운것이 바로 GM대우의 매력(?)입니다만 그딴 매력은 제발 좀 버려줬으면 싶군요....


그리고... 무거운 차체에 비해 엔진 출력이 너무 낮아 답답하다는 평을 들어온 엔진/미션 부분에서 큰 개선을 보였는데요. 기존 엔진에 가변흡기를 적용하여 최대출력 124마력, 최대토크 15.7kg.m 으로 출력향상이 있었고, 미션의 셋팅도 바뀌어서 변속시에 등을 툭툭 밀어주는 느낌이 나서 기존의 답답하던 느낌을 많이 줄여주었습니다. 실제 주행성능도 ID 모델과 비교했을때 손색이 없긴 합니다만 부드러운 맛이 확 떨어지는건 어쩔수 없군요 ^^;;;
파워트레인의 변화로 인해 연비 또한 향상되서 앞으로 1.6의 대안으로 ID를 선택하는 분들이 많이 줄어들것 같습니다.

실내에서 눈에띄는 변화는.... 마치 WRC 참가차량의 사이드브레이크 레버처럼 높게 올라와 있던 기어봉이 확~ 짧아졌다는건데요. 미관상으로는 이편이 좋은것 같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오히려기존의 길다란 기어봉이 더 편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실내에서의 변화는 시트에서도 나타나는데요. 일단 1열의 시트는 가운데쪽은 좀더 푹신해진것 같은 반면 사이드월 쪽은 오히려 단단해 져서 승차감과 견지력 의 동시 향상을 꾀했습니다. 또한 기존 불만사항이었던 2열시트 6:4 폴딩이 추가되어 공간활용면에서도 향상된점을 볼수 있습니다.

마지막, 외관상으로 눈에띄는 변화는 리어 스포일러가 순정으로 나왔다는것인데 옵션가가 15만원...... 순정형인만큼 클립과 볼트 체결방식으로 더 신뢰성은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7~8만원에 애프터마켓에서 구매한 제품을 양면테잎으로 붙이는쪽이 더 끌리는군요.
가격적인 면 이외에도 좀더 선택의 폭이 넓으니까 말이죠....

늘 그렇듯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약간의 아쉬움을 남기긴 하지만, 2011년형 라프의 변신은 거의 환골탈태로 보일정도로 많은부분이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바뀌었는데요. 이번 라프의 변화는 발빠르게 대처하지는 못하지만 항상 소비자의 말에 귀기울이고 소통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하는듯한 GM대우의 모습을 보는것 같아 앞으로 다른 모델들의 변화도 기대하도록 만드는군요. ^^